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9.5℃
  • 구름많음강릉 36.0℃
  • 맑음서울 31.5℃
  • 구름조금대전 31.1℃
  • 구름많음대구 33.8℃
  • 구름조금울산 32.4℃
  • 구름조금광주 30.6℃
  • 구름조금부산 30.2℃
  • 구름조금고창 30.9℃
  • 구름조금제주 33.1℃
  • 구름많음강화 28.4℃
  • 구름조금보은 30.4℃
  • 맑음금산 29.7℃
  • 맑음강진군 30.5℃
  • 맑음경주시 33.7℃
  • 구름많음거제 28.7℃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티빙 '술꾼도시여자들' 5, 6화 박영규, 정석용, 조정치 특별 출연 예고!

 

티빙 오리지널 '술꾼도시여자들'이 매력 만점인 캐릭터들로 보는 이들을 확실하게 매혹시키고 있다.

 

티빙 오리지널 '술꾼도시여자들'은 미깡 작가의 다음 웹툰 '술꾼도시처녀들'을 원작으로 해 동갑내기 세 친구의 우정을 그린 작품이다. 이선빈(안소희 역), 한선화(한지연 역), 정은지(강지구 역)가 절친 3인방으로 뭉치고 최시원(강북구 역)이 청일점으로 활약한다. 3, 4화 공개 이후 전주 대비 시청 UV가 2.5배 상승하는 등 폭발적인 관심을 모으고 있다.

 

각양각색 매력의 소유자인 세 여자는 진한 우정과 공감대 가득한 일상생활을 보여주며 많은 사회인들의 열렬한 지지를 받는 중이다. 후배들을 위해서 '괴짜' PD에게 과감하게 목소리를 높이지만 그런 괴짜 PD에게 돌연 사랑을 느끼는 엉뚱함을 가진 안소희(이선빈 분), 과한 오버텐션과 순수함을 뽐내지만 한 번도 틀린 말은 한 적이 없는 기상천외한 매력의 한지연(한선화 분), 누구를 만나도 공평하게 말은 놓고 보는 강지구(정은지 분)까지 달라도 너무 다른, 그럼에도 하루도 떨어져 있지 않는 이들의 찐한 우정은 보는 이들의 눈과 귀는 물론 마음까지 사로잡았다.

 

거기에 덥수룩한 수염과 머리카락으로 전에 보여주지 않았던 새로운 비주얼을 자랑하는 최시원은 눈치는 물론 센스까지 없는 예능 PD 강북구로 연기 변신에 완벽하게 성공했다. 더불어 손님에게 가게 열쇠까지 맡기고 먼저 퇴근하는 술집 사장(김정민 분)까지 '술꾼도시여자들'은 흥미로운 캐릭터와 유쾌한 볼거리로 넘쳐나고 있다.

 

거기에 든든한 배우진까지 출연해 힘을 싣는다. '술꾼도시여자들' 모두와 소개팅을 하고 그녀들의 기세에 완전히 눌린 '웃픈(웃음+슬픔)' 소개팅남 김지석은 큰 웃음을 전하며 기분 좋은 시작을 알렸다. 이수민은 세 친구들에게 눈 하나 깜빡 하지 않고 맞서며 당찬 Z세대의 면모를 제대로 드러내 보는 재미를 더했다.

 

앞으로의 라인업 역시 화려하다. 이번 주 공개되는 5, 6화에는 박영규, 정석용, 조정치까지 개성 강한 세 배우들이 출연 대기 중이다. 세 배우는 따뜻한 감동은 물론 시원한 웃음까지 선사한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특히 조정치는 긴 장발을 하고 있어 지난 4화부터 등장한 그의 정체가 궁금증을 자아낸다.

 

시상식을 방불케 하는 화려한 라인업의 '술꾼도시여자들'은 다신 안 볼 듯 싸우다가도 금세 화해하고 힘들 때 가장 먼저 서로를 위로하는 세 친구들의 진한 우정을 통해 지친 몸과 마음을 달래주는 드라마다.

 

티빙 오리지널 '술꾼도시여자들'은 매주 금요일 티빙을 통해 단독 공개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KBS2TV '편스토랑' 이찬원, 맛집 주인 할머니에게 열심히 자기 PR ‘땀 뻘뻘’ 웃음 빵
‘신상출시 편스토랑’ 국민아들 이찬원이 인지도 굴욕을 맛본다. 8월 5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이찬원과 황윤성 두 친구의 안동 힐링 여행이 이어진다. 바쁜 스케줄 속 짬을 내 안동을 찾은 두 트로트 스타 절친의 훈훈하고 유쾌한 이야기가 시청자에게 흐뭇한 웃음을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공개된 VCR 속 이찬원과 황윤성은 안동 여행을 하던 중 마치 시골의 할머니집이 떠오르는 한 소박한 식당으로 향했다. 가정집 분위기의 이곳은 이찬원이 현지 친구에게 추천받은 찐 로컬 맛집이라고. 세월의 흔적이 느껴지는 마룻바닥, 다소 무뚝뚝하지만 정겨운 손맛으로 음식을 만들어내는 할머니의 모습이 마치 고향집에 온 듯한 분위기를 자아내며 두 사람을 행복하게 했다. 이찬원과 황윤성은 이 식당의 유일한 메뉴인 가정식 백반을 주문했다. 이에 반찬들이 셀 수 없이 등장했다. “상다리가 부러지겠다”라는 감탄이 절로 나왔을 정도. 늘 그랬듯 이찬원은 어미새처럼 간고등어의 살을 발라 황윤성의 밥 위에 올렸다. 두 친구의 거침없는 먹방이 군침을 유발했다. 이찬원은 평소 요리에 관심이 많은 만큼 할머니에게 반찬에 대해 이것저것 물으며 대화를 이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