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9℃
  • 구름조금강릉 4.9℃
  • 맑음서울 0.9℃
  • 구름많음대전 1.3℃
  • 맑음대구 3.5℃
  • 구름조금울산 4.5℃
  • 맑음광주 3.2℃
  • 맑음부산 6.9℃
  • 맑음고창 3.5℃
  • 구름많음제주 8.9℃
  • 맑음강화 -0.7℃
  • 맑음보은 0.6℃
  • 맑음금산 1.2℃
  • 맑음강진군 5.2℃
  • 맑음경주시 4.8℃
  • 맑음거제 6.2℃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N '어사와 조이' 김혜윤X채원빈X이상희에 닥친 거대한 위기! 독오른 정순원, 수사단 추격 포착 ‘궁금증 ↑’

URL복사

 

‘어사와 조이’ 김혜윤, 채원빈, 이상희가 아찔한 위기를 맞는다.

 

tvN 15주년 특별기획 월화드라마 ‘어사와 조이’(연출 유종선·남성우·정여진, 극본 이재윤, 제작 스튜디오드래곤·몽작소) 측은 22일 김조이(김혜윤 분), 비령(채원빈 분), 광순(이상희 분)을 쫓는 차말종(정순원 분)의 독오른 추격이 긴장감을 높인다. 여기에 위기의 순간에서도 허세를 놓지 못하는 라이언(옥택연 분)의 모습까지 포착돼 흥미를 더한다.

 

지난 방송에서는 수사단은 비리의 온상 소양상단에 들어가 잠입 수사를 펼쳤다. 비리가 담겨있는 비밀 장부를 찾기 위해 동분서주했지만, 찰나의 실수로 정체가 발각된 이언 일행. 그를 구하기 위한 조이의 가짜 부부 연극도 박태서(이재균 분)를 속이기에는 역부족이었다. 날카로운 경합 끝에 이언에게 칼을 켜누는 박태서의 모습은 위기감을 고조시키며 궁금증을 더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에는 분노에 차 수하들을 이끌고 온 차말종과 그에게 쫓기는 수사단의 모습이 담겨있다. 여장한 구팔(박강섭 분)에게 홀딱 반하는 허술함을 보이기도 했지만, 한편으로는 이언과 조이를 시험에 들게 하는 날카로운 악당의 면모로 소름을 유발했던 차말종. 독이 오를 대로 오른 그와 수사단 사이에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위기의 여인들을 구하기 위해 나선 흑기사 이언의 모습도 포착됐다. 하지만 무슨 일인지 누가 봐도 물에서 갓 건진 것마냥 홀딱 젖은 이언의 모습은 출렁이는 줄배 위에서 벌어진 대환장의 한 판 싸움을 짐작게 한다. 그를 바라보는 조이의 동공 지진도 흥미롭다. 조이 앞에서만큼은 체면을 세우고픈 그의 깜찍한 허세가 미소를 유발한다. 아직 끝나지 않은 소양상단 ‘빌런’들과 수사단의 싸움이 어떤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지 이목이 집중된다.

 

오늘(22일) 방송되는 ‘어사와 조이’ 5회에서는 이언과 박태서의 정면 대결이 펼쳐진다. 여기에 이언의 약점을 눈치챈 박태서로 인해 조이에게도 위험이 다가올 예정. ‘어사와 조이’ 제작진은 “개화골과 소양상단을 거치며 수사단의 무대는 점차 넓어지고 있다. 더 다이내믹한 이야기가 펼쳐질 것”이라며 “극의 재미를 배가시킬 새로운 캐릭터들의 활약도 기대 해달라”고 전했다.

 

tvN 15주년 특별기획 월화드라마 ‘어사와 조이’ 5회는 오늘(22일)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TV조선 ‘골프왕2’ 멤버들의 2022년 새해 운세가 공개된다!…막내 민호 연애운은?
‘골프왕2’에 다시 보고 싶었던 역대 출연자와 골프 기대주로 이뤄진 ‘명배우 4인방’ 최정윤-명세빈-류진-오대환이 출격해 화끈한 새해 첫 방송의 포문을 연다. TV CHOSUN ‘골프왕2’은 ‘환상의 사령탑 콤비’ 김국진-김미현과 허재-장민호-양세형-민호가 매회 초특급 게스트들과 짜릿한 골프 대결을 펼치며 신선한 재미를 안기는 신개념 스포츠 예능 프로그램이다. 이와 관련 3일(오늘) 방송되는 ‘골프왕2’ 12회에서는 대한민국 최초 PGA투어 우승자 최경주의 제자 최정윤, ‘내숭 골프’의 신기원을 연 명세빈, 아들에게는 타이거우즈 급의 골퍼인 류진, 출연 당시 골프 룰조차 잘 몰랐던 골린이 오대환이 총출동해 새해맞이 역대급 대결을 선사한다. 무엇보다 ‘골프왕’에 첫 출연한 최정윤은 입을 다물지 못하게 만드는 사연들을 공개해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최정윤이 초등학교 6학년 때부터 골프를 시작해서 구력이 무려 32년 차라고 전하자, 허재는 “어마어마한데”라며 은근히 신경을 곤두세웠고, 김미현 감독은 “이 정도면 나랑 비슷한데?”라며 놀라워했다. 특히 최정윤은 중학교 시절 골프 프로를 준비했던 적이 있었다며 당시 골프 스승이 대한민국 최초 PGA 투어 우승자이자 코리


영화&공연

더보기
메가박스, 베를린 필하모닉 송년음악회와 빈 필하모닉 신년음악회 실황 중계
영화관 메가박스 큐레이션 브랜드 ‘클래식 소사이어티’가 2021년 한 해를 마무리하는 ‘베를린 필하모닉 갈라 프롬 베를린’과 새해를 맞이하는 ‘2022년 빈 필하모닉 신년음악회’를 중계 상영한다고 13일 밝혔다. 먼저, <베를린 필하모닉 갈라 프롬 베를린>은 2019년 8월부터 베를린 필하모닉을 이끌고 있는 상임 지휘자 ‘키릴 페트렌코’가 ‘21세기 현의 여제’로 불리는 천재 바이올리니스트 ‘재닌 얀센’과 함께 송년음악회의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현지 시간으로 12월 31일에 진행되는 베를린 필하모닉 갈라 프롬 베를린은 한국에서 메가박스를 통해 1월 2일 오후 7시에 딜레이 중계된다. 세계 3대 관현악단 베를린 필하모닉의 새해맞이 행사인 갈라 프롬 베를린의 이번 프로그램은 비엔나 풍의 선곡으로 흥겹고도 우아한 작품들이 관객들을 기다린다. 특히, 주목받는 천재 바이올리니스트 ‘재닌 얀센’이 막스부르흐의 바이올린 협주곡을 연주하여 관객들로 하여금 함스부르크 제국 시절 궁정음악의 정수를 느끼게 할 예정이다. 이어서, 빈 무지크페라인 황금홀에서 열리는 <2022년 빈 필하모닉 신년음악회>는 2009년과 2014년 신년음악회의 지휘자였던 ‘다니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