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0.5℃
  • 흐림강릉 22.6℃
  • 서울 22.0℃
  • 흐림대전 27.9℃
  • 흐림대구 29.1℃
  • 구름많음울산 27.6℃
  • 흐림광주 27.4℃
  • 흐림부산 27.6℃
  • 흐림고창 27.8℃
  • 구름많음제주 28.9℃
  • 흐림강화 20.9℃
  • 흐림보은 27.0℃
  • 흐림금산 27.9℃
  • 흐림강진군 26.6℃
  • 구름많음경주시 27.1℃
  • 흐림거제 27.7℃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MBC '선을 넘는 녀석들' 전현무X김종민X유병재, 분노한 윤 일병 사망 사건 내막


‘선을 넘는 녀석들’이 군대 내 가혹행위로 사망한 윤 일병 사건을 재조명했다.

 

10월 31일 방송된 MBC ‘선을 넘는 녀석들 : 마스터-X’(연출 한승훈/이하 ‘선녀들’) 25회에서는 군대와 역사가 크로스오버 된 ‘군 잔혹사’ 편으로 꾸며졌다. 전현무, 김종민, 유병재는 군대 문제를 사실적으로 다뤄 화제를 모은 드라마 ‘D.P’ 촬영지에서 드라마보다 충격적인 현실판 ‘D.P.’를 이야기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유병재는 군대에 대한 두려움으로 “13살부터 군대 고민을 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어릴 적부터 군대에 대한 소문들을 너무 많이 들어 걱정이 됐다는 것. ‘선녀들’은 실제로 하루 평균 1.6명 탈영을 하고, 수많은 청춘들이 군대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는다는 통계를 들으며, 드라마를 넘어 현실에서 우리 사회 어두운 이면을 살펴봐야 함을 깨닫게 했다.

 

그 중 ‘선녀들’은 2014년 대한민국을 분노로 들끓게 한 ‘윤 일병 사망 사건’의 내막을 전하며 충격을 선사했다. 윤 일병 사망 사건은 가해자들의 고의적인 은폐, 허위 진술로 묻힐 뻔했다가, 4개월 만에 처참한 죽음의 진실이 드러났던 사건. 윤 일병에게는 하루도 빠짐없이 폭행과 가혹 행위가 가해졌다고.

 

특히 사건 당일 윤 일병이 겪었을 지옥의 시간을 듣던 김종민은 분노해 울컥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가해자 이 병장은 냉동 만두를 쩝쩝거리며 먹는다는 등 말도 안 되는 이유로 오전부터 쉬지 않고 폭행을 했다. 김종민은 정신을 잃고 쓰러진 윤 일병이 꾀병을 부리고 있다며 또 폭행을 가한 이 병장의 행위에 “이 정도면 고문 아니냐”고 화가 나는 마음을 드러냈다.

 

결국 윤 일병이 사망하자, 가해자들은 집단적으로 은폐를 했다. 그러나 사고로 묻힐 뻔한 윤 일병의 사망은 사건의 키를 쥔 자들이 나타나며 반전이 이뤄졌다. 제보자 김 상병과 목격자 김 일병이었다. 당시 가해자들의 압박 속 용기를 낸 이들의 활약에 윤 일병의 사망은 수면 위로 드러날 수 있었다.

 

여기에 ‘선녀들’은 재심 전문 변호사 ‘법률 마스터’ 박준영과 전투적 심리학자 ‘심리 마스터’ 김태형과 함께 윤 일병 사망 사건을 더 깊게 다뤘다. 두 마스터는 폭력에 지속적으로 노출돼 물들어간 부대원들의 방관자 심리, 윤 일병이 누구에게도 도움의 손길을 요청하지 못한 이유 등을 이야기했다. 폭행 강도가 세짐에 따라 무력감에 빠지는 피해자는 분노도 못하는 상태에 빠지게 된다고.

 

박준영 변호사는 “다른 병사들이 보는 앞에서 벌어지는 폭행임에도 불구하고 주변에서 방관을 하니, ‘과연 달라질까’라는 마음이 들고, 피해 병사는 점점 위축되는 게 아닐까”라고 공감했다. 김태형 심리학자는 “그때 반대로 누가 나서 준다면 이것이 바로 ‘선구자 효과’다. 한 명이 나서면 확 달라진다. 방관으로 만들어진 악의 고리가 끊어지는 효과다”라고 강조했다.

