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8.0℃
  • 구름많음강릉 26.0℃
  • 구름많음서울 28.2℃
  • 대전 25.1℃
  • 대구 29.4℃
  • 흐림울산 30.5℃
  • 흐림광주 30.0℃
  • 흐림부산 29.1℃
  • 흐림고창 29.3℃
  • 구름많음제주 36.9℃
  • 구름많음강화 27.5℃
  • 흐림보은 25.0℃
  • 흐림금산 26.8℃
  • 흐림강진군 31.0℃
  • 흐림경주시 29.5℃
  • 흐림거제 30.1℃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OCN ‘키마이라’ 박해수X수현, 날카로운 감+예리한 분석력! 빛나는 공조 케미

 

배우 박해수, 수현, 이희준이 ‘키마이라’를 통해 강렬한 시너지를 보여주고 있다.
 
OCN 토일드라마 ‘키마이라’에서 박해수(차재환 역), 수현(유진 역), 이희준(이중엽 역)은 각 캐릭터에 완벽 몰입해 환상적인 호흡과 강렬한 시너지를 보여주며 드라마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키마이라’는 강력계 형사 재환, 프로파일러 유진, 외과의사 중엽이 각자 다른 목적으로 35년만에 다시 시작된 연쇄폭발 살인사건, 일명 '키마이라'의 진실을 쫓는 추적 스릴러로, 긴장감 넘치는 전개와 배우들의 열연으로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박해수와 수현은 강력계 형사의 날카로운 감과 프로파일러의 남다른 통찰력으로 빛나는 공조 케미를 보여주고 있다. 두 사람은 원인을 알 수 없는 의문의 차량 폭발 사고를 조사하며 거침없이 현장 분석에 뛰어들고, 범인의 심리와 범행 방식을 추측하는 등 예리한 분석력과 찰떡 호흡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또한 박해수와 특수부대 출신 엘리트 외과의사 이중엽 역을 맡은 이희준은 아슬아슬 긴장감 넘치는 케미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박해수는 사건을 파헤칠수록 이희준에 대한 의심을 거두지 못하고 강력계 형사다운 날카로운 촉을 발휘해 압박하고 있으며, 이희준 또한 비밀을 숨기고 있는 듯 의미심장한 모습을 보이는 등 숨 막히는 심리전으로 드라마의 긴장감을 극대화 시키고 있다.
 
뿐만 아니라 상대방의 옷차림, 표정, 말투만 봐도 속을 꿰뚫어 보는 프로파일러 수현과 ‘키마이라’ 사건의 진범으로 의심 받고 있는 이희준, 두 사람이 만나 어떤 환상적인 케미를 보여줄지 앞으로 펼쳐질 전개에 대한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한편, 각자 맡은 캐릭터에 완벽 몰입한 배우들의 강렬한 시너지와 열연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는 OCN 토일드라마 ‘키마이라’는 매주 토, 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KBS2 ‘법대로 사랑하라’ 이세영, 무늬 x 체크 x 트위드, 사랑스러운‘패턴 과부하’청소 패션!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법대로 사랑하라’ 이세영이 청소 복장으로 풀 세팅한 ‘먼지와의 사투’ 현장을 공개한다. 오는 9월 5일(월) 밤 9시 50분 첫 방송 예정인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법대로 사랑하라’(극본 임의정, 연출 이은진, 제작 ㈜지담미디어, 하이그라운드)는 검사 출신 한량 갓물주 김정호와 4차원 변호사 세입자 김유리의 로(Law)맨스 드라마이다. ‘법대로 사랑하라’는 2,500만 뷰 이상을 기록한 노승아 작가의 웹 소설을 드라마로 각색한 작품. 메가폰을 잡은 이은진 감독의 톡톡 튀는 영상미와 첫 작품부터 뛰어난 필력을 보여준 임의정 작가의 탄탄한 대본으로 2022년 하반기 최고 기대작으로 관심을 받고 있다. 무엇보다 ‘법대로 사랑하라’는 작품마다 캐릭터와 싱크로율 200%를 자랑하는 이세영이 연기 생활 중 가장 화려하고 당당한 캐릭터인 김유리를 맡아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세영은 대형 로펌 ‘황앤구’를 퇴사하고 법률상담 카페인 ‘로(Law)카페’를 개업하려고 하는 4차원 변호사 김유리 역으로 다양한 색을 발산하는 프리즘 열연을 선보인다. 이와 관련 이세영이 김유리로 분한 ‘먼지와의 사투’ 현장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극 중 김유리(이


영화&공연

더보기
[소식 쓰윽] 3년 만의 정상화 개최 예고, '부산국제영화제 : 다시, 마주 보다' 메인포스터 공개
공식 포스터를 공개하며 기대감을 한껏 고조시키고 있는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오는 10월 5일(수)부터 14일(금)까지 영화의전당 일대에서 열흘간 진행된다. 이번에 공개된 포스터에는 맑은 하늘 아래 바다를 응시하는 관객의 모습이 담겨 눈길을 끈다. 이는 영화의 바다라 불리는 부산국제영화제와 관객이 서로 마주한 것으로, 팬데믹 이후 3년 만의 정상화 개최에 대한 설렘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다. 부산국제영화제 로고를 바라보는 포스터 속 인물은 관객을 포함해 영화제를 방문한 게스트, 산업 관계자 등 모든 영화인을 상징해 특별한 의미를 더한다. 올해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COVID-19)로 진행되지 못했던 프로그램 섹션인 미드나잇 패션(Midnight Passion)을 비롯하여 지원 사업인 아시아영화펀드, 플랫폼부산, 포럼 비프 그리고 샤넬과 만나 새롭게 돌아온 CHANEL X BIFF 아시아영화아카데미 등을 재개해 관객들의 기대에 부응할 계획이며 영화인들 간의 교류와 교육, 산업 전반에 활력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포스터가 전하는 메시지와 같이 올해는 관객과 영화인 모두 한자리에 모여 한층 활력이 넘치는 풍성한 영화제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또한,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