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3.5℃
  • 맑음강릉 0.0℃
  • 맑음서울 -1.9℃
  • 맑음대전 -1.6℃
  • 맑음대구 2.4℃
  • 맑음울산 2.8℃
  • 맑음광주 0.7℃
  • 맑음부산 4.5℃
  • 맑음고창 -2.1℃
  • 구름많음제주 5.8℃
  • 맑음강화 -1.6℃
  • 맑음보은 -3.5℃
  • 맑음금산 -4.1℃
  • 맑음강진군 1.4℃
  • 맑음경주시 0.5℃
  • 맑음거제 4.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티빙 '유미의 세포들' 김고은, 기분 전환 힐링 여행 포착! 윤유선X성지루와 행복 충전

URL복사

 

‘유미의 세포들’ 김고은의 쓸쓸한 표정이 포착됐다.

 

티빙 오리지널 ‘유미의 세포들’(연출 이상엽, 크리에이터 송재정, 극본 김윤주·김경란, 제공 티빙, 제작 스튜디오드래곤·메리카우·스튜디오N) 측은 28일, 고민에 빠진 유미(김고은 분)의 모습을 포착했다. 이어 부모님과 시간을 보내는 유미의 모습도 공개돼 궁금증을 자극한다.

 

현실을 자각한 구웅(안보현 분)이 한집살이를 끝내겠다고 선언하면서 유미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구웅이 정말로 유미의 집을 나가게 될지 호기심을 자극하는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유미의 쓸쓸한 얼굴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위기에 빠진 유미와 구웅의 로맨스가 어떻게 흘러갈지 관심이 집중된다. 이어진 사진에는 부모님 집을 찾은 유미의 힐링 모먼트가 포착됐다. 엄마(윤유선 분)와 아빠(성지루 분)의 다정한 보살핌을 받는 유미에게 행복이 조금씩 충전되는 듯하다.

 

시즌 1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13, 14회에서는 유미의 로맨스에 또 한 번 결정적인 변화가 찾아온다. 앞서 공개된 예고편에서는 미묘하게 어긋나기 시작한 유미와 구웅의 관계가 위기감을 높였다. 사랑세포는 과연 어떤 결단을 내릴지, 구웅과 미래를 함께하고 싶었던 유미의 바람은 이뤄질 수 있을지 이목이 쏠린다.

 

티빙 오리지널 ‘유미의 세포들’ 13회는 내일(29일) 오전 11시 티빙에서 선공개되며, 밤 10시 50분에 tvN에서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TV조선 '탐사보도 세븐' 신년기획 - 대통령의 조건 _오늘(6일) 밤 8시 방송
두 달 여 앞으로 다가온 20대 대통령 선거. 우리는 과연 어떤 대통령을 원하고 있을까. 대통령에게 요구되는 조건은 시대마다 달랐다. 민주화, 경제 성장, 국민 통합 등 당대의 요구를 정확히 읽고 이에 응답한 후보가 국민의 부름을 받았다. 이번 대선의 시대정신은 무엇일까. 또 후보들은 이 시대정신에 얼마나 부응하고 있을까. 오늘(6일) 밤 8시 방송되는 TV CHOSUN <탐사보도 세븐>에서는 빅데이터 분석과 역대 대통령들의 사례를 통해, 대통령이 되기 위한 조건이 무엇인지 제시한다. ■ 코앞에 다가온 20대 대선, 국민이 원하는 대통령은? 취재진이 20대 대선 후보들과 관련해 어떤 키워드들이 온라인 상에서 언급되고 있는지 빅데이터를 통해 분석한 결과, 유력 후보들의 정책이나 능력 대신 사생활이나 구설에 대한 키워드가 주목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이재명 후보와 윤석열 후보에 대한 온라인 상 부정 감성이 비슷한 추이를 보이며 움직이는 현상도 발견됐다. ■ SNS 빅데이터로 본 ‘시대정신’ 취재진은 또한 빅데이터 전문 업체와 함께 인스타그램, 트위터 등 소셜네트워크와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 게시된 대선 관련 연관어를 분석했다. 이를 통해 국민들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삼성전자 “가치 있는 고객 경험으로 사업품격 높이자” 2022년 신년사 발표
삼성전자 한종희 대표이사 부회장과 경계현 대표이사 사장이 지난 3일 임직원을 대상으로 '2022년 신년사'를 전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이날 공동명의의 신년사에서 '지난해 팬데믹 장기화로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며 '잠시도 마음을 놓을 수 없는 상황에서 우리는 기술 개발에 힘을 쏟고 투자를 늘려 경쟁력을 회복하면서 좋은 성과를 거뒀다'고 먼저 임직원에게 감사를 표했다. 이어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우리가 하는 사업의 경쟁은 치열해지고 있다'고 진단한 뒤 '선두 사업은 끊임없는 추격을 받고 있고, 도약해야 하는 사업은 멈칫거리고 있다. 2022년 우리는 다시 한번 바꿔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과거의 비즈니스 모델과 전략, 경직된 프로세스와 시대의 흐름에 맞지 않는 문화는 과감하게 버려야 한다'며 '개인의 창의성이 존중 받고 누구나 가치를 높이는 일에 집중할 수 있는 민첩한 문화로 바꿔 가자'고 강조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새해 화두로 고객 우선, 수용의 문화, ESG 선도 등을 제시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고객을 지향하는 기술의 혁신은 지금의 삼성전자를 있게 한 근간이며, 세계 최고의 기술력은 우리가 포기할 수 없는 부분'이라며 '이제는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