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5℃
  • 맑음강릉 7.1℃
  • 맑음서울 1.7℃
  • 맑음대전 3.8℃
  • 맑음대구 6.3℃
  • 맑음울산 8.4℃
  • 맑음광주 6.2℃
  • 맑음부산 10.1℃
  • 맑음고창 4.9℃
  • 구름조금제주 9.5℃
  • 맑음강화 2.0℃
  • 맑음보은 3.3℃
  • 맑음금산 4.1℃
  • 맑음강진군 6.0℃
  • 맑음경주시 7.4℃
  • 맑음거제 8.3℃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MBC '구해줘! 홈즈' 에일리X박영진XKCMX산들, 판교 K사 출퇴근하는 1인 가구 전셋집 찾기!

URL복사

 

31일 방송되는 MBC ‘구해줘! 홈즈’(연출:이민희 /이하 ‘홈즈’)에서는 가수 에일리와 개그맨 박영진 그리고 가수 KCM과 산들, 양세찬이 각각 매물 찾기에 나선다.

이날 방송에서는 독특하고 매력적인 집을 찾는 1인 가구 의뢰인이 등장한다. 현재 판교 IT기업에 근무 중인 의뢰인은 전세 만료를 앞두고, 직장까지 출퇴근이 수월한 곳으로 이사를 원한다. 그동안 평범한 구조의 집에서 쭉 살아온 의뢰인은 예전부터 꿈꿔왔던 독특한 구조의 집을 바란다. 지역은 판교 직장까지 차로 30분 이내의 서울&경기 지역으로 방 1~2개와 넉넉한 수납장을 원했다. 또, 다양하게 활용 가능한 공간을 바랐으며, 예산은 전세가 5억 원대까지 가능하다고 밝혔다.

복팀에서는 가수 에일리와 개그맨 박영진이 강남구 도곡동의 매물을 소개한다. 도보 3분 거리에 양재천 산책로와 카페거리가 있는 곳으로 매물의 1층에도 카페가 운영 중이라고 한다. 두 사람이 소개한 곳은 탑층 매물로 마치 아이스크림 가게에 온 듯 알록달록한 인테리어가 눈길을 끈다. 민트색 상,하부장을 발견한 에일리는 “저는 개인적으로 민초단이에요.”라고 털어놓는다. 이에 박영진은 “저는 반민초단이다.”라고 말해 두 사람 사이에 잠시 정적이 흘렀다는 후문이다.

이번 매물의 하이라이트 공간은 안방과 연결된 야외공간으로 나무 펜스와 자동 어닝 그리고 쇼파와 테이블까지 완벽 세팅이 되어 있다고 한다. 에일리는 “의뢰인 나이 대에 꼭 맞는 배출러 패드(bachelor pad)같다.”고 해외파 다운 소감을 밝히자, 박영진은 “우리가 여러 가지 배출(?)을 하긴 했다.”라고 대답해 웃음을 유발한다.

이어 두 사람은 의왕시의 도시형 생활주택을 소개한다. 필로티 구조의 1층 매물에, 뒷산과 이어져 나만의 프라이빗 정원이 있는 구조라고 한다. 넓은 정원의 나무 데크 끝에는 인조잔디 존까지 있어 바비큐까지 가능하다고해 기대를 모은다.

덕팀에서는 가수 KCM과 산들 그리고 양세찬이 출격한다. 세 사람은 ‘홈즈’ 최초로 소개되는 지역인 과천시로 향한다. 의뢰인의 직장까지 차량 20분 거리로 인근에 정부과천청사역과 과천 저수지가 있다고 한다. 2019년 준공된 탑층 매물로 1층에만 방 3개가 있으며, 계단을 따라 올라가면 SNS 감성의 복층 공간과 특대형 야외공간이 등장해 눈길을 사로잡는다.

한편, 50승 기념 선물로 ‘상대팀 코디 뺏기 1회권’이 공개된 가운데 복팀 49승, 덕팀 48승을 기록하고 있어 이번 대결의 결과에 귀추가 주목된다. 

판교 출퇴근 싱글 하우스 찾기는 31일 밤 10시 40분 MBC ‘구해줘! 홈즈’에서 공개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TV조선 '탐사보도 세븐' 신년기획 - 대통령의 조건 _오늘(6일) 밤 8시 방송
두 달 여 앞으로 다가온 20대 대통령 선거. 우리는 과연 어떤 대통령을 원하고 있을까. 대통령에게 요구되는 조건은 시대마다 달랐다. 민주화, 경제 성장, 국민 통합 등 당대의 요구를 정확히 읽고 이에 응답한 후보가 국민의 부름을 받았다. 이번 대선의 시대정신은 무엇일까. 또 후보들은 이 시대정신에 얼마나 부응하고 있을까. 오늘(6일) 밤 8시 방송되는 TV CHOSUN <탐사보도 세븐>에서는 빅데이터 분석과 역대 대통령들의 사례를 통해, 대통령이 되기 위한 조건이 무엇인지 제시한다. ■ 코앞에 다가온 20대 대선, 국민이 원하는 대통령은? 취재진이 20대 대선 후보들과 관련해 어떤 키워드들이 온라인 상에서 언급되고 있는지 빅데이터를 통해 분석한 결과, 유력 후보들의 정책이나 능력 대신 사생활이나 구설에 대한 키워드가 주목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이재명 후보와 윤석열 후보에 대한 온라인 상 부정 감성이 비슷한 추이를 보이며 움직이는 현상도 발견됐다. ■ SNS 빅데이터로 본 ‘시대정신’ 취재진은 또한 빅데이터 전문 업체와 함께 인스타그램, 트위터 등 소셜네트워크와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 게시된 대선 관련 연관어를 분석했다. 이를 통해 국민들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삼성전자 “가치 있는 고객 경험으로 사업품격 높이자” 2022년 신년사 발표
삼성전자 한종희 대표이사 부회장과 경계현 대표이사 사장이 지난 3일 임직원을 대상으로 '2022년 신년사'를 전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이날 공동명의의 신년사에서 '지난해 팬데믹 장기화로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며 '잠시도 마음을 놓을 수 없는 상황에서 우리는 기술 개발에 힘을 쏟고 투자를 늘려 경쟁력을 회복하면서 좋은 성과를 거뒀다'고 먼저 임직원에게 감사를 표했다. 이어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우리가 하는 사업의 경쟁은 치열해지고 있다'고 진단한 뒤 '선두 사업은 끊임없는 추격을 받고 있고, 도약해야 하는 사업은 멈칫거리고 있다. 2022년 우리는 다시 한번 바꿔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과거의 비즈니스 모델과 전략, 경직된 프로세스와 시대의 흐름에 맞지 않는 문화는 과감하게 버려야 한다'며 '개인의 창의성이 존중 받고 누구나 가치를 높이는 일에 집중할 수 있는 민첩한 문화로 바꿔 가자'고 강조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새해 화두로 고객 우선, 수용의 문화, ESG 선도 등을 제시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고객을 지향하는 기술의 혁신은 지금의 삼성전자를 있게 한 근간이며, 세계 최고의 기술력은 우리가 포기할 수 없는 부분'이라며 '이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