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6.5℃
  • 맑음강릉 -2.0℃
  • 맑음서울 -5.1℃
  • 맑음대전 -3.8℃
  • 구름많음대구 -1.3℃
  • 맑음울산 1.4℃
  • 구름많음광주 0.0℃
  • 흐림부산 3.9℃
  • 구름많음고창 -1.5℃
  • 흐림제주 6.2℃
  • 구름조금강화 -5.2℃
  • 맑음보은 -6.9℃
  • 맑음금산 -5.4℃
  • 흐림강진군 1.4℃
  • 맑음경주시 -3.0℃
  • 구름많음거제 4.3℃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KBS '불후의 명곡' 이찬원-장민호, 티키타카 형제 케미 예고! 달달 듀엣까지 관심 집중!

URL복사

 

‘불후의 명곡’ 스페셜 MC 장민호가 KBS이 아들임을 주장한다.

 

오늘(20일) 오후 6시 5분 방송되는 ‘불후의 명곡’ 532회는 아티스트 백두산 유현상 편으로 꾸며지며, 김경호&박완규, 솔지, 정동하, 박서진, 프로미스나인, 크랙실버가 출연해 경연을 펼친다.

 

특히 이날 방송부터는 ‘불후의 명곡’ 고정 MC로 합류한 이찬원의 모습을 만날 수 있다. 이찬원의 고정 MC 첫 촬영인만큼 특별한 지원군이 찾아온다. 바로 이찬원과 형제 같은 케미를 내 뿜는 ‘트로트계의 꽃사슴’ 장민호가 스페셜 MC로 나선 것.

 

이날 장민호는 ‘불후의 명곡’ 고정MC로 합류한 이찬원을 향해 부러움의 눈길을 보낸다. 이어 “원래는 진짜 제가 KBS의 아들. 사랑과 전쟁에도 출연했다”고 밝히자 이찬원이 바로 ‘찬또위키’를 발동시켜 사실 검증을 힘을 보탠다. 이찬원은 “사랑과전쟁 고부 잔혹사편에 시동생 역으로 나온다”며 장민호에 대한 무수한 정보를 쏟아내 웃음을 자아냈다고.

 

 

그런가 하면, 두 사람의 스페셜한 무대가 예고돼 눈길을 끈다. 이찬원과 장민호가 함께 달달한 목소리로 ‘7번국도’를 부르며 깜찍한 안무까지 선보일 예정이다. 이들의 ‘7번국도’ 듀엣에 대기실이 들썩들썩거렸다는 후문이다.

 

‘불후의 명곡’에 고정MC로 합류한 이찬원과 그를 지원하기 위해 출격한 스페셜 MC 장민호의 호형호제 케미에 기대감이 높아지는 가운데, 이찬원과 장민호의 활약은 오늘 오후 6시 5분 방송되는 ‘불후의 명곡’ 아티스트 백두산 유현상 편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명곡을 재해석해 진한 여운을 남기는 무대로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는 ‘불후의 명곡’은 시청률 10%를 돌파하며 토요일 전체 예능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5분 KBS2TV을 통해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싱어게인2' 마녀들의 ‘주문’ 시청자 홀렸다! 대항전 최초 올어게인
‘싱어게인2’가 역대급 무대로 ‘넘사벽 클래스’를 다시 한 번 입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편견을 깨부순 ‘반전의 보컬 트레이너’ 31호와 이선희로부터 노래할 줄 아는 ‘쎈언니’라는 극찬을 들은 34호가 오디션 새 역사를 쓰는 레전드 무대를 탄생시켰다. 음악에 대한 진심으로 똘똘 뭉친 31호와 34호는 ‘위치스’를 결성, 동방신기의 ‘주문’을 색다르게 해석해 짙은 여운을 남겼다. “서로의 음악을 응원한다”라면서 여자 뮤지션으로서 동질감이 깊었던 두 사람의 완벽한 호흡은 마력의 무대로 이어졌다. “세계적인 무대가 나왔다”라는 윤도현, “두 분이 음악에 대한 가치관과 진심이 닿았기 때문에 감동적”이라는 이선희 등 심사위원들의 극찬이 쏟아졌다. 이해리는 “시즌 1, 2 통틀어 역대급”라고 감탄했다. 위치스는 팀대항전 최초 올어게인을 받으며 31호와 34호 모두 합격했다. 음악을 향한 진정성이 돋보인 뭉클한 소감도 감동을 더했다. 34호는 “음악 친구가 생겨서 좋고 감사하다”라고 했으며, 31호는 “언니 덕분에 자유롭게 음악한다. 모든 게 다 고맙고 사랑한다”라고 고마워했다. 두 여자 뮤지션의 음악에 대한 진정성과 서로를 향한 진심 어린 응원이 감동을 불러일으켰다.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삼성전자 “가치 있는 고객 경험으로 사업품격 높이자” 2022년 신년사 발표
삼성전자 한종희 대표이사 부회장과 경계현 대표이사 사장이 지난 3일 임직원을 대상으로 '2022년 신년사'를 전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이날 공동명의의 신년사에서 '지난해 팬데믹 장기화로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며 '잠시도 마음을 놓을 수 없는 상황에서 우리는 기술 개발에 힘을 쏟고 투자를 늘려 경쟁력을 회복하면서 좋은 성과를 거뒀다'고 먼저 임직원에게 감사를 표했다. 이어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우리가 하는 사업의 경쟁은 치열해지고 있다'고 진단한 뒤 '선두 사업은 끊임없는 추격을 받고 있고, 도약해야 하는 사업은 멈칫거리고 있다. 2022년 우리는 다시 한번 바꿔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과거의 비즈니스 모델과 전략, 경직된 프로세스와 시대의 흐름에 맞지 않는 문화는 과감하게 버려야 한다'며 '개인의 창의성이 존중 받고 누구나 가치를 높이는 일에 집중할 수 있는 민첩한 문화로 바꿔 가자'고 강조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새해 화두로 고객 우선, 수용의 문화, ESG 선도 등을 제시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고객을 지향하는 기술의 혁신은 지금의 삼성전자를 있게 한 근간이며, 세계 최고의 기술력은 우리가 포기할 수 없는 부분'이라며 '이제는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