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4.5℃
  • 흐림서울 1.8℃
  • 흐림대전 2.6℃
  • 흐림대구 5.0℃
  • 흐림울산 6.8℃
  • 흐림광주 4.6℃
  • 흐림부산 8.4℃
  • 흐림고창 2.1℃
  • 제주 6.1℃
  • 흐림강화 0.4℃
  • 흐림보은 3.9℃
  • 흐림금산 3.4℃
  • 흐림강진군 6.4℃
  • 흐림경주시 6.6℃
  • 흐림거제 8.3℃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MBC ‘놀면 뭐하니?+’ 라이브서 예고한 신봉선X정준하 커버 무대 ‘아이유-팔레트’(ft.세트 열일)

URL복사

 

‘놀면 뭐하니?+’의 ‘타로 시스터즈’ 신봉선과 정준하가 ‘토요태’ 유재석, 하하, 미주에게 도전장을 던졌다. ‘신이유’와 ‘정드래곤’으로 변신한 신봉선과 정준하가 아이유의 ‘팔레트’ 라이브 커버 무대를 준비한 것. 핑크빛으로 물들여진 세트장과 두 사람의 역대급(?) 듀엣 무대에 기대가 치솟고 있다.

 

오늘(20일) 저녁 6시 25분에 방송되는 MBC ‘놀면 뭐하니?'(연출 김태호 윤혜진 김윤집 왕종석 작가 최혜정)에서는 신봉선과 정준하가 준비한 아이유의 ‘팔레트’ 라이브 커버 무대가 공개된다.

 

‘커버 뭐하니?’에서 독보적 비주얼과 코러스로 시선을 강탈했던 ‘타로 시스터즈’가 드디어 만만의 준비를 마치고 커버 무대의 주인공이 된다. 지난 4일 진행된 ‘커버 뭐하니?’ 깜짝 라이브에서 두 사람의 커버 무대가 예고돼 시청자들의 기대를 끌어올렸다. 이어 지난주 방송 말미 공개된 예고 영상만으로 역대급 커버 무대를 예상케 만들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아이유의 한 음악 방송 무대를 고스란히 옮긴 것처럼 완벽한 핑크빛 세트장이 눈길을 모은다. 여기에 ‘낙하’ 커버 무대 당시 ‘보험왕 아이유’였던 신봉선이 ‘신이유’로 변신한 모습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신봉선은 걸그룹 ‘셀럽파이브’ 출신의 자존심을 걸고, 노래와 퍼포먼스를 제대로 준비하기 위해 피나는 연습을 했다고. 여린 미성의 음색으로 코러스 ‘토요태’(유재석, 하하, 미주) 멤버들을 놀라게 만들었다는 전언이다.

 

여기에 레드 벨벳 슈트와 소가 핥은 헤어스타일로 등장한 ‘정드래곤’ 정준하의 모습도 시선을 강탈한다. 정준하는 ‘팔레트’의 피처링을 맡은 지드래곤의 랩을 자신만의 ‘옹알이 랩’으로 재탄생시켜 현장을 웃음으로 뒤집었다.

 

신봉선과 정준하는 이번 커버 무대를 위해 전화를 통해서도 호흡을 맞추는 열정을 보여줬다고 전해진 가운데, ‘신이유’와 ‘정드래곤’의 ‘팔레트’ 무대는 오늘(20일) 저녁 6시 25분에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티빙 오리지널 '백종원의 사계' 대방어, 굴! “제일 맛있는 제철은 겨울이에요!”
백종원이 그리는 사계절 식도락 여행의 마지막 퍼즐, '백종원의 사계' 겨울 편이 온다. 티빙 오리지널 '백종원의 사계-이 계절 뭐 먹지?'(연출 한경훈, 이하 '백종원의 사계')는 자타공인 국내 최고의 요리 연구가 백종원이 전국을 돌아다니며 제철 식재료와 요리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내는 로드 다큐멘터리. 봄, 여름, 가을에 이은 대서사시의 완결판, 겨울 편을 알리며 팬들의 반가움을 북돋고 있다. 이런 가운데 겨울 편을 맛보기로 확인할 수 있는 티저 영상이 공개, 보는 이들의 구미를 제대로 당기고 있다. 영상 안에는 온 세상이 흰 눈으로 뒤덮인 겨울의 절경 속 대방어, 굴 등 비로소 이 계절에 맛의 진가를 내는 식재료들이 신명나게 펼쳐진다. 다양한 식재료들의 싱싱함이 보는 이들의 군침마저 자극하는 것. 특히 한 입 먹을수록 탄성도 격해지는 백종원의 시식 장면은 흥미로운 자극을 유발한다. “으아~”, “어유~”, “이야~”라며 백종원의 감탄을 연발하게 만드는 이번 제철음식의 주인공들은 어떤 것들일지 벌써부터 궁금해지는 상황. 여기에 “기억하세요, 제일 맛있는 제철은 겨울이에요, 겨울!”이라며 쐐기를 박는 그의 메시지까지 더해 기대감도 고조 중이다. 뿐만 아니라 깊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삼성전자 “가치 있는 고객 경험으로 사업품격 높이자” 2022년 신년사 발표
삼성전자 한종희 대표이사 부회장과 경계현 대표이사 사장이 지난 3일 임직원을 대상으로 '2022년 신년사'를 전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이날 공동명의의 신년사에서 '지난해 팬데믹 장기화로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며 '잠시도 마음을 놓을 수 없는 상황에서 우리는 기술 개발에 힘을 쏟고 투자를 늘려 경쟁력을 회복하면서 좋은 성과를 거뒀다'고 먼저 임직원에게 감사를 표했다. 이어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우리가 하는 사업의 경쟁은 치열해지고 있다'고 진단한 뒤 '선두 사업은 끊임없는 추격을 받고 있고, 도약해야 하는 사업은 멈칫거리고 있다. 2022년 우리는 다시 한번 바꿔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과거의 비즈니스 모델과 전략, 경직된 프로세스와 시대의 흐름에 맞지 않는 문화는 과감하게 버려야 한다'며 '개인의 창의성이 존중 받고 누구나 가치를 높이는 일에 집중할 수 있는 민첩한 문화로 바꿔 가자'고 강조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새해 화두로 고객 우선, 수용의 문화, ESG 선도 등을 제시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고객을 지향하는 기술의 혁신은 지금의 삼성전자를 있게 한 근간이며, 세계 최고의 기술력은 우리가 포기할 수 없는 부분'이라며 '이제는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