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6.6℃
  • 맑음강릉 1.7℃
  • 맑음서울 -4.3℃
  • 구름조금대전 -2.7℃
  • 맑음대구 -2.7℃
  • 맑음울산 0.0℃
  • 구름조금광주 -0.8℃
  • 맑음부산 4.3℃
  • 구름많음고창 -1.5℃
  • 맑음제주 7.7℃
  • 구름조금강화 -4.8℃
  • 구름조금보은 -5.3℃
  • 구름조금금산 -4.3℃
  • 구름조금강진군 1.3℃
  • 구름조금경주시 -0.3℃
  • 맑음거제 1.9℃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KBS2 '연모' 윤제문 계략으로 이필모 승하, 박은빈 동생 일가 역모죄 누명 씌워

URL복사

 

‘연모’ 박은빈이 결국 왕이 됐지만, 로운에겐 “곁에 오지말라”며 또다시 이별을 고했다. 

 

지난 22일 방영된 KBS 2TV 월화드라마 ‘연모’(연출 송현욱, 이현석, 극본 한희정, 제작 아크미디어, 몬스터유니온) 13회에서는 먼저 이휘(박은빈)의 비밀을 알게 된 정지운(로운), 그 후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충격에 휩싸인 지운은 한동안 아무 말 없이 휘의 상처만 치료했다. 비밀을 감춘 것에 대한 원망이 아니라, 그가 여린 몸으로 홀로 견뎠을 시간을 생각하면 가슴이 아팠기 때문이다. 휘는 쌍생이었던 죽은 오라비 대신 그 자리에 앉아 지금껏 사람들을 속여가며 남의 삶을 살았던 시간을 덤덤히 털어놓았다. 지운은 바뀐 건 아무것도 없다며, 평생 도망자 신세로 숨어 살아야 할지라도, 평범한 삶을 함께 살자 약조했다. 그렇게 ‘휘운 커플’은 처음 여자와 남자로 서로를 감싸 안았다. 

 

하지만 어두운 운명은 이들의 행복한 시간을 길게 허락하지 않았다. 그 사이, 휘를 용상에 앉히려는 외조부 한기재(윤제문)의 계략이 진행되고 있었기 때문. 그에게 약점 잡힌 상선은 혜종(이필모)에게 독약을 탄 탕약을 전했고, 혜종은 결국 피를 토하고 쓰러져 운명을 달리했다. 지운이 선물을 사기 위해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휘를 납치한 한기재는 혜종의 승하를 알리며, 궁으로 데려갔다. 

 

한기재의 계략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대비(이일화) 앞에 중전의 아비 창천군(손종학)이 사병을 길렀다는 장부 증좌를 꺼내 놓으며, 그가 폐세자 상소로 유생을 주동한 일로 혜종과 갈등을 겪었다는 거짓말을 넌지시 던졌다. 역심을 품은 제현대군(차성제)인지, 폐세자인지 선택하라는 압박에 대비는 흔들렸다. 결국 한기재는 “전하를 시해한 역적들”이라며 제현대군부터, 창천군과 중전까지 잡아들였다. 누명을 쓴 이들은 “이건 모함”이라며 저항했지만 소용없었다. 

 

그의 마지막 퍼즐은 휘였다. 난 이미 폐위된 세자이고, 아버지의 뒤를 이을 사람은 제현대군이며, 자신은 제 자리로 돌아가겠다고 버티는 휘를 보며 한기재의 낯빛이 싸늘하게 변했다. 김상궁(백현주), 홍내관(고규필), 내금위장(김재철), 그리고 지운까지 모두 잡아들여 인생을 망치겠다며, “너를 왕으로 만들기 위해 내가 어디까지 할 수 있는지 진정 보여주길 바라냐”고 협박했다. “너의 사람을 지키려면 왕이 돼 힘을 기르라”는 그를 보며, 휘는 그제야 아버지가 자기 때문에 목숨을 잃었단 충격적 사실을 깨닫고는 온몸을 떨었다. 

 

옥사에 갇힌 제현대군을 찾아간 휘는 “절대 너는 죽도록 내버려두지 않을 것”이라 약조했다. 그리고 한기재를 찾아가 “왕이 되겠다”고 선언했다. 또한 “기꺼이 외조부님의 인형이 돼드리겠다”며, 제 사람들은 건들지 말라는 조건을 제시했다. 드디어 만족한듯 휘에게 “전하”라 부르며 고개를 숙인 한기재는 그의 어깨를 꽉 잡았다. 상처를 입은 어깨에 피가 배어 나왔지만, 휘는 그 고통을 꼿꼿이 견뎠다. 

