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5℃
  • 구름조금강릉 4.4℃
  • 맑음서울 1.6℃
  • 맑음대전 3.2℃
  • 맑음대구 5.0℃
  • 맑음울산 5.1℃
  • 맑음광주 4.8℃
  • 맑음부산 6.8℃
  • 맑음고창 4.7℃
  • 구름많음제주 11.1℃
  • 맑음강화 2.9℃
  • 맑음보은 1.4℃
  • 맑음금산 2.5℃
  • 맑음강진군 6.4℃
  • 맑음경주시 4.7℃
  • 맑음거제 7.0℃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E채널 ‘노는언니2’ “이게 바로 국가대표들의 체육대회다!” 불꽃 튀는 승부욕 파티!

URL복사


티캐스트 E채널 ‘노는언니2’가 국가대표들의 불꽃 튀는 승부욕 파티가 폭발한 ‘노는언니2 전국체전’의 화려한 피날레를 선보였다.

 

지난 12일 방송된 티캐스트 E채널 ‘노는언니2’ 6회에서는 지난주에 이은 ‘노는언니2 전국체전’ 두 번째 시간으로 꾸며졌다. 선수들은 ‘세리족’(박세리, 배구 한송이, 유도 김성연, 역도 김수현), ‘유미족’(한유미, 쇼트트랙 조해리, 유도 윤현지, 클라이밍 서채현), ‘은혜족’(김은혜, 클라이밍 김자인, 유도 강유정, 탁구 서효원), ‘유인족’(정유인, 신수지, 복싱 오연지, 주짓수 성기라)으로 팀을 나눠 ‘철인 4종 경기’와 ‘축구 대결’로 ‘노는언니2 전국체전’의 최종 우승팀을 가렸다.

 

먼저 ‘노는언니2 전국체전’ 중간 집계 결과 ‘유미족’이 1등, ‘세리족’이 2등, ‘유인족’이 3등을, ‘은혜족’은 노메달로 안타깝게 4등을 기록했던 상황. 다음 경기인 ‘철인 4종 경기’ 첫 번째 경기에서 ‘세리족’ 한송이, ‘유미족’ 한유미, ‘은혜족’ 김은혜, ‘유인족’ 신수지는 볼풀에서 자신의 팀 배턴을 찾는 ‘볼풀 수영’을 벌였다. ‘세리족’ 한송이는 1등으로 치고 나갔고, 신수지는 2등으로 배턴을 찾아 첫 코스를 빠져나갔다. ‘세리족’ 김성연은 자신이 탄 장난감 말의 바퀴가 빠져 곤란을 겪기도 했지만 선두를 지켰고, 레몬 물을 뿜으며 달린 김수현 덕에 박세리는 지압판을 여유롭게 통과하며 ‘철인 4종 경기’의 금메달을 차지했다. 뒤이어 신수지의 기운을 받아 해맑게 사이클 코스를 통과한 오연지, 레몬 물에 몸서리치며 달린 성기라, 꽃게 스텝으로 지압판을 통과한 정유인의 ‘유인족’이 은메달을 획득했다.

 

그 사이 한유미는 ‘은혜족’의 배턴을 먼저 찾고 배턴 스틸 전략을 펼쳤지만, 동시에 자신 팀의 배턴도 찾지 못하면서 두 팀 모두 시간이 지체됐다. 이에 다 같이 배턴 찾기에 나선 가운데 ‘유미족’의 배턴이 먼저 발견돼 동메달을 확정지었다. 그러나 이미 노메달이 확정된 ‘은혜족’은 포기하지 않는 모습으로 큰 박수를 받았다. 이후 금메달 1개가 걸린 번외경기 ‘족장 대결’에서 ‘유인족’이 1등을, ‘세리족’이 2등을 차지했고, 한유미의 배턴 스틸 전략을 듣고 버럭했던 김은혜는 한유미와 첫 코스에서 3, 4위를 다투다가 사이클 코스에서 한유미를 역전, 통쾌한 역전승을 거뒀다.

 

마지막 경기인 축구에 앞서 박세리가 “축구 경기에서 무승부가 됐을 때 팀원들의 몸무게로 갑시다”라고 했지만, 장민호는 “승부차기로 승패를 결정하겠습니다”라고 응수했던 터. 이에 박세리가 “요령이 참 없어”라고 유쾌한 반격을 가하면서 티키타카를 형성했다. 그렇게 시작된 ‘세리족’과 ‘은혜족’의 예선경기에서 ‘은혜족’ 강유정은 ‘강메시’ 다운 강렬한 슈팅으로 선취골을 획득했고, ‘세리족’은 ‘김날두’다운 김성연의 날렵한 공격과 박세리의 ‘엉덩이 수비’에도 득점에 실패, ‘은혜족’에게 승부를 넘겼다. 축구 두 번째 예선 ‘유미족’과 ‘유인족’ 대결에서 ‘유미족’ 서채현은 생애 최초로 하는 축구에서 화려한 발재간의 ‘유인족’ 에이스 오연지와 날카로운 공격으로 ‘윤SON’으로 등극한 ‘유미족’ 윤현지에 못지않은 활약을 선사했다. 윤현지의 골이 골대를 맞자 MC 최성민은 “골대의 저주”라는 멘트를 했고, 서채현은 이에 반격하듯 속 시원한 선취골로 ‘유미족’의 승리를 이끌었다.

