• -동두천 -3.0℃
  • -강릉 4.7℃
  • 맑음서울 -1.9℃
  • 맑음대전 1.6℃
  • 맑음대구 4.3℃
  • 맑음울산 5.7℃
  • 맑음광주 4.2℃
  • 맑음부산 7.1℃
  • -고창 3.7℃
  • 연무제주 9.2℃
  • -강화 -2.4℃
  • -보은 0.5℃
  • -금산 2.8℃
  • -강진군 5.2℃
  • -경주시 5.2℃
  • -거제 6.3℃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MBC '선을 넘는 녀석들' 김다현, 父를 父라 부르지 못한 홍길동에 몰입 “진짜 싫겠다”

URL복사


13살 국악 트로트 요정 김다현이 순수함으로 전현무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12월 1일 방송된 MBC ‘선을 넘는 녀석들 : 마스터-X’(연출 한승훈/이하 ‘선녀들’) 29회는 동에 번쩍 서에 번쩍 조선 팔도를 들썩이게 한 ‘K-히어로’ 홍길동 특집으로 꾸며졌다. 전현무, 김종민, 유병재는 인강계 아이돌 강사 ‘문학 마스터’ 김젬마가 들려주는 홍길동전의 숨겨진 이야기에 푹 빠진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날 김종민은 “사실 홍길동전이 기억이 잘 안 난다. 어렸을 때 읽어서”라며 기억을 더듬었다. 이에 김젬마는 “홍길동전이 너무 유명하니 읽었다고 착각하는 사람도 있다”라고 말했다. 멤버들은 그제서야 홍길동전을 만화, 방송으로 접한 것을 뒤늦게 깨달으며 소름을 쏟아냈다. 김젬마는 “홍길동전이 얼마나 매력 있는 작품인지 모르는 분이 많다”라며, 꿀잼 고전문학 배움 여행을 예고했다.

 

이런 가운데 여행의 흥을 더할 ‘어린이 마스터’가 깜짝 등장해 관심을 모았다. ‘미스트롯2’ 3위, 국악 트로트 요정 김다현이었다. 김다현은 홍길동전과 어울리는 노래를 부탁하는 전현무의 급 요청에 당황하지 않고 구수한 가락을 뽑아내며 현장을 흥으로 물들였다. 이와 함께 어린이의 순수한 눈으로 홍길동전을 해석해 어른들을 감탄하게 만들기도 했다.

 

아버지를 아버지라 부르지 못하는 홍길동의 이야기는 김다현의 호기심을 유발했다. 조선의 신분 사회와 서얼 출신 홍길동의 한계를 설명해주자 김다현은 “그러면 신분이 낮은 사람은 아무것도 못해요?”라는 날카로운 질문을 했다. 또 김다현은 홍길동의 상황에 자신을 대입, 김봉곤 훈장을 아버지라 부르지 못하는 상황을 상상하며 “진짜 싫겠다”라고 몰입해 ‘선녀들’ 삼촌들을 웃게 만들었다.

 

이어 SF영화 뺨치는 홍길동의 도술 실력과 스펙터클한 모험담은 ‘선녀들’ 모두를 동심에 빠뜨렸다. 신분 제도 문제에 화두를 던지고, 나아가 그것을 깨부수는 홍길동전의 이야기는 통쾌함을 안겼다. 이야기는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조선을 떠난 홍길동이 요괴를 물리치고 두 여인을 아내로 맞는 이야기가 펼쳐진 것. 멤버들은 “이 부분은 몰랐던 장면들이다”라며 놀라워했다.

 

‘선녀들’은 홍길동전의 한계에 대해서도 짚었다. 홍길동전의 진짜 결말은 율도국 왕이 된 홍길동이 아들에게 왕위를 물려주고 대대손손 태평성대를 누린다는 것. 김젬마는 장자에게 왕위를 세습해 또 신분제도를 반복했다는 점을 한계점으로 말했다.

