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7.6℃
  • 맑음강릉 -1.7℃
  • 맑음서울 -4.6℃
  • 연무대전 -4.1℃
  • 구름조금대구 1.1℃
  • 흐림울산 3.9℃
  • 구름많음광주 1.2℃
  • 흐림부산 4.7℃
  • 맑음고창 -2.8℃
  • 흐림제주 7.5℃
  • 맑음강화 -2.4℃
  • 맑음보은 -5.9℃
  • 맑음금산 -5.6℃
  • 구름많음강진군 0.9℃
  • 구름많음경주시 0.6℃
  • 흐림거제 5.2℃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KBS2 ‘달리와 감자탕’ 달무 커플 달달 포옹→반전 충격 엔딩! 미친 ‘단짠 매력’으로 끝까지 쪼는 맛!

URL복사

 

‘달리와 감자탕’ 김민재가 이복형인 이제연을 구하려다 권율이 사주한 사내의 칼에 찔렸다. 피범벅이 된 채 의식을 잃은 김민재와 이 같은 상황을 꿈에도 모른 채 김민재를 애타게 기다리는 박규영의 모습이 아련하게 교차되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또한 돈밖에 모르는 인간은 자수성가한 김민재가 아니라 뼛속부터 재벌인 권율이었다는 반전이 밝혀지며 충격을 안겼다. ‘달무 커플’이 이대로 새드엔딩을 맞을지 긴장감을 자아내며 끝까지 쪼는 맛을 안긴 ‘달리와 감자탕’은 시청률 상승을 기록하며, 부동의 수목극 1위 자리를 지켰다.

 

지난 10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달리와 감자탕’(극본 손은혜 박세은 / 연출 이정섭 / 제작 몬스터유니온 코퍼스코리아) 15회에서는 진무학(김민재 분)이 이복형 진기철(이제연 분)을 구하려다 피습을 당하고 의식을 잃는 모습이 그려졌다.

 

11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달리와 감자탕’ 15회는 시청률 5.5%(수도권 기준)를 기록, 부동의 수목극 1위 자리를 지켰다. 막판까지 쫀쫀한 전개를 이어간 덕분에 종영을 앞두고 시청률 상승을 보이며 뒷심을 자랑했다.

 

앞선 14회 말미 태진은 마약 스캔들을 덮기 위해 안상태(박상면 분)와 돈돈 F&B를 엮어 압수수색을 진행했고, 무학을 망치지 말라고 부탁하러 간 달리는 의문의 동영상을 받은 태진에게 의심의 눈빛을 보내 쫄깃함을 선사했다.

 

태진에게 영상을 보낸 건 기철이었다. 그는 돈돈 F&B의 위기를 해결하고자 태진에게 김낙천(장광 분) 관장 사망 당일 촬영한 동영상을 전송하며 협상을 시도했다. 태진은 평정심을 잃고 분노했다. 기철에게서 수상함을 느낀 무학은 비서 여미리(황보라 분)를 시켜 기철의 차에 위치추적 장치를 부착했다.

 

달리는 무학과 포옹하며 달달한 시간을 보낸 뒤 무학과 주원탁(황희 분)에게 상상 이상의 음식을 대접해 미소를 유발했다. 또한 달리는 무학, 원탁과 대화한 후 태진에게 석연치 않은 뭔가가 있다고 생각해 유치장에 있는 김시형(이재우 분)을 만나 진실을 추궁했다. 시형은 결국 달리에게 김낙천 관장의 죽음에 자신과 태진이 얽혀 있음을 털어놨다.

 

과거 낙천은 미술관 부지를 팔라는 상태에게 “직장인, 아기 엄마, 고시원 사는 젊은이..누구든지 머리 식힐 수 있는 그런 장소 하나쯤은 있어야 하지 않겠소”라며 단호하게 거절했다. 다음 타깃으로 시형을 노린 상태와 배후 태진은 낙천이 청송가의 마약 스캔들이 세상에 알려지는 걸 막기 위해 미술관을 팔리라 기대했지만, 이는 패착이었다.

 

낙천은 시형에게 죗값을 치르라며 자수하지 않으면 직접 신고하겠다고 했다. 낙천이 경찰에 시형을 신고해 버리면 이 일을 꾸민 배후 태진까지 정체가 드러나게 되는 상황. 낙천은 태진의 폭로로 시형이 마약을 한 것도 모자라 유통까지 한 걸 알곤 충격을 받아 발작을 일으켰고, 약을 먹이려는 시형을 태진이 막으면서 세상을 떠났다.

 

돈 앞에서 인정사정없는 태진의 추악한 진실을 알게 된 달리는 충격과 분노, 슬픔에 휩싸였다. 그녀는 무학에게 전화를 걸었고, 무학의 목소리만으로도 위안을 느꼈다.

