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1.9℃
  • 구름조금강릉 -2.8℃
  • 구름많음서울 -7.5℃
  • 흐림대전 -4.9℃
  • 흐림대구 -5.1℃
  • 흐림울산 -0.1℃
  • 흐림광주 -0.4℃
  • 흐림부산 3.5℃
  • 흐림고창 -2.4℃
  • 제주 4.6℃
  • 흐림강화 -9.7℃
  • 흐림보은 -8.3℃
  • 흐림금산 -6.1℃
  • 흐림강진군 0.7℃
  • 흐림경주시 -5.8℃
  • 흐림거제 1.7℃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칼의 전쟁’ 테이, 이영자-이찬원 놀라게 한 역대급 먹성! ‘관심집중’

URL복사

 

‘칼의 전쟁’ 테이가 이영자, 이찬원을 놀라게 한 역대급 먹방을 선보인다.

 

LG헬로비전-tvN STORY 예능 ‘칼의 전쟁’(연출 현돈/LG헬로비전)은 대한민국 팔도 대표 명인들이 각 지역의 명예를 걸고 향토 음식과 식재료를 소개하기 위한 대결을 펼치는 프로그램. 오는 29일(월) 방송되는 ‘칼의 전쟁’ 4회에서는 ‘밥도둑’이라는 주제로 팔도 명인들의 요리 대결이 펼쳐질 예정이다.

 

특히 연예계 대표 대식가로 알려진 가수 테이가 스페셜 MC로 등판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날 테이는 ‘밥도둑’이라는 주제에 걸맞게 대결마다 역대급 먹방으로 현장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공기밥이 아닌 대접밥을 먹는가 하면 매 밥상마다 싹쓸이 신공을 발휘, 남김 없이 음식을 먹어 치우는 폭풍 먹방을 펼친 것.

 

이에 공개된 스틸 속 이찬원은 테이의 먹방을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놀란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낸다. 이찬원은 동공이 확장돼 젓가락질을 멈춘 모습. 반면 테이는 빈 대접 그릇을 내밀고 아쉬움을 내비치고 있어 보는 이들의 입을 떡 벌어지게 한다.

 

이날 이영자는 대식가 테이를 견제하는 것도 잠시 그의 먹성을 인정하기에 이르렀다. 급기야 이영자는 테이의 밥 수저에 직접 생선살을 발라 올려주기 시작했고, 이를 본 이찬원은 “영자 누나가 먹을 걸 줬다고요? 그럼 다 준 거에요”라며 깜짝 놀라 모두의 웃음을 터트렸다. 그런가 하면 도경완은 “테이는 이제까지 나온 스페셜 MC가 먹은 양을 다 합친 것보다 많이 먹었다”며 혀를 내둘렀을 정도였다고. 클래스가 남다른 테이의 먹방은 ‘칼의 전쟁’ 본 방송에서 공개된다.

 

정통 한식 예능의 파워를 보여줄 ‘칼의 전쟁’은 LG헬로비전과 tvN STORY가 손잡고 기획, 제작, 편성하여 매주 월요일 밤 9시 50분 LG헬로비전과 tvN STORY에서 동시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싱어게인2' 마녀들의 ‘주문’ 시청자 홀렸다! 대항전 최초 올어게인
‘싱어게인2’가 역대급 무대로 ‘넘사벽 클래스’를 다시 한 번 입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편견을 깨부순 ‘반전의 보컬 트레이너’ 31호와 이선희로부터 노래할 줄 아는 ‘쎈언니’라는 극찬을 들은 34호가 오디션 새 역사를 쓰는 레전드 무대를 탄생시켰다. 음악에 대한 진심으로 똘똘 뭉친 31호와 34호는 ‘위치스’를 결성, 동방신기의 ‘주문’을 색다르게 해석해 짙은 여운을 남겼다. “서로의 음악을 응원한다”라면서 여자 뮤지션으로서 동질감이 깊었던 두 사람의 완벽한 호흡은 마력의 무대로 이어졌다. “세계적인 무대가 나왔다”라는 윤도현, “두 분이 음악에 대한 가치관과 진심이 닿았기 때문에 감동적”이라는 이선희 등 심사위원들의 극찬이 쏟아졌다. 이해리는 “시즌 1, 2 통틀어 역대급”라고 감탄했다. 위치스는 팀대항전 최초 올어게인을 받으며 31호와 34호 모두 합격했다. 음악을 향한 진정성이 돋보인 뭉클한 소감도 감동을 더했다. 34호는 “음악 친구가 생겨서 좋고 감사하다”라고 했으며, 31호는 “언니 덕분에 자유롭게 음악한다. 모든 게 다 고맙고 사랑한다”라고 고마워했다. 두 여자 뮤지션의 음악에 대한 진정성과 서로를 향한 진심 어린 응원이 감동을 불러일으켰다.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삼성전자 “가치 있는 고객 경험으로 사업품격 높이자” 2022년 신년사 발표
삼성전자 한종희 대표이사 부회장과 경계현 대표이사 사장이 지난 3일 임직원을 대상으로 '2022년 신년사'를 전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이날 공동명의의 신년사에서 '지난해 팬데믹 장기화로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며 '잠시도 마음을 놓을 수 없는 상황에서 우리는 기술 개발에 힘을 쏟고 투자를 늘려 경쟁력을 회복하면서 좋은 성과를 거뒀다'고 먼저 임직원에게 감사를 표했다. 이어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우리가 하는 사업의 경쟁은 치열해지고 있다'고 진단한 뒤 '선두 사업은 끊임없는 추격을 받고 있고, 도약해야 하는 사업은 멈칫거리고 있다. 2022년 우리는 다시 한번 바꿔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과거의 비즈니스 모델과 전략, 경직된 프로세스와 시대의 흐름에 맞지 않는 문화는 과감하게 버려야 한다'며 '개인의 창의성이 존중 받고 누구나 가치를 높이는 일에 집중할 수 있는 민첩한 문화로 바꿔 가자'고 강조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새해 화두로 고객 우선, 수용의 문화, ESG 선도 등을 제시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고객을 지향하는 기술의 혁신은 지금의 삼성전자를 있게 한 근간이며, 세계 최고의 기술력은 우리가 포기할 수 없는 부분'이라며 '이제는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