 

순수하고 솔직한 리액션으로 미소를 유발했던 김다현은 마지막까지 ‘선녀들’ 삼촌들의 마음을 녹였다. 홍길동전을 배운 후 기억에 남는 것을 묻자, 김다현은 “홍길동이 괴물들을 물리치고 두 여인을 구한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그런데 어쨌든 홍길동이 사람을 많이 죽이긴 해서, 도적인지 의적인지 모르겠다”라며 알쏭달쏭한 표정을 지었다. 전현무는 “진짜 생각이 깊다. 좋은 일 한다고 사람을 죽이는 걸 정당화할 수 없다”라며 감탄했다. 귀엽고 사랑스러운 모습은 물론, 순수하고 깊은 생각으로 어른들을 놀라게 한 김다현의 활약이 ‘선녀들’의 배움 여행을 더 풍성하게 채웠다.

 

조선판 슈퍼히어로 특집은 다음 주에도 이어진다. 조선 최고의 도사 전우치를 파헤쳐볼 MBC ‘선을 넘는 녀석들 : 마스터-X’는 12월 8일 수요일 밤 9시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싱어게인2' 마녀들의 ‘주문’ 시청자 홀렸다! 대항전 최초 올어게인
‘싱어게인2’가 역대급 무대로 ‘넘사벽 클래스’를 다시 한 번 입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편견을 깨부순 ‘반전의 보컬 트레이너’ 31호와 이선희로부터 노래할 줄 아는 ‘쎈언니’라는 극찬을 들은 34호가 오디션 새 역사를 쓰는 레전드 무대를 탄생시켰다. 음악에 대한 진심으로 똘똘 뭉친 31호와 34호는 ‘위치스’를 결성, 동방신기의 ‘주문’을 색다르게 해석해 짙은 여운을 남겼다. “서로의 음악을 응원한다”라면서 여자 뮤지션으로서 동질감이 깊었던 두 사람의 완벽한 호흡은 마력의 무대로 이어졌다. “세계적인 무대가 나왔다”라는 윤도현, “두 분이 음악에 대한 가치관과 진심이 닿았기 때문에 감동적”이라는 이선희 등 심사위원들의 극찬이 쏟아졌다. 이해리는 “시즌 1, 2 통틀어 역대급”라고 감탄했다. 위치스는 팀대항전 최초 올어게인을 받으며 31호와 34호 모두 합격했다. 음악을 향한 진정성이 돋보인 뭉클한 소감도 감동을 더했다. 34호는 “음악 친구가 생겨서 좋고 감사하다”라고 했으며, 31호는 “언니 덕분에 자유롭게 음악한다. 모든 게 다 고맙고 사랑한다”라고 고마워했다. 두 여자 뮤지션의 음악에 대한 진정성과 서로를 향한 진심 어린 응원이 감동을 불러일으켰다.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SK 최태원 회장 “도전정신으로 미래를 앞서가는 새로운 시간의 프론티어가 되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지난 31일 전체 구성원들에게 이메일로 보낸 2022년 신년 인사에서 코로나 팬데믹과 기후 위기 등이 중첩된 경영환경에 대처하기 위해 도전정신으로 충만한 '프런티어(개척자)'가 되자고 밝혔다. 최태원 회장은 신년 인사에서 먼저 어려운 코로나19 여건 속에서도 한 해 SK의 파이낸셜 스토리, 거버넌스 스토리, 글로벌 스토리를 만들어 준 구성원들의 노고에 감사를 표했다. 최 회장은 이어 SK의 주요 사업이 글로벌 패권 경쟁의 한복판에 서 있는 현실을 언급한 뒤 '지정학적 갈등이 경제적 발전을 이렇게 위협한 적은 없었던 것 같다'며 '과거 경험에 안주하지 말고 전략적 유연성에 기반해 창조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최 회장은 한층 엄중한 기후 위기의 파고를 넘기 위해 SK가 2030년까지 탄소 2억 톤을 감축한다는 담대한 목표를 세웠음을 상기하면서 'SK는 비즈니스 모델(BM) 혁신을 통해 미래 저탄소 친환경사업을 선도할 것을 확신한다'고 밝혔다. 또 '1년간 대한상의 회장을 맡아 보니 기업이 여전히 국민 눈높이에 닿지 못하고 있음을 깨달았다'며 사회의 지지를 얻기 위해 꾸준히 노력하자고 제안했다. 이와 함께 최 회장은 '가장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