 

윤 일병의 가족들이 진실을 알게 된 것이 아이러니하게도 가해자 측 변호사 결심 때문이라는 사실은 충격을 안겼다. 군대 내에서 일어난 사건이지만, 부대는 이를 은폐 축소하려 한 것. 김종민은 “사실 용서는 피해자 가족이 하는 거지 않냐”며, 윤 일병 사망 이후 대대장이 피해자 가족에게 보낸 문자를 소개했다. 용서를 강요하는 문자에 ‘선녀들’은 함께 분노했다.

 

마지막으로 박준영 변호사는 “이런 문제가 군대에서만 발생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 사회 곳곳에서 비슷한 형태로 발생하고 있다. 방관하지 않았기에 이 사건의 진실이 밝혀졌듯이, 우리가 (이런 문제들에) 관심을 가져야 하지 않을까”라고 강조했다. 김태형 변호사는 “사람이 나쁜 짓을 어느정도까지 할 수 있는지는 조직의 분위기가 정하게 된다. 문제가 발생했을 때만이 아니라, 사건의 재발 방지를 위해 대책을 마련하는 것이 피해자들의 마음 상처를 치유할 수 있는 길”이라고 덧붙였다.

 

군대 잔혹사, 윤 일병 사망 사건으로 시작해 우리 모두의 이야기로 발전시킨 ‘선녀들’의 배움 여행은 시청자들에게 깨달음을 안기는 묵직한 시간을 선사했다. 다음 방송에서는 광복 후 대한민국을 이끈 지도자들의 암살 사건을 예고하며 관심을 집중시킨다. MBC ‘선을 넘는 녀석들 : 마스터-X’는 매주 일요일 밤 9시 5분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KBS2 ‘법대로 사랑하라’ 이승기, “평범한 한량이 아니다!” 베일에 싸인‘갓물주’! 김정호의 이중생활 1, 2, 3!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법대로 사랑하라’ 이승기가 베일에 싸인 ‘갓물주’ 김정호의 이중생활을 낱낱이 공개한다. 오는 9월 5일(월) 저녁 9시 50분 첫 방송 예정인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법대로 사랑하라’(극본 임의정, 연출 이은진, 제작 ㈜지담미디어, 하이그라운드)는 검사 출신 한량 갓물주 김정호와 4차원 변호사 세입자 김유리의 로(Law)맨스 드라마이다. ‘법대로 사랑하라’는 2,500만 뷰 이상을 기록한 노승아 작가의 웹 소설을 드라마화한 작품. 아름다운 영상미를 보여줄 이은진 감독의 연출과 삶에 대한 통찰력이 남다른 임의정 작가의 깊이 있는 대본이 더해진 드라마로 2022년 하반기 최고의 기대작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무엇보다 ‘법대로 사랑하라’는 이승기가 ‘로맨틱 코미디’로 오랜만에 복귀를 알리며 ‘이승기표 로코’를 기다리는 수많은 시청자에게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이승기는 전직 ‘괴물 천재’ 검사이자 현직 웹소설 작가인 건물주 김정호로 등장, ‘로코 황제’다운 스윗함은 물론 스마트함과 카리스마, 코믹까지 다채로운 팔색조 매력을 발산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이승기가 ‘김정호의 이중생활 #3’을 선보여 이목을 집중시킨다. 극 중


영화&공연

더보기
[소식 쓰윽] 3년 만의 정상화 개최 예고, '부산국제영화제 : 다시, 마주 보다' 메인포스터 공개
공식 포스터를 공개하며 기대감을 한껏 고조시키고 있는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오는 10월 5일(수)부터 14일(금)까지 영화의전당 일대에서 열흘간 진행된다. 이번에 공개된 포스터에는 맑은 하늘 아래 바다를 응시하는 관객의 모습이 담겨 눈길을 끈다. 이는 영화의 바다라 불리는 부산국제영화제와 관객이 서로 마주한 것으로, 팬데믹 이후 3년 만의 정상화 개최에 대한 설렘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다. 부산국제영화제 로고를 바라보는 포스터 속 인물은 관객을 포함해 영화제를 방문한 게스트, 산업 관계자 등 모든 영화인을 상징해 특별한 의미를 더한다. 올해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COVID-19)로 진행되지 못했던 프로그램 섹션인 미드나잇 패션(Midnight Passion)을 비롯하여 지원 사업인 아시아영화펀드, 플랫폼부산, 포럼 비프 그리고 샤넬과 만나 새롭게 돌아온 CHANEL X BIFF 아시아영화아카데미 등을 재개해 관객들의 기대에 부응할 계획이며 영화인들 간의 교류와 교육, 산업 전반에 활력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포스터가 전하는 메시지와 같이 올해는 관객과 영화인 모두 한자리에 모여 한층 활력이 넘치는 풍성한 영화제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또한,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