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5℃
  • 맑음강릉 7.1℃
  • 맑음서울 1.7℃
  • 맑음대전 3.8℃
  • 맑음대구 6.3℃
  • 맑음울산 8.4℃
  • 맑음광주 6.2℃
  • 맑음부산 10.1℃
  • 맑음고창 4.9℃
  • 구름조금제주 9.5℃
  • 맑음강화 2.0℃
  • 맑음보은 3.3℃
  • 맑음금산 4.1℃
  • 맑음강진군 6.0℃
  • 맑음경주시 7.4℃
  • 맑음거제 8.3℃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KBS2 '연모' 박은빈♥로운, 입술도장 꾹! 숨멎 로맨스로 물들인 밤

URL복사

 

‘연모’ 로운이 기습 뽀뽀로 박은빈을 향한 감정을 표출했다. 숨멎 로맨스가 폭발한 깜짝 엔딩에 시청률도 터졌다. 전회보다 상승한 7.6%를 나타내며, 자체 최고 시청률 기록을 또다시 경신했다. (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기준)
 
지난 2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연모’(연출 송현욱, 이현석, 극본 한희정, 제작 이야기사냥꾼, 몬스터유니온) 8회에서는 악행의 대가로 이휘(박은빈)에게 주먹세례를 받은 태감(박기웅)의 복수가 시작됐다. 공물을 두 배로 늘려달라 요구한 데 이어, 화해의 술자리를 가장해 휘의 호위무사 김가온(최병찬)을 공격, 치명적인 상처를 입혔다. 때마침 나타난 정지운(로운)이 아니었다면, 두 사람의 목숨이 위태로울 정도였다. 
 
더 이상 태감의 만행을 두고 볼 수 없던 지운과 이현(남윤수)은 그의 약점을 파고들었다. 그가 황제와의 두터운 신뢰를 이용해 황실의 물건을 빼돌리고, 황제의 재산에도 손을 댄다는 소문의 진상을 파악하기로 한 것. 그의 처소에 몰래 드나드는 수상한 자가 있다는 목격담을 시작으로 은밀히 뒤를 밟으며 단서를 찾아 나갔다. 그 과정에서 휘가 자연스럽게 작전에 합류, 함께 반격에 나섰다. 
 
이현은 태감의 안위를 명목으로 관군을 배치, 그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했다. 그 사이, 휘와 지운은 태감이 은밀히 패물함을 건넸다는 의문의 남자(서진원)를 수소문했다. 황제에게 총애를 받는 후궁을 딸로 두었다며 으스댄다는 그는 명나라에서 건너 온 물건을 내놓기로 소문이 자자했다. 위장 잠입한 암시장에서 이를 직접 확인한 두 사람은 그가 자주 드나드는 노름판에서 덜미를 잡는데 성공했다. 
 
후궁의 아버지가 털어놓은 태감의 사연은 이러했다. 어린 시절, 고작 쌀 한 섬에 명나라에 팔려간 뒤, 산전수전 다 겪으며 지금의 자리에까지 올랐다는 것. “배부르게 자라 백성들을 위하는 척, 가증이나 떠는 인간들을 모조리 밟아 버리는 것이 원”이라며 특히 휘에게 깊은 증오를 내보였던 이유가 드러난 순간이었다. 그리고 태감은 그와 함께 함께 팔려갔던, 그래서 버거운 타지 생활에서 유일하게 버틸 이유가 됐던 황제의 후궁(김은민)을 은애하고 있었다. 아비라는 작자의 무리한 요구도 들어준 이유였다. 

 

하지만 휘는 태감의 비밀을 약점으로 잡지 않았다. 대신 비리를 기록한 장부를 입수, 그의 악행을 낱낱이 짚으며, 공물 상납 철회를 조건으로 내세웠다. 그리고 이 나라의 세자로서 진심으로 사과했다. “그때 춥고 배고프게 떠나게 한 것에 대해 용서를 구한다”며, 그녀와의 비밀을 끝까지 묻겠다고 약조했다. 치명적인 비밀을 지킨다는 것이 얼마나 아프고 힘든 일인지 휘 역시 누구보다 잘 알고 있기 때문. 상대의 마음을 헤아릴 줄 아는 휘의 진정한 리더십이 빛난 순간이었다. 그 진심에 동요한 태감은 전보다는 조금 더 나은 기억과 함께 ‘고국’을 떠났다.  
 