 

뒤늦게 휘가 혜종의 보위를 이어 곧 즉위할 것이란 소식을 접한 지운은 그 길로 궁으로 달려갔다. 그를 막는 관군들을 막무가내로 밀어내고 거침없이 휘를 향하는 그의 눈빛은 이성을 잃은 듯했다. 휘는 차오르는 눈물과 찢어지는 가슴을 다잡고, “이젠 절대 제 곁에 오시면 안 된다”라고 그를 저지했다. 그제야 휘의 뜻을 알게 된 지운은 제 발로 이전보다 더한 가시밭길을 가려는 그를 보며 가슴이 저려왔다. 그렇게 휘는 대전의 문턱을 넘어 도열한 대소신료 사이를 걸어들어가 담담히 옥좌에 앉았다. KBS 2TV ‘연모’ 14회는 오늘(23일) 화요일 밤 9시30분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티빙 '러브캐처 인 서울' “안 예쁜 게 없다” 연하남 강원재 거침없는 직진! ‘설렘 폭발’
'러브캐처 인 서울’이 온라인 클립 영상 누적 조회수 1500만뷰를 달성하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최종회까지 단 2회만을 남긴 티빙 오리지널 ‘러브캐처 인 서울’에 대한 반응이 뜨겁다. 진실과 거짓 사이에서 진짜 사랑을 찾기 위한 리얼 연애 심리 게임이 보는 이들의 과몰입을 유발하며 온라인을 달구고 있다. 매력적인 캐처들의 얽히고설킨 러브라인과 미궁 속에 빠져 있는 캐처들의 정체가 흥미를 자극하고 있는 것. 네이버와 유튜브 등에 공개된 공식 클립 영상 누적 조회수가 1500만뷰를 넘어서는 등 그 인기를 실감하게 한다. 중독성 강한 전개로 본편을 보고 클립 영상을 다시 보는 N차 관람 열풍이 이어지고 있다. 첫 공개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서는 “한 번 보기 시작하면 하차 불가”, “전개가 미쳤음”, “러브캐처 달리다가 잠 못잤음” 등 콘텐츠에 대한 호평과 향후 전개에 대한 추측 게시글이 쏟아지며 뜨거운 불판이 형성됐다. 오늘(31일) 공개되는 7회에서는 최종 선택을 하루 앞두고 24시간 자유 데이트가 진행된다. 강원재는 정다나와 별이 쏟아지는 밤, 로맨틱한 데이트를 한다. 눈에서 꿀이 떨어질듯 정다나를 향해 직진하는 강원재. 그는 “누나의 첫 인상이


영화&공연

더보기
메가박스, 베를린 필하모닉 송년음악회와 빈 필하모닉 신년음악회 실황 중계
영화관 메가박스 큐레이션 브랜드 ‘클래식 소사이어티’가 2021년 한 해를 마무리하는 ‘베를린 필하모닉 갈라 프롬 베를린’과 새해를 맞이하는 ‘2022년 빈 필하모닉 신년음악회’를 중계 상영한다고 13일 밝혔다. 먼저, <베를린 필하모닉 갈라 프롬 베를린>은 2019년 8월부터 베를린 필하모닉을 이끌고 있는 상임 지휘자 ‘키릴 페트렌코’가 ‘21세기 현의 여제’로 불리는 천재 바이올리니스트 ‘재닌 얀센’과 함께 송년음악회의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현지 시간으로 12월 31일에 진행되는 베를린 필하모닉 갈라 프롬 베를린은 한국에서 메가박스를 통해 1월 2일 오후 7시에 딜레이 중계된다. 세계 3대 관현악단 베를린 필하모닉의 새해맞이 행사인 갈라 프롬 베를린의 이번 프로그램은 비엔나 풍의 선곡으로 흥겹고도 우아한 작품들이 관객들을 기다린다. 특히, 주목받는 천재 바이올리니스트 ‘재닌 얀센’이 막스부르흐의 바이올린 협주곡을 연주하여 관객들로 하여금 함스부르크 제국 시절 궁정음악의 정수를 느끼게 할 예정이다. 이어서, 빈 무지크페라인 황금홀에서 열리는 <2022년 빈 필하모닉 신년음악회>는 2009년과 2014년 신년음악회의 지휘자였던 ‘다니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