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3.3℃
  • 맑음강릉 0.2℃
  • 맑음서울 -2.5℃
  • 구름조금대전 0.7℃
  • 맑음대구 2.4℃
  • 맑음울산 3.1℃
  • 광주 2.9℃
  • 맑음부산 3.4℃
  • 구름많음고창 3.2℃
  • 흐림제주 8.2℃
  • 맑음강화 -2.0℃
  • 맑음보은 -0.4℃
  • 구름조금금산 0.7℃
  • 구름많음강진군 5.1℃
  • 맑음경주시 2.0℃
  • 구름조금거제 4.6℃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LG생활건강, ‘2021 광군제’에서 약 3700억원 매출 달성

URL복사

 

 

LG생활건강이 올해 알리바바와 틱톡(더우인) 중심으로 진행한 '광군제 행사'에서 럭셔리 화장품 후, 숨, 오휘, CNP, 빌리프 브랜드가 전년 2600억원 대비 42% 성장한 약 3700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LG생활건강의 대표 브랜드 후의 알리바바와 틱톡(더우인) 채널 총매출은 3294억원으로, 전년 대비 약 61% 성장했다.

알리바바에서 후 브랜드는 에스티로더, 랑콤에 이어 럭셔리 브랜드 3위에 등극했다. 이어 4위는 시세이도, 5위는 라메르, 6위는 헬레나 루빈스타인, 7위는 SK-Ⅱ, 8위는 키엘이 차지했다.

특히 후 천기단 화현 세트는 88만 세트가 팔려 알리바바 전체 카테고리 단일제품(SKU) 중 애플에 이어 2위를 차지했고, 뷰티 카테고리 전체 SKU 중 1위로 마무리됐다.

틱톡(더우인) 채널에서 후는 천기단 화현 세트가 30만 세트 판매되며, 틱톡(더우인) 전체 판매 제품 중 1위를 기록하면서 뷰티 카테고리 1위 플래그샵으로 등극했다.


연예&스타

더보기
SBS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김남길X진선규X김소진, 1월 14일 금요일 밤 10시 첫 방송 확정
2022년 SBS 첫 드라마는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이다. SBS 새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극본 설이나/연출 박보람/제작 스튜디오S)은 동기 없는 살인이 급증하던 시절, 악의 정점에 선 연쇄살인범들의 마음속을 치열하게 들여다봐야만 했던 대한민국 최초 프로파일러의 이야기를 다룬 드라마다. 장르물의 명가 SBS가 선보이는 웰메이드 범죄 심리 수사극을 예고하며 뜨거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여기에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을 더욱 완벽하게 만들어줄 배우 라인업 역시 화려하다. 압도적인 존재감과 연기력으로 대한민국 최고의 배우에 손꼽히는 김남길(송하영 역), 자타공인 믿고 보는 배우 진선규(국영수 역), 스크린과 무대를 넘나들며 종횡무진 활약 중인 김소진(윤태구 역). 그야말로 ‘연기 神’들의 만남이 성사된 것. 이외에도 이대연, 김원해, 정만식, 정순원, 려운 등 세대불문 막강한 배우들의 활약도 기대된다. 이런 가운데 11월 30일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의 편성이 드디어 공개됐다.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은 2022년 1월 14일 금요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이로서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은 2022년 SBS 첫 드라마를 장식하게 됐다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일상 속 로맨스를 느끼고 싶다면, 장르만 로맨스
평범하지 않은 로맨스로 얽힌 이들과 만나 일도 인생도 꼬여가는 베스트셀러 작가의 버라이어티한 사생활을 그린 영화 <장르만 로맨스>는 개성 넘치는 캐릭터들의 얽히고설킨 관계가 자아내는 유쾌한 케미가 빛나는 작품이다. 다양한 장르를 아우르는 배우 류승룡이 7년째 슬럼프에 빠진 베스트셀러 작가 ‘현’을 맡아 버라이어티한 케미의 중심이 되어 극을 끌어간다. ‘현’의 전 부인 ‘미애’는 사랑스러운 대세 배우 오나라가, 그녀와 비밀 연애 중인 ‘순모’는 믿고 보는 배우 김희원이 분해 알콩달콩한 케미와 함께 일촉즉발의 긴장감까지 불어넣었다. 여기에 연기 고수 이유영과 충무로 기대주 성유빈이 ‘현’의 이웃인 미스터리 4차원 ‘정원’과 ‘현’의 아들 ‘성경’을 맡아 말맛무비의 매력을 배가시킵니다. 배우 무진성은 ‘현’과 공동 집필을 하는 천재 작가 지망생 ‘유진’으로 분해 보면 볼수록 궁금증을 유발하는 예측불가의 재미를 더한다. 7년째 슬럼프에 빠진 베스트셀러 작가 '현'은 친구이자 출판사 대표에게 속아서 존경하던 선생님의 부고를 찾아 간다. 하지만 부고가 아니라 팔순 잔치였고 허탈해하며 다른 친구를 찾아간다. 같은 작가 활동을 하는 친구인데 '현'의 독설적인 말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