사절단이 떠나고, 무사히 중책을 마친 휘와 지운, 그리고 현과 가온은 술잔을 부딪히며 회포를 풀었다. 술자리가 파하고, 지운은 오랜만에 마음껏 웃던 휘가 떠올라 폐전각을 홀로 찾았다. 가시지 않는 여운에 홀로 술잔을 비우던 그의 눈앞에 반딧불이를 따라 들어온 휘가 나타났다. 그렇게 둘만의 소중한 추억이 서린 폐전각에서 이야기꽃을 피우던 지운은 또다시 강렬한 떨림을 느꼈다. 태감의 사연을 안타까워하는 휘에게서 서슬퍼런 동빙고 마마가 아닌, 여리고 고운 마음을 봤기 때문이었다. 은연중에 보이는 휘의 미소를 멍하니 바라보던 지운은 저도 모르게 이끌리듯 휘의 볼에 입을 맞췄다. 터질 것 같은 심장에 잠시 얼어붙은 두 사람 사이를 영롱한 달빛이 아스라이 채웠다. 

 

‘연모’ 매주 월, 화 밤 9시 30분 KBS 2TV에서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TV조선 '탐사보도 세븐' 신년기획 - 대통령의 조건 _오늘(6일) 밤 8시 방송
두 달 여 앞으로 다가온 20대 대통령 선거. 우리는 과연 어떤 대통령을 원하고 있을까. 대통령에게 요구되는 조건은 시대마다 달랐다. 민주화, 경제 성장, 국민 통합 등 당대의 요구를 정확히 읽고 이에 응답한 후보가 국민의 부름을 받았다. 이번 대선의 시대정신은 무엇일까. 또 후보들은 이 시대정신에 얼마나 부응하고 있을까. 오늘(6일) 밤 8시 방송되는 TV CHOSUN <탐사보도 세븐>에서는 빅데이터 분석과 역대 대통령들의 사례를 통해, 대통령이 되기 위한 조건이 무엇인지 제시한다. ■ 코앞에 다가온 20대 대선, 국민이 원하는 대통령은? 취재진이 20대 대선 후보들과 관련해 어떤 키워드들이 온라인 상에서 언급되고 있는지 빅데이터를 통해 분석한 결과, 유력 후보들의 정책이나 능력 대신 사생활이나 구설에 대한 키워드가 주목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이재명 후보와 윤석열 후보에 대한 온라인 상 부정 감성이 비슷한 추이를 보이며 움직이는 현상도 발견됐다. ■ SNS 빅데이터로 본 ‘시대정신’ 취재진은 또한 빅데이터 전문 업체와 함께 인스타그램, 트위터 등 소셜네트워크와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 게시된 대선 관련 연관어를 분석했다. 이를 통해 국민들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삼성전자 “가치 있는 고객 경험으로 사업품격 높이자” 2022년 신년사 발표
삼성전자 한종희 대표이사 부회장과 경계현 대표이사 사장이 지난 3일 임직원을 대상으로 '2022년 신년사'를 전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이날 공동명의의 신년사에서 '지난해 팬데믹 장기화로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며 '잠시도 마음을 놓을 수 없는 상황에서 우리는 기술 개발에 힘을 쏟고 투자를 늘려 경쟁력을 회복하면서 좋은 성과를 거뒀다'고 먼저 임직원에게 감사를 표했다. 이어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우리가 하는 사업의 경쟁은 치열해지고 있다'고 진단한 뒤 '선두 사업은 끊임없는 추격을 받고 있고, 도약해야 하는 사업은 멈칫거리고 있다. 2022년 우리는 다시 한번 바꿔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과거의 비즈니스 모델과 전략, 경직된 프로세스와 시대의 흐름에 맞지 않는 문화는 과감하게 버려야 한다'며 '개인의 창의성이 존중 받고 누구나 가치를 높이는 일에 집중할 수 있는 민첩한 문화로 바꿔 가자'고 강조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새해 화두로 고객 우선, 수용의 문화, ESG 선도 등을 제시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고객을 지향하는 기술의 혁신은 지금의 삼성전자를 있게 한 근간이며, 세계 최고의 기술력은 우리가 포기할 수 없는 부분'이라며 '이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