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3.2℃
  • 구름많음강릉 5.1℃
  • 흐림서울 -0.6℃
  • 흐림대전 0.2℃
  • 구름많음대구 1.7℃
  • 흐림울산 6.9℃
  • 흐림광주 2.7℃
  • 흐림부산 8.0℃
  • 흐림고창 0.9℃
  • 제주 5.7℃
  • 흐림강화 -2.7℃
  • 흐림보은 -1.2℃
  • 흐림금산 0.4℃
  • 흐림강진군 3.9℃
  • 구름조금경주시 4.8℃
  • 흐림거제 5.4℃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SBS '그 해 우리는' 김다미, 완벽주의 워커홀릭 ‘국연수’ 캐릭터 동기화 완료

URL복사

 

‘그 해 우리는’ 김다미가 청춘들의 마음을 저격할 ‘공감캐’로 돌아온다.

 

오는 12월 6일(월) 첫 방송되는 SBS 새 월화드라마 ‘그 해 우리는’(연출 김윤진, 극본 이나은, 제작 스튜디오N·슈퍼문픽쳐스) 측은 23일, 이보다 현실적일 수 없는 청춘 ‘국연수’에 완벽 동기화된 김다미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그 해 우리는’은 헤어진 연인이 고등학교 시절 촬영한 다큐멘터리의 인기로 강제 소환되면서 펼쳐지는 청춘들의 첫사랑 역주행 로맨스다. ‘함께해서 더러웠고 다신 보지 말자!’로 끝났어야 할 인연이 다시 얽히면서 겪는 복잡 미묘한 감정들을 진솔하게 풀어낸다. 최우식, 김다미, 김성철, 노정의 등 탄탄한 연기와 독보적 매력으로 ‘믿고 보는’ 대세 청춘 배우들의 만남이 첫 방송에 대한 기다림마저 설레게 한다.

 

특히 영화 ‘마녀’와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를 연이어 히트시키며 존재감을 과시한 김다미의 연기 변신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김다미는 쉼 없이 달리는 현실주의 홍보 전문가 ‘국연수’ 역을 맡았다. 학창 시절에는 전교 1등을 놓치지 않았던 악바리 모범생, 졸업 후에는 모두가 인정할 만큼 유능한 홍보인이 됐다. 오직 성공만을 바라보고 거침없이 직진하는 청춘이지만, 그 역시 팍팍한 현실에 상처와 공허를 안고 살아가는 어른이 되어가는 중이다. 죽어도 보지 말자며 헤어졌던 최웅과 비즈니스 파트너로 재회하면서 애써 묻어둔 감정이 요동치기 시작한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 국연수는 10년의 세월에도 변함없는 당찬 모습으로 눈길을 끈다. 전교 꼴등 최웅(최우식 분)과 어쩌다(?) 다큐멘터리 주인공이 된 전교 1등 국연수. 교복 차림으로 카메라 앞에 앉은 열아홉 국연수의 다부진 표정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직장인이 된 스물아홉 국연수의 일상은 여전히 치열하다. 사진 속 진중하고 열정적인 눈빛에서 에이스 팀장다운 프로페셔널한 면모가 뿜어져 나온다. 가난에서 벗어나 그저 평범한 삶을 살기 위해 꿈보단 현실을, 사랑보단 성공을 좇아 달려온 최연수 인생의 도착지는 어디일지 궁금증을 더한다.

 

데뷔 이후 강렬한 캐릭터로 사랑받아온 김다미는 “조금 더 현실적인 캐릭터를 보여드리고 싶은 마음이 있던 와중에 ‘그 해 우리는’ 대본을 재미있게 읽었다. ‘국연수’를 통해 저의 또 다른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작품이라고 생각해서 선택했다”라며 전작과는 결이 다른 연기 변신을 예고했다.

 

이어 “연수는 겉으로는 세고 단단해 보이지만 사실은 마음이 여린 캐릭터다. 웅이를 만나면서 다양한 감정들을 느끼고 성장해 나가는 연수의 모습이 매력적이었다”라고 밝히며, “10년 동안의 모습이 나오는 만큼, 세월에 따라 조금씩 다른 연수가 보일 수 있도록 신경 쓰면서 연기했다”라고 덧붙여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한편, SBS 새 월화드라마 ‘그 해 우리는’은 오는 12월 6일(월)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티빙 오리지널 '백종원의 사계' 대방어, 굴! “제일 맛있는 제철은 겨울이에요!”
백종원이 그리는 사계절 식도락 여행의 마지막 퍼즐, '백종원의 사계' 겨울 편이 온다. 티빙 오리지널 '백종원의 사계-이 계절 뭐 먹지?'(연출 한경훈, 이하 '백종원의 사계')는 자타공인 국내 최고의 요리 연구가 백종원이 전국을 돌아다니며 제철 식재료와 요리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내는 로드 다큐멘터리. 봄, 여름, 가을에 이은 대서사시의 완결판, 겨울 편을 알리며 팬들의 반가움을 북돋고 있다. 이런 가운데 겨울 편을 맛보기로 확인할 수 있는 티저 영상이 공개, 보는 이들의 구미를 제대로 당기고 있다. 영상 안에는 온 세상이 흰 눈으로 뒤덮인 겨울의 절경 속 대방어, 굴 등 비로소 이 계절에 맛의 진가를 내는 식재료들이 신명나게 펼쳐진다. 다양한 식재료들의 싱싱함이 보는 이들의 군침마저 자극하는 것. 특히 한 입 먹을수록 탄성도 격해지는 백종원의 시식 장면은 흥미로운 자극을 유발한다. “으아~”, “어유~”, “이야~”라며 백종원의 감탄을 연발하게 만드는 이번 제철음식의 주인공들은 어떤 것들일지 벌써부터 궁금해지는 상황. 여기에 “기억하세요, 제일 맛있는 제철은 겨울이에요, 겨울!”이라며 쐐기를 박는 그의 메시지까지 더해 기대감도 고조 중이다. 뿐만 아니라 깊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삼성전자 “가치 있는 고객 경험으로 사업품격 높이자” 2022년 신년사 발표
삼성전자 한종희 대표이사 부회장과 경계현 대표이사 사장이 지난 3일 임직원을 대상으로 '2022년 신년사'를 전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이날 공동명의의 신년사에서 '지난해 팬데믹 장기화로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며 '잠시도 마음을 놓을 수 없는 상황에서 우리는 기술 개발에 힘을 쏟고 투자를 늘려 경쟁력을 회복하면서 좋은 성과를 거뒀다'고 먼저 임직원에게 감사를 표했다. 이어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우리가 하는 사업의 경쟁은 치열해지고 있다'고 진단한 뒤 '선두 사업은 끊임없는 추격을 받고 있고, 도약해야 하는 사업은 멈칫거리고 있다. 2022년 우리는 다시 한번 바꿔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과거의 비즈니스 모델과 전략, 경직된 프로세스와 시대의 흐름에 맞지 않는 문화는 과감하게 버려야 한다'며 '개인의 창의성이 존중 받고 누구나 가치를 높이는 일에 집중할 수 있는 민첩한 문화로 바꿔 가자'고 강조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새해 화두로 고객 우선, 수용의 문화, ESG 선도 등을 제시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고객을 지향하는 기술의 혁신은 지금의 삼성전자를 있게 한 근간이며, 세계 최고의 기술력은 우리가 포기할 수 없는 부분'이라며 '이제는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