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5.4℃
  • 구름많음강릉 4.1℃
  • 흐림서울 -2.4℃
  • 흐림대전 -1.0℃
  • 구름많음대구 0.5℃
  • 흐림울산 5.2℃
  • 흐림광주 1.7℃
  • 흐림부산 6.5℃
  • 흐림고창 -0.2℃
  • 제주 5.3℃
  • 구름많음강화 -3.8℃
  • 흐림보은 -3.6℃
  • 구름많음금산 -0.6℃
  • 흐림강진군 2.4℃
  • 흐림경주시 1.7℃
  • 흐림거제 5.0℃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MBC '선을 넘는 녀석들' 전현무X김종민X유병재, 분노한 윤 일병 사망 사건 내막

URL복사


‘선을 넘는 녀석들’이 군대 내 가혹행위로 사망한 윤 일병 사건을 재조명했다.

 

10월 31일 방송된 MBC ‘선을 넘는 녀석들 : 마스터-X’(연출 한승훈/이하 ‘선녀들’) 25회에서는 군대와 역사가 크로스오버 된 ‘군 잔혹사’ 편으로 꾸며졌다. 전현무, 김종민, 유병재는 군대 문제를 사실적으로 다뤄 화제를 모은 드라마 ‘D.P’ 촬영지에서 드라마보다 충격적인 현실판 ‘D.P.’를 이야기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유병재는 군대에 대한 두려움으로 “13살부터 군대 고민을 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어릴 적부터 군대에 대한 소문들을 너무 많이 들어 걱정이 됐다는 것. ‘선녀들’은 실제로 하루 평균 1.6명 탈영을 하고, 수많은 청춘들이 군대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는다는 통계를 들으며, 드라마를 넘어 현실에서 우리 사회 어두운 이면을 살펴봐야 함을 깨닫게 했다.

 

그 중 ‘선녀들’은 2014년 대한민국을 분노로 들끓게 한 ‘윤 일병 사망 사건’의 내막을 전하며 충격을 선사했다. 윤 일병 사망 사건은 가해자들의 고의적인 은폐, 허위 진술로 묻힐 뻔했다가, 4개월 만에 처참한 죽음의 진실이 드러났던 사건. 윤 일병에게는 하루도 빠짐없이 폭행과 가혹 행위가 가해졌다고.

 

특히 사건 당일 윤 일병이 겪었을 지옥의 시간을 듣던 김종민은 분노해 울컥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가해자 이 병장은 냉동 만두를 쩝쩝거리며 먹는다는 등 말도 안 되는 이유로 오전부터 쉬지 않고 폭행을 했다. 김종민은 정신을 잃고 쓰러진 윤 일병이 꾀병을 부리고 있다며 또 폭행을 가한 이 병장의 행위에 “이 정도면 고문 아니냐”고 화가 나는 마음을 드러냈다.

 

결국 윤 일병이 사망하자, 가해자들은 집단적으로 은폐를 했다. 그러나 사고로 묻힐 뻔한 윤 일병의 사망은 사건의 키를 쥔 자들이 나타나며 반전이 이뤄졌다. 제보자 김 상병과 목격자 김 일병이었다. 당시 가해자들의 압박 속 용기를 낸 이들의 활약에 윤 일병의 사망은 수면 위로 드러날 수 있었다.

 

여기에 ‘선녀들’은 재심 전문 변호사 ‘법률 마스터’ 박준영과 전투적 심리학자 ‘심리 마스터’ 김태형과 함께 윤 일병 사망 사건을 더 깊게 다뤘다. 두 마스터는 폭력에 지속적으로 노출돼 물들어간 부대원들의 방관자 심리, 윤 일병이 누구에게도 도움의 손길을 요청하지 못한 이유 등을 이야기했다. 폭행 강도가 세짐에 따라 무력감에 빠지는 피해자는 분노도 못하는 상태에 빠지게 된다고.

 

박준영 변호사는 “다른 병사들이 보는 앞에서 벌어지는 폭행임에도 불구하고 주변에서 방관을 하니, ‘과연 달라질까’라는 마음이 들고, 피해 병사는 점점 위축되는 게 아닐까”라고 공감했다. 김태형 심리학자는 “그때 반대로 누가 나서 준다면 이것이 바로 ‘선구자 효과’다. 한 명이 나서면 확 달라진다. 방관으로 만들어진 악의 고리가 끊어지는 효과다”라고 강조했다.

