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7.2℃
  • 흐림강릉 29.7℃
  • 흐림서울 27.3℃
  • 구름많음대전 27.2℃
  • 구름많음대구 29.4℃
  • 구름많음울산 27.8℃
  • 구름많음광주 27.9℃
  • 구름조금부산 27.9℃
  • 구름많음고창 28.4℃
  • 구름조금제주 28.4℃
  • 흐림강화 27.0℃
  • 구름많음보은 25.5℃
  • 구름많음금산 27.2℃
  • 구름많음강진군 28.4℃
  • 구름많음경주시 29.2℃
  • 구름조금거제 28.3℃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OCN '키마이라' 다시 목소리 드러낸 폭파범! 이어지는 다음 범행 예고! 몰입+긴장감 UP!

 
‘키마이라’에서 서륜 그룹 신사옥 폭파범을 찾기 위한 본격적인 수사가 시작된 가운데 본인을 ‘키마이라’라고 주장한 강상구(이규복 분)가 또다시 등장해 다음 범행을 예고했다.
 
어제(21일) 방송된 ‘키마이라’ 8화에서는 서륜 그룹 신사옥 건설 현장에서 발생한 원인 불명 폭발 사건에 대한 수사가 진행됐다. 폭발 현장과 조금 떨어져 있던 현장 조감도 위에 ‘키마이라’ 라이터가 붙어있었다는 차재환(박해수 분)의 말에 범인에 대한 의구심을 가진 유진(수현 분)은 이내 서륜 신사옥 폭파범이 이전 사건들과는 달리 자기 과시적인 성향을 드러낸 모방범으로 추정했고, 범행에 대한 확실한 의도가 있을 것이라며 서륜 그룹에 원한을 가진 인물부터 찾아볼 것을 조언했다.
 
또한, 35년 전 진범을 잡아 아버지의 결백을 밝히는 것이 목표라며 수사를 돕게 해달라고 부탁한 이중엽(이희준 분)에 마음이 흔들린 차재환은 그와 함께 김효경(차주영 분)의 도움을 받아 유해성 논란이 있는 소독제 성분 ‘TH-5’를 주도적으로 개발했던 한명대학교의 한 교수를 찾았다. 그들은 교수에게서 과거 ‘키마이라’ 사건의 피해자가 모두 ‘TH-5’ 개발자였던 것과 동시에 서륜 그룹 회장 서현태(이기영 분)가 당시 개발 담당자였음을 알게 됐다.
 
사건 해결을 위해 방송을 통해서 제보를 받아보자는 김효경의 제안에 응한 유진은 라디오에 출연해 “서륜 신사옥 폭발 사건은 모방범의 소행일 가능성이 크다”라고 말하며 이번 범행은 타깃과 목표가 불분명하다는 의견을 내세웠다.
 
하지만, 김효경은 모방범일 것이라는 의견에는 동의하나 범행 직후 방송국에 전화를 걸어 자신이 ‘키마이라’라고 밝힌 범인의 의도는 관심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효경의 의견이 범인을 자극하리라 판단한 유진은 거듭 말렸지만, 김효경은 아랑곳하지 않으며 범인을 사회 부적응자로 몰아갔고 계속해서 두 사람의 날 선 의견이 오고 갔다.
 
그때, 본인을 ‘키마이라’라고 주장한 강상구가 방송국으로 전화를 걸어왔고, 다음 타깃은 “서륜 그룹 총수 서현태”라고 말하며 다음 범행을 예고해 충격을 안겼다.
 
한편, 엄마 차은수(남기애 분)를 간호하기 위해 일찍 귀가한 차재환은 자신에게 “서 이사님”이라고 부르며 활짝 웃는 얼굴로 반기는 엄마의 모습에 당황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과연 차은수가 살갑게 부른 서 이사의 정체는 누구일지, 도대체 어떤 충격적인 사건으로 인해 과거의 기억을 잃게 된 건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이에 네티즌들은 “생수통으로 발화장치 만들 생각은 어떻게 했을까”, “이중엽은 범인이 아닌 것 같다”, “서현태 역시 TH-5 관계자였네”, “김효경 왜 자꾸 범인 자극해”, “과거에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OCN 토일드라마 ‘키마이라’는 매주 토, 일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KBS1 '주문을 잊은 음식점2', 경증 치매 ‘깜빡 4인방’ 손 꼭 잡은 제2의 주인공!
‘주문을 잊은 음식점2’에는 경증 치매 환자로 구성된 ‘깜빡 4인방’과 이연복, 송은이, 홍석천, 진지희로 구성된 서포트 드림팀 외에 제 2의 주인공이 있다. 카메라 밖에서 치매 환자의 손을 꼭 잡고 그들을 세상 밖으로 이끈 ‘깜빡 4인방’ 가족들의 이야기다. 매주 목요일 밤 10시 방송되는 KBS 1TV ‘주문을 잊은 음식점2’ (연출 김명숙, 김경민, 이유심)는 경증 치매인 ‘깜빡 4인방’(장한수, 최덕철, 백옥자, 김승만)이 힐링의 섬 제주에서 주문을 깜빡해도 음식이 잘못 나와도 웃음으로 무장 해제되는 세상에 단 하나뿐인 음식점 운영에 나서는 유쾌한 도전기를 담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치매는 우리나라 65세 이상 인구 중 10%, 88만 명이 겪는 질환이다. 노인에게만 찾아오는 질환도 아니다. 65세 미만 치매 환자를 일컫는 '초로기' 치매 환자는 최근 10년 사이 4배나 증가했다. 치매는 남의 일이 아니라, 우리 사회가 함께 고민해야 할 문제가 됐다. 그에 반해 치매인을 바라보는 시선과 인식은 여전히 닫혀 있다. 4년 전 ‘주문을 잊은 음식점’ 시즌1이 경증 치매 환자들이 식당을 운영을 통해 자존감을 찾는 모습을 그리며, 그 인식을 바꾸는데 일조했으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