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5℃
  • 맑음강릉 7.1℃
  • 맑음서울 1.7℃
  • 맑음대전 3.8℃
  • 맑음대구 6.3℃
  • 맑음울산 8.4℃
  • 맑음광주 6.2℃
  • 맑음부산 10.1℃
  • 맑음고창 4.9℃
  • 구름조금제주 9.5℃
  • 맑음강화 2.0℃
  • 맑음보은 3.3℃
  • 맑음금산 4.1℃
  • 맑음강진군 6.0℃
  • 맑음경주시 7.4℃
  • 맑음거제 8.3℃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KBS2 ‘달리와 감자탕’ 불안 한 방에 날린 키스엔딩 ‘들었다 놨다’ 미친 전개! 수목극 1위!

URL복사

 

‘달리와 감자탕’ 박규영이 김민재에게 채권자-채무자 사이 청산을 선언했다. ‘달무 커플’은 ”사랑해요” 쌍방 짜릿한 고백으로 진심을 확인해 시청자들을 행복에 몰아넣었다.

 

‘달리와 감자탕’은 60분 내내 주변 환경과 사건 사고로 어긋나던 ‘달무 커플’의 이야기를 쫀쫀하게 그리더니, 불안을 한 방에 해소하는 쌍방 고백과 키스 엔딩으로 시청자들을 ‘들었다 놨다’했다. 미친 전개로 꿀잼을 안기며 수목극 1위 자리를 굳게 지켰다.

 

지난 3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달리와 감자탕’(극본 손은혜 박세은 / 연출 이정섭 / 제작 몬스터유니온 코퍼스코리아) 13회에서는 진무학(김민재 분)과 김달리(박규영 분)가 서로의 진심을 고백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4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달리와 감자탕’은 시청률 5.1%(전국 기준)를 기록하며 수목극 1위 자리를 지켰다.

 

‘달리와 감자탕’ 12회에서 달리는 죽은 아버지 김낙천(장광 분)이 마약 중독도 모자라 미술관을 마약 유통 통로로 이용했다는 누명을 써 충격에 휩싸였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달리는 무학의 새어머니 소금자(서정연 분)에게 머리채를 잡혔고, 작은아버지 김흥천(이도경 분)에게 장태진(권율 분)과 재결합해 달라는 부탁을 받고 혼란에 빠졌다. 집 앞에서 아프게 마주한 무학과 달리의 모습이 엔딩을 장식하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무학은 지친 달리를 보며 미안해했다. 여러 일로 마음이 어지러운 달리는 무학을 마주하기 힘들어했다. 결국 달리는 뜬눈으로 밤을 지새웠고, 달리를 위해 약을 사 온 무학도 그녀를 차마 부르지 못했다. ‘달무 커플’이 처한 상황이 안쓰러움을 안겼다.

 

같은 시간, 송사봉(우희진 분, 이하 송큐)과 한병세(안세하 분 , 한큐)는 경찰서를 찾아 안상태(박상면 분) 의원이 자신들에게 사주한 일을 폭로하며 ‘사이다’ 전개를 선사했다. 여기에 나공주(송지원 분)까지 나타나 힘을 보탰다. 공주는 자신이 낙천에게 누명을 씌운 김시형(이재우 분)의 협박으로 청송 미술관 수장고에서 그림을 빼돌린 사실을 고백했다.

 

청송 살리기에 나선 직원들의 모습은 뭉클함을 자아냈다. 생활비와 교육비에 전전긍긍하던 한큐는 “적어도 부끄러움이 뭔지는 알고 살아야죠. 예술하는 사람인데”라며 대쪽 같은 소신을 밝혀 감동을 안겼다. 주원탁(황희 분)은 시형이 증거로 내민 영상이 마약을 유통하고, 그 누명을 낙천에게 씌우기 위한 음모였음을 알게 됐다.

 

다음 날 아침, 무학은 집 앞에 태진이 등장해 달리를 차에 태우려하자 다급해 했다. 달리는 태진에게 가지 말라며 막아 세우는 무학을 뒤로하고 태진과 함께 세기그룹으로 향했다. 태진은 명품전 유치 등을 제안하며 달리를 되찾기 위해 애썼다. 또한 5년 전 파혼을 통보할 수밖에 없던 사정을 꺼내며 자신의 잘못을 사과했다. 태진은 “미술관...내 옆에서 지켜. 우리 결혼하자”라며 청혼했다.

 

이후 무학의 전화를 무시하고 미술관으로 출근한 달리는 송큐, 한큐에게 시형이 낙천에게 누명을 씌운 사실을 듣고 분노했다. 이어 그녀는 직원들에게 차기 전시를 다른 미술관에 양도하고 싶다며 양해를 구했다. 돈돈 F&B에게 진 빚을 정리하기 위한 결단이었다.

 

무학은 태진이 달리와의 결혼반지를 주문했다는 이야기에 곧장 미술관을 찾아 “누구 맘대로 정리하려는 건데!”라고 소리쳤다. 달리는 “진선생님의 돈은 무겁게 느껴진다”며 빚을 갚겠다고 했고, 무학에게 이 말은 이별의 언어로 느껴졌다. 무학은 “본전 생각나면 내가 먼저 떨어져 나가! 그전까진 당신 아무 데도 못 가!”라고 말한 뒤 미술관을 떠났다.

