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7.5℃
  • 맑음강릉 12.8℃
  • 구름조금서울 12.0℃
  • 구름많음대전 9.1℃
  • 맑음대구 8.9℃
  • 맑음울산 11.3℃
  • 구름조금광주 10.7℃
  • 맑음부산 12.6℃
  • 구름많음고창 7.1℃
  • 구름조금제주 13.7℃
  • 구름조금강화 8.2℃
  • 구름많음보은 4.8℃
  • 흐림금산 5.0℃
  • 구름조금강진군 9.2℃
  • 맑음경주시 7.5℃
  • 맑음거제 10.1℃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SBS '원 더 우먼' 위키미키 김도연, 짧지만 강렬한 임팩트 선보여! 극 몰입도 Up ↑

URL복사

 

위키미키(Weki Meki) 김도연이 1인 2역 캐릭터의 대비를 섬세하게 그려냈다.


김도연은 SBS 금토드라마 '원 더 우먼(One the Woman)' 9화, 10화에서 서로 다른 상황에 놓인 어린 연주와 미나의 모습을 자연스럽게 표현하며 눈길을 끌었다.


과거 연주(김도연 분)는 할머니 사고의 범인을 잡기 위해 경찰을 귀찮으리만큼 따라다니지만, 경찰은 "하여튼 가족이 세트로 문제야"라는 말로 깊은 상처만 남겼다. 경찰서 한편에는 온갖 모욕적인 말을 가만히 듣고 있는 아버지 명국(정인기 분)이 있었고, 그런 명국을 바라보는 연주의 표정에는 말로 설명할 수 없는 분노와 슬픔이 가득해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한편, 승욱(이상윤 분)은 연주(이하늬 분)의 행동을 보고, 과거 미나(김도연 분)을 떠올리며 비로소 자신의 첫사랑이 미나가 아닌 연주였음을 깨달았다. 그동안 승욱(영훈 분)의 기억 속 미나는 연주와 다른 말투와 행동으로 번번이 승욱을 혼란스럽게 했다. 미나는 승욱이 연주를 생각하며 준비한 데이트에서 "내가? 언제 뭐라고 했었나?"라며 의아한 표정을 짓는가 하면, 연주가 습관적으로 하던 행동들 마저 찾아볼 수 없어 큰 혼돈을 안겼다. 하지만 결국 승욱은 과거의 미나와 현재의 연주가 서로 다른 사람임을 확신, 극의 몰입감을 높였다.


김도연은 화재 사고로 위독해진 할머니와 방화범으로 붙잡힌 아버지 사이에서 연주 캐릭터가 느낄 복합적인 감정을 디테일하게 연기하며 극의 긴장감을 끌어올렸다. 뿐만 아니라 어딘지 모를 차가운 분위기가 느껴지는 미나 캐릭터를 차분하게 그려내며 1인 2역 연기의 매력을 극대화했다.


이처럼 김도연은 연주와 미나의 과거 이야기, 그 중심에서 짧지만 임팩트 있는 모습을 선보이며 대중의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 캐릭터의 가슴 뭉클하게 만드는 슬픔 가득한 모습과 풋풋하면서도 설렘 자극하는 연기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시선을 사로잡는 중이다.


김도연이 출연하는 SBS 드라마 '원 더 우먼'는 매주 금, 토 밤 10시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KBS '오늘 무해' 공효진-이천희-전혜진, ‘자전거 자가발전 핸드폰 충전하기’ 도전! 결과는?
KBS2 ‘오늘부터 무해하게’ 화보컷을 방불하게 하는 공효진의 자전거 몰아일체가 포착됐다 오는 4일(목) 방송되는 KBS2 환경 예능 ‘오늘부터 무해하게’(연출 구민정)(이하. ‘오늘 무해’) 4회에서는 공효진, 이천희, 전혜진의 죽도 생활이 그려지는 가운데 공효진의 자전거 홀릭이 담긴 스틸이 공개돼 눈길을 끈다. 공개된 스틸에는 공효진과 자전거가 때려야 뗄 수 없는 관계처럼 하나가 된 모습이 담겼다. 24시간이 모자랄 만큼 자가발전 자전거와 물아일체가 된 자태인 것. 이날 공효진은 환경 삼총사의 핸드폰 충전 담당자로서 자전거 자가발전 핸드폰 충전하기에 도전한다. 하지만 끊임없는 페달 밟기와 “충천 필요하신 분, 제가 해놓고 있을게요”라는 호언장담이 무색하게 핸드폰 잔량 표시는 14%에서 요지부동이었다. 이에 공효진은 숨쉬기보다 더 열심히 페달을 밟아 스퍼트를 올리더니 결국 배터리 21%를 만드는데 성공, “배터리 1% 올리는게 이렇게 힘든 줄 몰랐다”며 거친 숨을 몰아 쉬었다는 후문. 이후 공효진의 바톤을 이어받은 이천희와 전혜진의 도전이 시작됐다. 이천희는 호기롭게 자가발전 자전거에 온 몸을 맡긴 것도 잠시 전혜진의 “더~ 더~ 빨리 해봐”라는 채찍질에도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사회의 계급 갈등 정중앙을 조준하는 "뉴 오더"
영화<뉴 오더>는 202X, 머지않은 미래, 마리안의 호화로운 결혼식을 앞두고 멕시코 사회의 질서가 완전히 뒤바뀌면서 벌어지는 충격적인 사건을 담은 디스토피아 스릴러다. 칸영화제 3관왕에 빛나는 거장 미셸 프랑코 감독의 신작이자 도발적이면서 날카로운 문제 제기로 전 세계 평단의 주목을 받은 영화<뉴 오더>는 전 세계 231명의 평론가들이 투표에 참여한 ‘2020년 인디와이어 크리틱스 폴’에서 ‘2021년 최고의 기대작’으로 선정되면서 세계가 주목하는 가장 뜨거운 화제작 중 하나임을 증명한 바 있다. 또한 제72회 칸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 수상을 시작으로 전 세계를 열광시킨 <기생충>과 유사하게 상류층과 하류층의 극명한 대조를 통해 자본주의 사회의 모순에 대한 비판적 시선을 드러내는 작품이다. 영화는 알 수 없는 긴박함으로 입원해있던 환자들이 쫓겨나는 모습과 부유층의 행복한 결혼식으로 시작된다. 그 중 한 노부부는 긴박한 수술을 앞두고 있었으나 그들을 가리지 않고 쫓아낸다. 개인 병원에서 수술을해야만하지만 당장 수술할 돈이 부족한 노인은 자신들이 일했던 부유층 결혼식을 찾아간다. 하지만 그만둔지 오래되었다는 이유로 홀대를 하게된다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