 

윤 일병의 가족들이 진실을 알게 된 것이 아이러니하게도 가해자 측 변호사 결심 때문이라는 사실은 충격을 안겼다. 군대 내에서 일어난 사건이지만, 부대는 이를 은폐 축소하려 한 것. 김종민은 “사실 용서는 피해자 가족이 하는 거지 않냐”며, 윤 일병 사망 이후 대대장이 피해자 가족에게 보낸 문자를 소개했다. 용서를 강요하는 문자에 ‘선녀들’은 함께 분노했다.

 

마지막으로 박준영 변호사는 “이런 문제가 군대에서만 발생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 사회 곳곳에서 비슷한 형태로 발생하고 있다. 방관하지 않았기에 이 사건의 진실이 밝혀졌듯이, 우리가 (이런 문제들에) 관심을 가져야 하지 않을까”라고 강조했다. 김태형 변호사는 “사람이 나쁜 짓을 어느정도까지 할 수 있는지는 조직의 분위기가 정하게 된다. 문제가 발생했을 때만이 아니라, 사건의 재발 방지를 위해 대책을 마련하는 것이 피해자들의 마음 상처를 치유할 수 있는 길”이라고 덧붙였다.

 

군대 잔혹사, 윤 일병 사망 사건으로 시작해 우리 모두의 이야기로 발전시킨 ‘선녀들’의 배움 여행은 시청자들에게 깨달음을 안기는 묵직한 시간을 선사했다. 다음 방송에서는 광복 후 대한민국을 이끈 지도자들의 암살 사건을 예고하며 관심을 집중시킨다. MBC ‘선을 넘는 녀석들 : 마스터-X’는 매주 일요일 밤 9시 5분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티빙 오리지널 '백종원의 사계' 대방어, 굴! “제일 맛있는 제철은 겨울이에요!”
백종원이 그리는 사계절 식도락 여행의 마지막 퍼즐, '백종원의 사계' 겨울 편이 온다. 티빙 오리지널 '백종원의 사계-이 계절 뭐 먹지?'(연출 한경훈, 이하 '백종원의 사계')는 자타공인 국내 최고의 요리 연구가 백종원이 전국을 돌아다니며 제철 식재료와 요리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내는 로드 다큐멘터리. 봄, 여름, 가을에 이은 대서사시의 완결판, 겨울 편을 알리며 팬들의 반가움을 북돋고 있다. 이런 가운데 겨울 편을 맛보기로 확인할 수 있는 티저 영상이 공개, 보는 이들의 구미를 제대로 당기고 있다. 영상 안에는 온 세상이 흰 눈으로 뒤덮인 겨울의 절경 속 대방어, 굴 등 비로소 이 계절에 맛의 진가를 내는 식재료들이 신명나게 펼쳐진다. 다양한 식재료들의 싱싱함이 보는 이들의 군침마저 자극하는 것. 특히 한 입 먹을수록 탄성도 격해지는 백종원의 시식 장면은 흥미로운 자극을 유발한다. “으아~”, “어유~”, “이야~”라며 백종원의 감탄을 연발하게 만드는 이번 제철음식의 주인공들은 어떤 것들일지 벌써부터 궁금해지는 상황. 여기에 “기억하세요, 제일 맛있는 제철은 겨울이에요, 겨울!”이라며 쐐기를 박는 그의 메시지까지 더해 기대감도 고조 중이다. 뿐만 아니라 깊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삼성전자 “가치 있는 고객 경험으로 사업품격 높이자” 2022년 신년사 발표
삼성전자 한종희 대표이사 부회장과 경계현 대표이사 사장이 지난 3일 임직원을 대상으로 '2022년 신년사'를 전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이날 공동명의의 신년사에서 '지난해 팬데믹 장기화로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며 '잠시도 마음을 놓을 수 없는 상황에서 우리는 기술 개발에 힘을 쏟고 투자를 늘려 경쟁력을 회복하면서 좋은 성과를 거뒀다'고 먼저 임직원에게 감사를 표했다. 이어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우리가 하는 사업의 경쟁은 치열해지고 있다'고 진단한 뒤 '선두 사업은 끊임없는 추격을 받고 있고, 도약해야 하는 사업은 멈칫거리고 있다. 2022년 우리는 다시 한번 바꿔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과거의 비즈니스 모델과 전략, 경직된 프로세스와 시대의 흐름에 맞지 않는 문화는 과감하게 버려야 한다'며 '개인의 창의성이 존중 받고 누구나 가치를 높이는 일에 집중할 수 있는 민첩한 문화로 바꿔 가자'고 강조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새해 화두로 고객 우선, 수용의 문화, ESG 선도 등을 제시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고객을 지향하는 기술의 혁신은 지금의 삼성전자를 있게 한 근간이며, 세계 최고의 기술력은 우리가 포기할 수 없는 부분'이라며 '이제는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