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3.2℃
  • 구름많음강릉 5.1℃
  • 흐림서울 -0.6℃
  • 흐림대전 0.2℃
  • 구름많음대구 1.7℃
  • 흐림울산 6.9℃
  • 흐림광주 2.7℃
  • 흐림부산 8.0℃
  • 흐림고창 0.9℃
  • 제주 5.7℃
  • 흐림강화 -2.7℃
  • 흐림보은 -1.2℃
  • 흐림금산 0.4℃
  • 흐림강진군 3.9℃
  • 구름조금경주시 4.8℃
  • 흐림거제 5.4℃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JTBC '구경이' 이영애 예상 뛰어넘은 김혜준, 통통 튀는 섬뜩 빌런의 활약

URL복사

 

‘구경이’ 이영애가 김혜준의 함정에 걸리며 위기에 빠졌다.

 

11월 7일 방송된 JTBC 토일드라마 ‘구경이’ (연출 이정흠/극본 성초이/제작 키이스트,그룹에이트,JTBC스튜디오) 4회에서는 살인범 케이(김혜준 분)의 정체에 한 발 더 다가가는 구경이(이영애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그러나 구경이의 예상보다 케이는 더 뛰어난 적수였다. 케이는 구경이에게 자신을 쫓지 말라는 경고의 의미로 구경이의 팀원들을 위험에 빠뜨리는 짓을 벌였다. 혼란에 빠진 구경이의 위기 엔딩이 긴장감을 치솟게 했다.

 

이날 케이는 자신을 조사하는 구경이 팀의 존재를 알아채고, NT생명 조사B팀 사무실까지 염탐하는 대범함을 보였다. 마침 화분에 물을 주러 온 산타(백성철 분)가 나타났고, 산타는 청소부로 분장한 케이의 수상함을 눈치채고 뒤를 쫓았다. 끈질긴 산타의 추격에 케이는 질색을 하며 달아났고, 이 과정에서 발목 부상을 당하게 됐다.

 

케이에게 사무실이 털린 구경이 팀은 바짝 긴장했다. 이런 가운데 구경이 팀은 케이가 어린 시절을 미국 시애틀에서 보낸 20대 여자라는 것까지 추리했다. 이에 구경이는 케이로 의심이 가는 송이경(김혜준 분)을 찾아갔다. 송이경은 구경이가 던지는 질문을 요리조리 피하며 반가운 척 연기를 했다. 구경이는 멀쩡히 걷는 송이경을 보며 의심을 거뒀고, 힘겹게 발목 부상을 숨긴 송이경은 “가만히 놔두면 안 되겠네. 이 여자”라고 말하며, 윤재영(박예영 분)에게 연락해 무언가 일을 꾸몄다.

 

한편, 구경이는 윤재영을 미끼로 케이를 잡을 계획을 짰다. 케이가 윤재영을 이용해 또 살인을 저지르려 한다고 생각한 것이다. 구경이는 팀원들까지 믿지 못한 채 정보 단속에 철저한 모습을 보였다. 이러한 구경이의 모습에 나제희(곽선영 분)는 “누가 죽더라도 케이 잡을 단서만 나오면 된거냐”라고 소리치며, 구경이에게 트리거로 남은 과거 구경이 남편의 죽음을 언급했다. 나제희와의 갈등에도 구경이는 케이를 잡을 작전을 계속 진행했다.

 

그러나 케이는 구경이 팀의 머리 위에 있었다. 구경이가 윤재영에게 시선을 돌린 사이, 케이가 나제희와 오경수(조현철 분)를 컨테이너에 가둔 것이다. 컨테이너 안으로 계속해 물이 차오르며 위기감이 고조됐다. 뒤늦게 함정에 걸려든 것을 안 구경이는 “처음부터 윤재영을 이용해서 누구를 죽일 생각이 아니었어. 자기를 쫓지 말라고 경고한거야. 내 사람을 해쳐서. 나한테 고통 주는 방법을 알아”라며 절망적인 표정을 지었다.