 

축구 결승전에서 맞붙은 ‘유미족’과 ‘은혜족’은 ‘유미족’ 윤현지와 ‘은혜족’ 강유정, 차세대 강자 ‘유미족’ 서채현의 맹렬한 공격으로 환호를 터트렸다. 여기에 김자인은 클라이밍 악력을 활용한 수비를, 서효원은 윤현지의 매치기 위협에도 끈질긴 전담 마크로 ‘진격의 도토리즈’를 형성한 끝에 0 대 0을 기록, 승부차기로 승패를 결정했다. 이어 진행된 3, 4위 결정전에서 ‘세리족’과 ‘유인족’은 골키퍼 선방에 골이 전부 막히며 승부차기에 돌입했고, ‘유인족’이 오연지의 골인으로 동메달을 가져갔다.

 

축구 결승전 최종 승부차기에서 ‘은혜족’ 김은혜와 ‘유미족’ 한유미의 마지막 골로 승패가 갈렸고, 한유미만 성공해 ‘유미족’이 ‘축구 대결’ 금메달을, ‘은혜족’이 은메달을 획득했다. 김은혜는 팀원들이 울컥하자 결국 눈물을 흘렸고, ‘철인 4종 경기’ 당시 배턴 스틸을 했던 한유미에게 욱했지만 이내 사과하는 한유미에게 진심으로 축하를 건네 훈훈한 ‘찐친 바이브’를 그려냈다. 최종승리는 금메달 2개, 은메달 1개, 동메달 1개를 획득한 ‘유미족’이 차지했다. 한유미는 당근과 채찍으로 우승을 했다고 밝혔고, 김성연은 “우리 이렇게 전국체전도 안 뛰잖아요”라며 열띤 분위기를 전달했다.


시청자들은 “선수들의 실력에 넋 놓고 봤어요! 역시 명불허전 국대 클래스!”, “언니들 예능감까지 최고! 보는 내내 빵빵 터졌어요”, “장민호와 세리 언니, ‘77즈’의 티키타카 완전히 빠져들었다!”, “장민호 센스있는 진행실력에 감동! 다음 ‘노는언니2 전국체전’에도 나와주세요!”, “한유미-김은혜, 두 사람의 찐친 바이브! ‘동갑 기린즈’ 영원하라!”, “선수들 못하는 게 뭐죠?” 등 뜨거운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티캐스트 E채널 ‘노는언니2’ 풀버전 다시보기(VOD)는 WAVVE (웨이브)에서 독점으로 볼 수 있으며 공식 인스타그램, E채널 유튜브를 통해서도 선수들의 생생한 현장 소식을 바로 만나볼 수 있다. ‘노는언니2’는 매주 화요일 밤 8시 50분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아는 형님' 최예빈, 펜트하우스 엄마 역 김소연 생각하며 눈물 흘려
최예빈이 드라마에서 함께 호흡을 맞췄던 '엄마' 김소연을 언급하며 눈물을 보였다. 16일(토)에 저녁 7시 40분에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 서스펜스 복수극 드라마 '펜트하우스'에서 '연기 천재'로 불리며 큰 활약을 보여준 진지희, 김현수, 최예빈이 전학생으로 찾아온다. 형님학교를 찾은 세 사람은 드라마 상에서 보여줬던 살 떨리는 연기와는 180도 다른 귀여움과 순수함으로 색다른 매력을 뽐냈다. 이날 세 배우는 드라마 뒷 이야기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세 배우는 극 중에서 엄마 역할을 맡았던 선배 배우들에 대해 자랑을 하는 시간을 가졌다. 진지희는 “우리 엄마는 내가 연기에 집중할 수 있게 늘 도와주신다”라며 선배 신은경에 대한 '리스펙'을 드러냈다. 김현수는 “우리 엄마는 원조 요정이다”라며 배우 유진의 깨알 같은 과거를 자랑해 애정을 드러냈다. 최예빈은 본인의 차례가 되자, 선배 김소연이 내어 준 마음 씀씀이를 언급하며 눈물을 보였다. 드라마 촬영 현장의 훈훈함이 형님학교까지 전해진 가운데, 서장훈은 “이 정도면 학부모 중 한 사람은 같이 왔어야 되는 거 아니야?”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진지희는 어느덧 배우 경력 19년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홍상수 감독과 이혜영 배우가 만난 최고의 영화, '당신 얼굴 앞에서'
영화 <당신얼굴 앞에서>는 누군가에게도 일어날 수 있는 평범한 일상이다. 다만 그녀에게는 우리가 맞딱뜨리고 싶지 않은 변수가 있을 뿐이다. 평범하지만 평범하지 않은 표현을 위해 이혜영 배우가 홍상수 감독과 첫 호흡을 맞춘 작품이며, 배우 조윤희, 권해효, 김새벽 등이 함께 출연했다. <당신얼굴 앞에서>는 올해 제74회 칸영화제 칸 프리미어(Cannes Premiere) 부문을 통해 월드 프리미어로 공개된 작품이다. 뿐만 아니라, 제78회 비엔나국제영화제,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제59회 뉴욕영화제, 제40회 벤쿠버국제영화제 등 해외 유수 영화제에 연이은 초청 소식을 알리며 전 세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영화는 아침에 일어나 동생의 얼굴을 바라보며 시작되고, 다음날 아침 동생의 얼굴을 바라보며 마감된다. 오랜만에 자신을 찾은 언니와 함께 가장 좋아하는 정취를 느끼기 위해 밖으로 나간다. 함께 자랐지만 아직도 서로를 잘 몰랐던 이야기를 나누고 자매간의 사소한 투닥임이 이어진다. 마치 영화에 참여하기 위해 온 듯했지만, 영화 감독과 이야기를 나누며 아니었다는 것을 관객에게 알려준다. 다시 오지 않는 오늘 하루, 그 하루를 집중하며 살아가야하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