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6.4℃
  • 구름조금강릉 12.2℃
  • 맑음서울 9.6℃
  • 구름많음대전 8.2℃
  • 맑음대구 8.3℃
  • 구름조금울산 11.2℃
  • 맑음광주 10.0℃
  • 구름조금부산 12.9℃
  • 맑음고창 6.1℃
  • 구름조금제주 14.8℃
  • 맑음강화 6.5℃
  • 구름많음보은 4.6℃
  • 구름조금금산 4.4℃
  • 맑음강진군 8.1℃
  • 구름조금경주시 6.5℃
  • 맑음거제 9.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E채널‘노는언니2’ 박기량, “15년 경력의 치어리더 선구자! 속마음 고백!”

URL복사

 

‘노는언니2’에 출연한 15년 경력의 치어리더 선구자 박기량이 화려한 겉모습과는 다른 치어리더계의 현실을 토로했다.

 

티캐스트 E채널 ‘노는언니2’는 여성 스포츠 스타들이 그동안 놓치고 살았던 것들에 도전하며 놀아보는 ‘세컨드 라이프’ 프로그램이다. 19일(오늘) 방송되는 7회에서는

박세리-한유미-신수지의 친구 박세경-차수민-박기량이 출격, 훈훈한 우정과 톡톡 튀는 웃음이 넘치는 ‘시간 여행 레이스’를 선보인다.

 

무엇보다 각 분야에서 뛰어난 실력과 넘치는 끼를 발산하는 박세리-한유미-신수지의 친구 박세경, 차수민, 박기량은 ‘노는언니2’에서만 할 수 있는 진솔한 속마음을 드러낸다. 박세리의 친구 박세경은 무릎 인대 파열로 골프의 꿈을 접었다가 김주연 프로를 도우러 갔던 미국에서 박세리를 만나 다시 골프와의 인연을 이어간 것을 고백했고, 차수민은 파격적인 반삭 헤어 변신이 인지도를 높이는데 큰 역할을 했다고 밝혔다. 더불어 차수민은 “관객석 돌자마자 옷을 벗어요”라며 백스테이지에서 순식간에 환복을 해야 하는 현업 모델들의 패션쇼 실황을 알려 모두를 놀라게 했다. 특히 차수민은 출연한 쇼에 맞춰 페이를 받는 프리랜서이자 인지도에 따라 달라지는 처우로 인해 첫 시작이 힘든, 모델 일의 실상을 얘기했다.

 

이어 15년 경력 베테랑 치어리더 박기량 역시 모든 스포츠가 무대인 치어리더의 현실을 토로했다. 원래는 가수를 꿈꿨지만 고등학생 때 길거리 캐스팅으로 치어리더가 됐다고 전한 박기량은 치어리더 팀의 팀장과 부팀장급 직책자는 월급제로 페이를 받지만, 팀원들은 한 경기당 페이를 지급받는 탓에 고충이 크다고 전한 것. 더욱이 회사에서 외제 차를 선물 받을 정도로 치어리더라는 직업을 알리는데 큰 기여를 한 박기량은 지금의 모습이 있기까지 치어리더 초반 팀장 언니를 롤모델로 밤 10시까지 연습했던 노력의 시간들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그런가 하면 박세경, 차수민, 박기량은 넘치는 끼를 발산하며 현장의 분위기를 후끈 달아오르게 했다. 박완규에 빙의해 가창력을 뽐낸 박세경의 노래부터 카리스마 워킹을 선사한 차수민, 활력 넘치는 치어리딩을 보인 박기량까지 개성 가득한 매력을 뽐낸 것. 이후 “언니도 런웨이 서보셨잖아요”라며 박세리를 추천한 차수민의 제안에 따라 언니들과 친구들은 ‘친친 런웨이’를 가졌다. 3팀이 각기 다른 개성으로 런웨이를 꾸민 가운데 박세리가 “난 웨딩드레스 전문이야”라고 패션쇼 유경험자라는 점을 내세우면서, 박세리가 패션쇼 시그니처 엔딩포즈인 ‘세리언니표 이마 맞대기’ 포즈를 보여줄지 귀추가 주목된다.

 

제작진은 “정말 친구와 놀러 온다는 마음으로 편안하게 즐겨준 박세경, 차수민, 박기량이 있어 든든하고 즐거웠다”며 “19일(오늘) 방송될 7회에서는 승부욕 넘치는 레이스와 속 깊은 이야기, 그리고 재기발랄 런웨이까지 처음부터 끝까지 채널 고정하게 될 에피소드가 쏟아진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티캐스트 E채널 ‘노는언니2’ 풀버전 다시보기(VOD)는 WAVVE (웨이브)에서 독점으로 볼 수 있으며 공식 인스타그램, E채널 유튜브를 통해서도 선수들의 생생한 현장 소식을 바로 만나볼 수 있다. ‘노는언니2’는 매주 화요일 밤 8시 50분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사회의 계급 갈등 정중앙을 조준하는 "뉴 오더"
영화<뉴 오더>는 202X, 머지않은 미래, 마리안의 호화로운 결혼식을 앞두고 멕시코 사회의 질서가 완전히 뒤바뀌면서 벌어지는 충격적인 사건을 담은 디스토피아 스릴러다. 칸영화제 3관왕에 빛나는 거장 미셸 프랑코 감독의 신작이자 도발적이면서 날카로운 문제 제기로 전 세계 평단의 주목을 받은 영화<뉴 오더>는 전 세계 231명의 평론가들이 투표에 참여한 ‘2020년 인디와이어 크리틱스 폴’에서 ‘2021년 최고의 기대작’으로 선정되면서 세계가 주목하는 가장 뜨거운 화제작 중 하나임을 증명한 바 있다. 또한 제72회 칸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 수상을 시작으로 전 세계를 열광시킨 <기생충>과 유사하게 상류층과 하류층의 극명한 대조를 통해 자본주의 사회의 모순에 대한 비판적 시선을 드러내는 작품이다. 영화는 알 수 없는 긴박함으로 입원해있던 환자들이 쫓겨나는 모습과 부유층의 행복한 결혼식으로 시작된다. 그 중 한 노부부는 긴박한 수술을 앞두고 있었으나 그들을 가리지 않고 쫓아낸다. 개인 병원에서 수술을해야만하지만 당장 수술할 돈이 부족한 노인은 자신들이 일했던 부유층 결혼식을 찾아간다. 하지만 그만둔지 오래되었다는 이유로 홀대를 하게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