 

예측불가 전개는 또 있었다. 구경이 팀이 당하는 모습을 즐겁게 지켜보던 케이도 뒤통수를 당한 것. 조력자 건욱(이홍내 분)은 마약 혐의를 씌워 케이를 경찰서 유치장에 가뒀다. 흥미로운 볼거리를 보지 못해 아쉬워하는 케이와, 다급하게 나제희와 오경수를 찾는 구경이의 대조된 엔딩이 다음 회를 궁금하게 만들었다.

 

추적하는 구경이와 따돌리는 케이. ‘구경이’는 매 순간 예측을 벗어나는 캐릭터들의 행동과 매력으로 두 여자의 대결을 심장 쫄깃하게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이를 담아내는 참신한 연출 역시 시청 포인트가 되고 있다. 의심에 의심을 거듭하는 구경이의 기발한 추리와, 구경이의 예상을 뛰어넘는 통통 튀는 빌런 케이의 섬뜩한 활약이 맞물리며 극의 재미는 점점 높아지는 상황. 케이에 의해 위기를 맞은 구경이가 어떤 액션을 취할지 다음 회가 더 기다려진다. JTBC ‘구경이’는 매주 토, 일요일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티빙 오리지널 '백종원의 사계' 대방어, 굴! “제일 맛있는 제철은 겨울이에요!”
백종원이 그리는 사계절 식도락 여행의 마지막 퍼즐, '백종원의 사계' 겨울 편이 온다. 티빙 오리지널 '백종원의 사계-이 계절 뭐 먹지?'(연출 한경훈, 이하 '백종원의 사계')는 자타공인 국내 최고의 요리 연구가 백종원이 전국을 돌아다니며 제철 식재료와 요리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내는 로드 다큐멘터리. 봄, 여름, 가을에 이은 대서사시의 완결판, 겨울 편을 알리며 팬들의 반가움을 북돋고 있다. 이런 가운데 겨울 편을 맛보기로 확인할 수 있는 티저 영상이 공개, 보는 이들의 구미를 제대로 당기고 있다. 영상 안에는 온 세상이 흰 눈으로 뒤덮인 겨울의 절경 속 대방어, 굴 등 비로소 이 계절에 맛의 진가를 내는 식재료들이 신명나게 펼쳐진다. 다양한 식재료들의 싱싱함이 보는 이들의 군침마저 자극하는 것. 특히 한 입 먹을수록 탄성도 격해지는 백종원의 시식 장면은 흥미로운 자극을 유발한다. “으아~”, “어유~”, “이야~”라며 백종원의 감탄을 연발하게 만드는 이번 제철음식의 주인공들은 어떤 것들일지 벌써부터 궁금해지는 상황. 여기에 “기억하세요, 제일 맛있는 제철은 겨울이에요, 겨울!”이라며 쐐기를 박는 그의 메시지까지 더해 기대감도 고조 중이다. 뿐만 아니라 깊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삼성전자 “가치 있는 고객 경험으로 사업품격 높이자” 2022년 신년사 발표
삼성전자 한종희 대표이사 부회장과 경계현 대표이사 사장이 지난 3일 임직원을 대상으로 '2022년 신년사'를 전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이날 공동명의의 신년사에서 '지난해 팬데믹 장기화로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며 '잠시도 마음을 놓을 수 없는 상황에서 우리는 기술 개발에 힘을 쏟고 투자를 늘려 경쟁력을 회복하면서 좋은 성과를 거뒀다'고 먼저 임직원에게 감사를 표했다. 이어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우리가 하는 사업의 경쟁은 치열해지고 있다'고 진단한 뒤 '선두 사업은 끊임없는 추격을 받고 있고, 도약해야 하는 사업은 멈칫거리고 있다. 2022년 우리는 다시 한번 바꿔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과거의 비즈니스 모델과 전략, 경직된 프로세스와 시대의 흐름에 맞지 않는 문화는 과감하게 버려야 한다'며 '개인의 창의성이 존중 받고 누구나 가치를 높이는 일에 집중할 수 있는 민첩한 문화로 바꿔 가자'고 강조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새해 화두로 고객 우선, 수용의 문화, ESG 선도 등을 제시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고객을 지향하는 기술의 혁신은 지금의 삼성전자를 있게 한 근간이며, 세계 최고의 기술력은 우리가 포기할 수 없는 부분'이라며 '이제는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