 

같은 시간, 수상한 행적을 보인 기철을 뒤쫓은 무학은 태진의 지시로 기철을 공격하는 폭력배들에게서 기철을 구했지만, 칼에 맞아 피범벅이 된 채 의식을 잃어갔다. 무학을 발견하고 달려온 원탁과 무학을 설레는 마음으로 기다리는 달리 그리고 “어? 나 우리 자기한테 가야 하는데...”라면서 의식을 잃은 무학의 모습이 오버랩 되는 장면이 15회 엔딩을 장식하며 ‘달무 커플’의 안타까운 앞날을 예고했다.

 

‘달리와 감자탕’ 15회에서는 청송 미술관의 마약 스캔들 전말과 자신이 원하는 것은 무슨 짓을 해서라도 손에 넣어야 직성이 풀리는 ‘괴물’ 태진의 민낯이 드러났다. 무엇보다 세상의 칭송과 부러움을 받는 청송과 세기의 극과 극 태도가 비교됐다. 썩은 곳은 도려내야 새 살이 난다는 신념을 가진 청송가 낙천과 돈 욕심을 채우는 데 방해가 되는 요인은 제거하면 그뿐인 세기그룹 황태자 태진의 태도가 그것.

 

또한 ‘돈이 최고’라 말은 하지만 썩은 돈이나 요행을 바라지 않는 무학의 뚝심과 피는 섞이지 않았지만, 이복형 기철을 걱정하는 무학의 형제애와 희생이 감동을 자아냈다.

 

‘달리와 감자탕' 최종회는 오늘(11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티빙 오리지널 '백종원의 사계' 대방어, 굴! “제일 맛있는 제철은 겨울이에요!”
백종원이 그리는 사계절 식도락 여행의 마지막 퍼즐, '백종원의 사계' 겨울 편이 온다. 티빙 오리지널 '백종원의 사계-이 계절 뭐 먹지?'(연출 한경훈, 이하 '백종원의 사계')는 자타공인 국내 최고의 요리 연구가 백종원이 전국을 돌아다니며 제철 식재료와 요리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내는 로드 다큐멘터리. 봄, 여름, 가을에 이은 대서사시의 완결판, 겨울 편을 알리며 팬들의 반가움을 북돋고 있다. 이런 가운데 겨울 편을 맛보기로 확인할 수 있는 티저 영상이 공개, 보는 이들의 구미를 제대로 당기고 있다. 영상 안에는 온 세상이 흰 눈으로 뒤덮인 겨울의 절경 속 대방어, 굴 등 비로소 이 계절에 맛의 진가를 내는 식재료들이 신명나게 펼쳐진다. 다양한 식재료들의 싱싱함이 보는 이들의 군침마저 자극하는 것. 특히 한 입 먹을수록 탄성도 격해지는 백종원의 시식 장면은 흥미로운 자극을 유발한다. “으아~”, “어유~”, “이야~”라며 백종원의 감탄을 연발하게 만드는 이번 제철음식의 주인공들은 어떤 것들일지 벌써부터 궁금해지는 상황. 여기에 “기억하세요, 제일 맛있는 제철은 겨울이에요, 겨울!”이라며 쐐기를 박는 그의 메시지까지 더해 기대감도 고조 중이다. 뿐만 아니라 깊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삼성전자 “가치 있는 고객 경험으로 사업품격 높이자” 2022년 신년사 발표
삼성전자 한종희 대표이사 부회장과 경계현 대표이사 사장이 지난 3일 임직원을 대상으로 '2022년 신년사'를 전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이날 공동명의의 신년사에서 '지난해 팬데믹 장기화로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며 '잠시도 마음을 놓을 수 없는 상황에서 우리는 기술 개발에 힘을 쏟고 투자를 늘려 경쟁력을 회복하면서 좋은 성과를 거뒀다'고 먼저 임직원에게 감사를 표했다. 이어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우리가 하는 사업의 경쟁은 치열해지고 있다'고 진단한 뒤 '선두 사업은 끊임없는 추격을 받고 있고, 도약해야 하는 사업은 멈칫거리고 있다. 2022년 우리는 다시 한번 바꿔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과거의 비즈니스 모델과 전략, 경직된 프로세스와 시대의 흐름에 맞지 않는 문화는 과감하게 버려야 한다'며 '개인의 창의성이 존중 받고 누구나 가치를 높이는 일에 집중할 수 있는 민첩한 문화로 바꿔 가자'고 강조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새해 화두로 고객 우선, 수용의 문화, ESG 선도 등을 제시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고객을 지향하는 기술의 혁신은 지금의 삼성전자를 있게 한 근간이며, 세계 최고의 기술력은 우리가 포기할 수 없는 부분'이라며 '이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