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3.2℃
  • 구름많음강릉 5.1℃
  • 흐림서울 -0.6℃
  • 흐림대전 0.2℃
  • 구름많음대구 1.7℃
  • 흐림울산 6.9℃
  • 흐림광주 2.7℃
  • 흐림부산 8.0℃
  • 흐림고창 0.9℃
  • 제주 5.7℃
  • 흐림강화 -2.7℃
  • 흐림보은 -1.2℃
  • 흐림금산 0.4℃
  • 흐림강진군 3.9℃
  • 구름조금경주시 4.8℃
  • 흐림거제 5.4℃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N STORY '칼의 전쟁' 첫 방송! 팔도 명인들의 요리 대결! 입맛 중독시킬 ‘별미 포인트’ 셋!

URL복사


드디어 오늘(8일) 팔도 명인들의 ‘칼의 전쟁’이 시작된다.

 

LG헬로비전, tvN STORY 新 예능 ‘칼의 전쟁’(연출 현돈/LG헬로비전)은 대한민국 팔도 대표 명인들이 각 지역의 명예를 걸고 향토 음식과 식재료를 소개하기 위한 대결을 펼치는 프로그램. ‘칼의 전쟁’은 ‘한식대첩’을 시즌4까지 성공적으로 이끈 제작진이 3년 만에 선보이는 정통 한식 예능으로, 이영자, 도경완, 이찬원이 3MC로 확정돼 주목받고 있다. 그런 가운데 오늘(8일) 첫 방송하는 ‘칼의 전쟁’을 더욱 맛깔나게 만들 별미포인트 세 가지를 짚어본다.

 

#1. 팔도 요리 명인들의 카리스마 대결!

팔도를 대표하는 한식 전문 명인들이 다 모였다. 서울 대표 임성근, 경기도 대표 최영호, 경상도 대표 박경례, 전라도 대표 김혜숙, 강원도 대표 심명숙, 제주도 대표 고봉자, 충청도 대표 노기순, 북한 대표 허진까지. 지역의 명예를 걸고 요리 대결에 나서는 명인들의 카리스마 대결이 쫄깃한 긴장감과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특히 팔도 명인들의 친근하고 구수한 사투리 입담 대결이 치열한 요리 대결 못지않은 정감 가는 웃음을 선사할 것으로 관심을 모은다.

 

#2. MC 이영자, 단장 이찬원-도경완 맛깔 난 입담 大 잔치! (ft. 스페셜 MC)

‘칼의 전쟁’은 이영자를 중심으로, 도경완과 이찬원이 각 흑백팀의 단장이 되어 팀을 이끌어간다. 먹방계의 대모 이영자는 음식에 대한 풍부한 지식과 넉넉한 카리스마를 뽐내며, 도경완은 친근한 매력과 유쾌한 입담으로 흑팀을 이끈다. 특히 첫 요리 예능 MC가 된 이찬원은 명인들의 애정을 듬뿍 받으며 현장을 들었다 놨다 했다고 해 기대를 높인다. 또한 매회 새로운 스페셜 MC가 색다른 매력으로 3MC와 팔도 명인들과 어우러지며 입담을 폭발할 예정이다. 첫 방송에서는 ‘농구대통령’ 허재가 ‘허장금’으로 변신해 활약을 펼쳤다고 해 기대를 높인다.

 

#3. 30분 만에 완성되는 정통 한식 요리 대결!

‘칼의 전쟁’은 팔도 명인들이 30분만에 정통 한식 차림을 선보인다. 제한된 시간 안에서 만들어지는 고퀄리티의 정통 한식이 월요일 저녁 시청자들의 입맛을 한껏 돋우게 만들 예정이다. 특히 오늘(8일) 첫 방송에서는 ‘엄마 밥상’의 주제로 토끼 고기, 약돌 암소 한우 등 진귀한 식재료가 등장한다고 해 눈길을 끈다. 또한 직접 담근 10년 된 어간장 등 명인들의 손길이 담긴 장까지 총 동원된 치열한 요리 대결 속에 손에 땀을 쥐는 긴장감을 선사할 것이다.

 

정통 한식 예능의 파워를 보여줄 ‘칼의 전쟁’은 LG헬로비전과 tvN STORY가 손잡고 기획, 제작, 편성하여 오늘(8일) 밤 9시 50분 LG헬로비전과 tvN STORY에서 동시 첫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티빙 오리지널 '백종원의 사계' 대방어, 굴! “제일 맛있는 제철은 겨울이에요!”
백종원이 그리는 사계절 식도락 여행의 마지막 퍼즐, '백종원의 사계' 겨울 편이 온다. 티빙 오리지널 '백종원의 사계-이 계절 뭐 먹지?'(연출 한경훈, 이하 '백종원의 사계')는 자타공인 국내 최고의 요리 연구가 백종원이 전국을 돌아다니며 제철 식재료와 요리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내는 로드 다큐멘터리. 봄, 여름, 가을에 이은 대서사시의 완결판, 겨울 편을 알리며 팬들의 반가움을 북돋고 있다. 이런 가운데 겨울 편을 맛보기로 확인할 수 있는 티저 영상이 공개, 보는 이들의 구미를 제대로 당기고 있다. 영상 안에는 온 세상이 흰 눈으로 뒤덮인 겨울의 절경 속 대방어, 굴 등 비로소 이 계절에 맛의 진가를 내는 식재료들이 신명나게 펼쳐진다. 다양한 식재료들의 싱싱함이 보는 이들의 군침마저 자극하는 것. 특히 한 입 먹을수록 탄성도 격해지는 백종원의 시식 장면은 흥미로운 자극을 유발한다. “으아~”, “어유~”, “이야~”라며 백종원의 감탄을 연발하게 만드는 이번 제철음식의 주인공들은 어떤 것들일지 벌써부터 궁금해지는 상황. 여기에 “기억하세요, 제일 맛있는 제철은 겨울이에요, 겨울!”이라며 쐐기를 박는 그의 메시지까지 더해 기대감도 고조 중이다. 뿐만 아니라 깊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삼성전자 “가치 있는 고객 경험으로 사업품격 높이자” 2022년 신년사 발표
삼성전자 한종희 대표이사 부회장과 경계현 대표이사 사장이 지난 3일 임직원을 대상으로 '2022년 신년사'를 전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이날 공동명의의 신년사에서 '지난해 팬데믹 장기화로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며 '잠시도 마음을 놓을 수 없는 상황에서 우리는 기술 개발에 힘을 쏟고 투자를 늘려 경쟁력을 회복하면서 좋은 성과를 거뒀다'고 먼저 임직원에게 감사를 표했다. 이어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우리가 하는 사업의 경쟁은 치열해지고 있다'고 진단한 뒤 '선두 사업은 끊임없는 추격을 받고 있고, 도약해야 하는 사업은 멈칫거리고 있다. 2022년 우리는 다시 한번 바꿔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과거의 비즈니스 모델과 전략, 경직된 프로세스와 시대의 흐름에 맞지 않는 문화는 과감하게 버려야 한다'며 '개인의 창의성이 존중 받고 누구나 가치를 높이는 일에 집중할 수 있는 민첩한 문화로 바꿔 가자'고 강조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새해 화두로 고객 우선, 수용의 문화, ESG 선도 등을 제시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고객을 지향하는 기술의 혁신은 지금의 삼성전자를 있게 한 근간이며, 세계 최고의 기술력은 우리가 포기할 수 없는 부분'이라며 '이제는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