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3.7℃
  • 구름조금강릉 22.4℃
  • 구름많음서울 24.5℃
  • 흐림대전 24.6℃
  • 흐림대구 27.7℃
  • 구름많음울산 23.3℃
  • 구름조금광주 24.8℃
  • 구름많음부산 24.7℃
  • 맑음고창 23.3℃
  • 구름많음제주 26.8℃
  • 구름많음강화 24.0℃
  • 구름많음보은 24.0℃
  • 구름많음금산 23.0℃
  • 구름많음강진군 26.2℃
  • 흐림경주시 22.7℃
  • 구름많음거제 24.6℃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KBS2 '연모' 박은빈♥로운, 입술도장 꾹! 숨멎 로맨스로 물들인 밤

 

‘연모’ 로운이 기습 뽀뽀로 박은빈을 향한 감정을 표출했다. 숨멎 로맨스가 폭발한 깜짝 엔딩에 시청률도 터졌다. 전회보다 상승한 7.6%를 나타내며, 자체 최고 시청률 기록을 또다시 경신했다. (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기준)
 
지난 2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연모’(연출 송현욱, 이현석, 극본 한희정, 제작 이야기사냥꾼, 몬스터유니온) 8회에서는 악행의 대가로 이휘(박은빈)에게 주먹세례를 받은 태감(박기웅)의 복수가 시작됐다. 공물을 두 배로 늘려달라 요구한 데 이어, 화해의 술자리를 가장해 휘의 호위무사 김가온(최병찬)을 공격, 치명적인 상처를 입혔다. 때마침 나타난 정지운(로운)이 아니었다면, 두 사람의 목숨이 위태로울 정도였다. 
 
더 이상 태감의 만행을 두고 볼 수 없던 지운과 이현(남윤수)은 그의 약점을 파고들었다. 그가 황제와의 두터운 신뢰를 이용해 황실의 물건을 빼돌리고, 황제의 재산에도 손을 댄다는 소문의 진상을 파악하기로 한 것. 그의 처소에 몰래 드나드는 수상한 자가 있다는 목격담을 시작으로 은밀히 뒤를 밟으며 단서를 찾아 나갔다. 그 과정에서 휘가 자연스럽게 작전에 합류, 함께 반격에 나섰다. 
 
이현은 태감의 안위를 명목으로 관군을 배치, 그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했다. 그 사이, 휘와 지운은 태감이 은밀히 패물함을 건넸다는 의문의 남자(서진원)를 수소문했다. 황제에게 총애를 받는 후궁을 딸로 두었다며 으스댄다는 그는 명나라에서 건너 온 물건을 내놓기로 소문이 자자했다. 위장 잠입한 암시장에서 이를 직접 확인한 두 사람은 그가 자주 드나드는 노름판에서 덜미를 잡는데 성공했다. 
 
후궁의 아버지가 털어놓은 태감의 사연은 이러했다. 어린 시절, 고작 쌀 한 섬에 명나라에 팔려간 뒤, 산전수전 다 겪으며 지금의 자리에까지 올랐다는 것. “배부르게 자라 백성들을 위하는 척, 가증이나 떠는 인간들을 모조리 밟아 버리는 것이 원”이라며 특히 휘에게 깊은 증오를 내보였던 이유가 드러난 순간이었다. 그리고 태감은 그와 함께 함께 팔려갔던, 그래서 버거운 타지 생활에서 유일하게 버틸 이유가 됐던 황제의 후궁(김은민)을 은애하고 있었다. 아비라는 작자의 무리한 요구도 들어준 이유였다. 

 

하지만 휘는 태감의 비밀을 약점으로 잡지 않았다. 대신 비리를 기록한 장부를 입수, 그의 악행을 낱낱이 짚으며, 공물 상납 철회를 조건으로 내세웠다. 그리고 이 나라의 세자로서 진심으로 사과했다. “그때 춥고 배고프게 떠나게 한 것에 대해 용서를 구한다”며, 그녀와의 비밀을 끝까지 묻겠다고 약조했다. 치명적인 비밀을 지킨다는 것이 얼마나 아프고 힘든 일인지 휘 역시 누구보다 잘 알고 있기 때문. 상대의 마음을 헤아릴 줄 아는 휘의 진정한 리더십이 빛난 순간이었다. 그 진심에 동요한 태감은 전보다는 조금 더 나은 기억과 함께 ‘고국’을 떠났다.  
 
사절단이 떠나고, 무사히 중책을 마친 휘와 지운, 그리고 현과 가온은 술잔을 부딪히며 회포를 풀었다. 술자리가 파하고, 지운은 오랜만에 마음껏 웃던 휘가 떠올라 폐전각을 홀로 찾았다. 가시지 않는 여운에 홀로 술잔을 비우던 그의 눈앞에 반딧불이를 따라 들어온 휘가 나타났다. 그렇게 둘만의 소중한 추억이 서린 폐전각에서 이야기꽃을 피우던 지운은 또다시 강렬한 떨림을 느꼈다. 태감의 사연을 안타까워하는 휘에게서 서슬퍼런 동빙고 마마가 아닌, 여리고 고운 마음을 봤기 때문이었다. 은연중에 보이는 휘의 미소를 멍하니 바라보던 지운은 저도 모르게 이끌리듯 휘의 볼에 입을 맞췄다. 터질 것 같은 심장에 잠시 얼어붙은 두 사람 사이를 영롱한 달빛이 아스라이 채웠다. 

 

‘연모’ 매주 월, 화 밤 9시 30분 KBS 2TV에서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채널A '금쪽같은 내새끼' ‘우영우’ 현실판?! 자폐 스펙트럼 진단받은 초1 금쪽이, 그 두 번째 이야기
오는 15일(금) 방송되는 채널A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새끼’에서는 입학 3개월 만에 강제 전학 위기에 처한 초1 아들의 두 번째 이야기가 공개된다. 선 공개 영상에서는 금쪽이의 학교생활이 보인다. 친구와 함께 운동장을 걷던 중, 다리의 상처를 발견한 금쪽이. 피가 나는 것을 본 친구가 걱정스러운 마음에 다가가자, 금쪽이는 “만지지 마!”라고 소리치며 물러나는 등 지나치게 방어적인 모습을 보인다. 보건실로 자리를 옮긴 뒤에도 금쪽이는 약을 발라 주려는 보건 선생님에게 “응급처치하지 마세요!”라고 말하며 연신 소리를 질러 보는 이들의 의아함을 자아낸다. 이어 금쪽이가 다칠 경우를 대비해, 집에서 보건실 시뮬레이션을 진행하는 엄마와 아빠의 모습이 보여진다. 보건 선생님 역할의 엄마가 치료하려고 하자 별안간 눈물을 보이는 금쪽이는 “내 진짜 엄마, 아빠는 이미 죽었어”라며 또 다시 알 수 없는 말을 늘어놓는다. 이에 엄마는 포기하지 않고 금쪽이 상처를 치료하려 하지만, 다시금 “우리 부모는 가짜야”라고 말하는 금쪽이의 모습에 출연진들은 탄식을 금치 못한다. 아빠는 금쪽이가 어렸을 때 발등에 화상을 입은 적이 있다며 “상처에 대한 트라우마가 있다”라고 덧붙여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