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0.6℃
  • 구름조금강릉 6.9℃
  • 박무서울 0.0℃
  • 흐림대전 -0.1℃
  • 구름조금대구 3.0℃
  • 맑음울산 6.5℃
  • 흐림광주 1.0℃
  • 맑음부산 6.3℃
  • 흐림고창 0.5℃
  • 흐림제주 10.2℃
  • 흐림강화 0.4℃
  • 흐림보은 -3.1℃
  • 흐림금산 -2.2℃
  • 구름많음강진군 4.6℃
  • 구름조금경주시 3.5℃
  • 맑음거제 5.3℃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KBS2 '오늘 무해' 이천희, “혜진아 조심해야지” 전혜진 바라기

URL복사

 

KBS2 ‘오늘부터 무해하게’ 이천희가 장소를 불문한 섬세한 ‘전혜진 바라기’ 면모를 발산한다.

 

오는 26일(목) 방송하는 KBS2 환경 예능 ‘오늘부터 무해하게’(연출 구민정)(이하. ‘오늘 무해’) 7회에서는 공효진, 이천희, 전혜진의 종이 팩 생수 프로젝트에 산림청을 잇는 새로운 협업체의 등장으로 지각변동이 시작될 예정이다.

 

그런 가운데 이천희가 전혜진을 향한 달달한 애정이 넘쳐 흐르는 아내 바라기 면모를 보여준다. 이천희는 공효진, 전혜진과 함께 자전거로 죽도 한바퀴를 라이딩할 때도 “혜진아 조심해”, “혜진아 조심해야지”라며 귀여운 잔소리를 끊임없이 건네 눈길을 끌었다. 이천희는 어린아이처럼 신바람이 난 전혜진의 자전거 운전 실력에 쉬지 않고 좌우를 왔다 갔다 오가며 ‘혹시 넘어지지 않을까?’ 걱정이 끊이지 않으며 그녀에게 한시도 눈을 떼지 못하는 세심한 사랑꾼의 모습을 보여줬다고.

 

이와 함께 이천희는 제로웨이스트 라이프가 이어지자 전혜진이 평소 좋아하는 꿀맛 같은 알코올 섭취를 자재하며 그루 소비를 걱정하자 “먹어. 내가 사줄게”라며 아낌없이 질러주는 통 큰 남편의 모습을 보이는가 하면, 심부름은 물론 반려견 배변 치우기도 스스럼 없이 하는 등 눈에 보이지 않는 집안일을 도맡아 하는 세심한 배려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 밖에도 이천희는 전혜진의 일거수일투족을 지켜보며 그녀가 하는 말마다 맞장구쳐주는 환상의 리액션을 선보여 말하지 않아도 척척 들어맞는 일심동체 호흡을 발휘, 주변의 부러움을 샀다는 후문. ‘전혜진 바라기’ 이천희의 세심한 모습은 ‘오늘 무해’ 7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KBS2 ‘오늘부터 무해하게’는 공효진, 이천희, 전혜진이 에너지 자립섬 죽도에서 일주일 동안 펼치는 탄소제로 생활 도전기. 매주 목요일 밤 10시 40분 방송된다. 총 10부작.


연예&스타

더보기
KBS '슈퍼맨이 돌아왔다' 사유리, 젠과 함께하는 '이웃집 찰스' 첫 출근! 바쁜 준비 풍경 (feat. 출근 도우미 젠)
'슈퍼맨이 돌아왔다' 젠이 사유리의 직장에 방문한다. 2022년 1월 2일 방송되는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413회는 ‘기억해 줄 수 있나 혹쉬~’라는 부제로 시청자를 찾아온다. 그중 사유리는 처음으로 젠과 함께 출근한다. 일하랴, 육아하랴 바쁜 워킹맘 사유리의 일상이 많은 시청자들의 공감을 자아낼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KBS 1TV ‘이웃집 찰스’ 녹화를 앞둔 사유리는 갑자기 베이비시터 이모님께 일이 생겨 젠을 돌볼 사람을 급하게 찾아야 했다. 그러나 아침 시간 급하게 사람을 찾는 것은 쉽지 않았다. 이에 사유리는 젠과 함께 일단 출근을 하기로 결정했다. 안 그래도 바쁜 출근길에 젠을 위한 물건까지 챙겨야 하는 사유리는 정신없이 준비를 했다고. 이때 젠은 그런 엄마의 마음을 아는 건지 훌륭한 출근 도우미로서 활약했다는 후문이다. 이제 제법 혼자 걸을 수도 있는 젠이 사유리의 출근 준비를 어떻게 도왔을지 궁금해진다. 우여곡절 끝에 도착한 ‘이웃집 찰스’ 스튜디오는 젠이 사유리의 뱃속에서 9개월이나 함께했던 곳. 실제로는 처음 스튜디오를 방문한 젠을 보며 최원정 아나운서와 홍석천도 신기해했다고. 이어 젠은 특별 게스트로 오프닝 녹


영화&공연

더보기
메가박스, 베를린 필하모닉 송년음악회와 빈 필하모닉 신년음악회 실황 중계
영화관 메가박스 큐레이션 브랜드 ‘클래식 소사이어티’가 2021년 한 해를 마무리하는 ‘베를린 필하모닉 갈라 프롬 베를린’과 새해를 맞이하는 ‘2022년 빈 필하모닉 신년음악회’를 중계 상영한다고 13일 밝혔다. 먼저, <베를린 필하모닉 갈라 프롬 베를린>은 2019년 8월부터 베를린 필하모닉을 이끌고 있는 상임 지휘자 ‘키릴 페트렌코’가 ‘21세기 현의 여제’로 불리는 천재 바이올리니스트 ‘재닌 얀센’과 함께 송년음악회의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현지 시간으로 12월 31일에 진행되는 베를린 필하모닉 갈라 프롬 베를린은 한국에서 메가박스를 통해 1월 2일 오후 7시에 딜레이 중계된다. 세계 3대 관현악단 베를린 필하모닉의 새해맞이 행사인 갈라 프롬 베를린의 이번 프로그램은 비엔나 풍의 선곡으로 흥겹고도 우아한 작품들이 관객들을 기다린다. 특히, 주목받는 천재 바이올리니스트 ‘재닌 얀센’이 막스부르흐의 바이올린 협주곡을 연주하여 관객들로 하여금 함스부르크 제국 시절 궁정음악의 정수를 느끼게 할 예정이다. 이어서, 빈 무지크페라인 황금홀에서 열리는 <2022년 빈 필하모닉 신년음악회>는 2009년과 2014년 신년음악회의 지휘자였던 ‘다니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