 

이후 뒤숭숭한 마음으로 버스를 타고 작가를 만나러 가던 달리는 태진과의 지난 대화를 회상했다. 달리는 태진의 청혼을 “사랑하는 사람 있어”라고 거절했지만, 태진은 “너는 나랑 결혼하게 될 거야”라며 더 몰아붙였다.

 

원탁은 시형을 눈앞에서 놓친 뒤 무학에게 달리를 부탁했다. 무학은 달리에게 전화를 걸었지만, 달리의 휴대전화는 전원이 꺼져 있었다. 잠에서 깬 달리와 그녀의 좌석으로 다가오는 누군가가 스산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알고 보니 달리는 버스에서 잠들었던 것.

 

달리가 한밤중 시골길에서 멘붕에 빠진 그때, 무학이 그녀 앞에 나타났다. 무학은 “사랑해요”라고 고백했고, 달리는 “함께 할 수 없다. 더 이상 채무자 채권자 사이로는..”라고 말해 긴장감을 자아내더니 “동등한 관계에서 떳떳하게 사랑하고 싶다. 나도 사랑해요”라고 고백, 쌍방 진심을 꺼냈다. 진한 고백 후 입을 맞추는 두 사람의 모습이 엔딩을 장식했다.

 

‘달리와 감자탕’ 13회에는 달리가 무학과 자신의 그늘로 들어오라는 태진 사이에서 고심하는 듯한 모습을 쫀쫀하게 담아내 시청자들을 불안감에 휩싸이게 했다. 또한 쌍방 고백과 입맞춤으로 마음을 확인하는 엔딩까지 ‘들었다 놨다’하는 미친 전개로 60분을 순삭시켰다. 무엇보다 달리가 고심한 이유가 태진에게 흔들려서가 아닌 무학과 ‘동등한 관계’이고 싶은 현실적인 진심 때문이라는 점을 몰입도 높게 풀어내, 시청자들의 응원을 불렀다.  

 

한편 ‘달리와 감자탕’ 14회는 오늘(4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TV조선 '탐사보도 세븐' 신년기획 - 대통령의 조건 _오늘(6일) 밤 8시 방송
두 달 여 앞으로 다가온 20대 대통령 선거. 우리는 과연 어떤 대통령을 원하고 있을까. 대통령에게 요구되는 조건은 시대마다 달랐다. 민주화, 경제 성장, 국민 통합 등 당대의 요구를 정확히 읽고 이에 응답한 후보가 국민의 부름을 받았다. 이번 대선의 시대정신은 무엇일까. 또 후보들은 이 시대정신에 얼마나 부응하고 있을까. 오늘(6일) 밤 8시 방송되는 TV CHOSUN <탐사보도 세븐>에서는 빅데이터 분석과 역대 대통령들의 사례를 통해, 대통령이 되기 위한 조건이 무엇인지 제시한다. ■ 코앞에 다가온 20대 대선, 국민이 원하는 대통령은? 취재진이 20대 대선 후보들과 관련해 어떤 키워드들이 온라인 상에서 언급되고 있는지 빅데이터를 통해 분석한 결과, 유력 후보들의 정책이나 능력 대신 사생활이나 구설에 대한 키워드가 주목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이재명 후보와 윤석열 후보에 대한 온라인 상 부정 감성이 비슷한 추이를 보이며 움직이는 현상도 발견됐다. ■ SNS 빅데이터로 본 ‘시대정신’ 취재진은 또한 빅데이터 전문 업체와 함께 인스타그램, 트위터 등 소셜네트워크와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 게시된 대선 관련 연관어를 분석했다. 이를 통해 국민들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삼성전자 “가치 있는 고객 경험으로 사업품격 높이자” 2022년 신년사 발표
삼성전자 한종희 대표이사 부회장과 경계현 대표이사 사장이 지난 3일 임직원을 대상으로 '2022년 신년사'를 전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이날 공동명의의 신년사에서 '지난해 팬데믹 장기화로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며 '잠시도 마음을 놓을 수 없는 상황에서 우리는 기술 개발에 힘을 쏟고 투자를 늘려 경쟁력을 회복하면서 좋은 성과를 거뒀다'고 먼저 임직원에게 감사를 표했다. 이어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우리가 하는 사업의 경쟁은 치열해지고 있다'고 진단한 뒤 '선두 사업은 끊임없는 추격을 받고 있고, 도약해야 하는 사업은 멈칫거리고 있다. 2022년 우리는 다시 한번 바꿔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과거의 비즈니스 모델과 전략, 경직된 프로세스와 시대의 흐름에 맞지 않는 문화는 과감하게 버려야 한다'며 '개인의 창의성이 존중 받고 누구나 가치를 높이는 일에 집중할 수 있는 민첩한 문화로 바꿔 가자'고 강조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새해 화두로 고객 우선, 수용의 문화, ESG 선도 등을 제시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고객을 지향하는 기술의 혁신은 지금의 삼성전자를 있게 한 근간이며, 세계 최고의 기술력은 우리가 포기할 수 없는 부분'이라며 '이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