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9.4℃
  • 흐림강릉 20.3℃
  • 흐림서울 21.5℃
  • 흐림대전 21.7℃
  • 흐림대구 21.1℃
  • 울산 21.1℃
  • 광주 20.0℃
  • 흐림부산 22.7℃
  • 흐림고창 21.0℃
  • 제주 23.7℃
  • 흐림강화 20.3℃
  • 흐림보은 19.9℃
  • 흐림금산 20.3℃
  • 흐림강진군 22.0℃
  • 흐림경주시 19.2℃
  • 흐림거제 21.7℃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SBS '홍천기' 김유정X안효섭, 닿을수록 위험해질 사랑 ‘애틋한 로맨스’

URL복사

 

‘홍천기’가 평균 시청률 두 자릿수를 돌파하며 흥행 열풍을 이어갔다.

 

9월 14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홍천기’(연출 장태유/극본 하은/제작 스튜디오S, 스튜디오태유) 6회에서는 19년 전 추억의 조각을 꺼내며 첫 입맞춤을 하는 홍천기(김유정 분)와 하람(안효섭 분)의 모습이 아련한 설렘을 선사했다. 그러나 하람은 홍천기를 위험에 빠뜨리고 싶지 않은 마음에 그녀를 밀어냈고, 이들의 애틋한 로맨스에 시청자들도 빠져들었다. 추억을 그리며 깊어진 로맨스에 시청률도 반응했다.

 

‘홍천기’ 6회는 수도권 평균 시청률 10.3%, 전국 평균 시청률 10.2%, 2049 시청률 4.5%를 기록하며, 모든 수치에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순간 최고 시청률은 12%를 나타냈다. ‘홍천기’는 월화드라마 전체 1위는 물론, 전채널 동시간대 1위에 등극하는 기록을 세우며 거침없는 상승세를 보였다. (닐슨코리아 기준)

 

이날 홍천기는 재차(2차) 경연에서 19년 전 하람과의 복사꽃밭 추억을 그림에 담았다. 검게 칠한 인왕산 바위와 그 아래 복사꽃밭에서 노니는 어린 연인의 모습이었다. 바위는 흰 여백으로 남겨두는 것이 일반적. 홍천기의 파격적인 그림에 경연장은 술렁였다. 홍천기는 “저 검은 바위는 생전 처음 눈으로 본 그대로를 그린 것이다”라며, 오랜 가뭄을 끝내는 비가 내리던 날, 눈을 뜨며 본 물에 젖은 검은 바위를 이야기했다. 홍천기는 사연과 추억이 담긴 그림으로 삼차(3차)에 진출했다.

 

양명대군(공명 분)은 홍천기를 따로 불러 충고를 전했다. 앞서 양명대군은 홍천기가 자신을 속인 모작 화공임을 눈치챈 바. 양명대군은 “너의 그림에 너의 필과 묵의 기운은 묻어있긴 한 것이냐”라고 실망을 표현하며, “너만의 묵빛을 찾으라”고 말했다. 양명대군의 진심 어린 조언에 홍천기의 마음은 복잡해졌다. 여기에 자신을 딸처럼 아껴주는 화단주 최원호(김광규 분)까지 그림을 그리다가 미친 홍천기의 아버지를 언급하며, 경연을 포기하라고 다그쳤다.

 

홀로 슬픔에 빠진 홍천기를 위로해준 이는 하람이었다. 두 사람은 말을 타고 19년 전 추억의 장소로 갔다. 홍천기는 용기 있게 복사꽃밭 소년의 이야기를 꺼냈다. 이에 두 사람의 공통된 추억의 순간들이 교차됐고, 홍천기는 앞을 볼 수 없던 과거 자신이 그랬던 것처럼, 하람의 손을 자신의 얼굴에 가져다 댔다. 자신을 기억하길 바라는 마음이었다. 손끝으로 그리웠던 얼굴을 쓰다듬던 하람은 홍천기에게 입을 맞췄고, 낭만적인 달빛 아래 두 사람의 첫 입맞춤이 아련한 설렘을 전했다.

 

그러나 홍천기와 몸이 닿자 하람의 몸 속에 봉인된 마왕이 반응했다. 하람의 목에 나비 모양 표식이 빛났고, 하람은 고통에 몸부림쳤다. 힘겹게 의식을 찾은 하람은 석척기우제날 이후 지옥 속에 살았던 자신을 상기하며, 홍천기를 밀어냈다. 하람은 “소년이 낭자를 찾아오지 못한 것은 낭자를 잊었기 때문이다”라며, 지난 인연을 잊으라 말했다. 홍천기는 차가운 말과는 다른 하람의 슬픈 표정을 떠올리며 “한번 그어진 획은 지울 수 없는 것처럼, 난 널 잊을 수 없다”고 속으로 되뇌었다.

 

그런가 하면, 홍천기는 ‘매죽헌 화회’ 삼차 경연에서 최종 우승 장원을 했다. 홍천기는 ‘말발굽이 만든 꽃향기에 날아든 나비’ 그림을 그렸고, 하람은 쌀 300석으로 그 그림을 경매로 사 홍천기를 장원으로 이끌었다. 장원이 된 홍천기는 양명대군에게 아버지의 병을 치료할 청심원을 구해달라 소원을 말했다. 홍천기의 소원이 이뤄진 그때, 광증이 있는 아버지 홍은오(최광일 분)가 경연장을 아수라장으로 만들며 긴장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정신이 온전치 못한 홍은오는 주향대군(곽시양 분)에게서 마왕을 떠올리곤 그를 향해 붓을 집어 던졌다. 이에 당황하는 홍천기의 모습이 위기를 예고하며, 다음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치솟게 했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는 홍천기와 하람의 로맨스를 더 애틋하게 만들 스토리가 풀리며 기대를 높였다. 역모의 마음을 드러낸 주향대군과 왕실에 대한 하람의 복수 서사, 홍천기와의 접촉에 반응하는 마왕의 모습이 차곡차곡 쌓이며, 앞으로의 이야기를 궁금하게 했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홍천기’는 추석 연휴 결방하고, 7회는 9월 27일 밤 10시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인간실격' 슬픔과 충격 휩싸인 류준열, 그가 발견한 진실 ‘궁금증↑’
JTBC 10주년 특별기획 ‘인간실격’(연출 허진호‧박홍수, 극본 김지혜, 제작 씨제스엔터테인먼트‧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 측은 5회 방송을 앞둔 16일,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정우(나현우 분)의 흔적들과 마주한 강재(류준열 분)의 모습을 공개했다. 외로운 죽음 뒤에 감춰져 있던 진실을 발견한 그의 변화가 궁금증을 일으킨다. 지난 방송에서 부정(전도연 분)과 강재에게 변화가 찾아왔다. 우연한 만남이 거듭되자 강재는 연락처를 교환했고, 부정은 한참을 망설이던 끝에 감사의 메시지와 함께 손수건을 돌려줬다. 하지만 강재의 답장은 없었다. 두 사람의 재회는 뜻밖의 장소에서 이뤄졌다. 강재가 하객 대행 서비스를 하던 결혼식장 로비에서 마주친 것. 부정은 남편 정수(박병은 분)를 뒤로 한 채 강재를 뒤쫓았다. 강재에게 자신도 모르게 이끌리는 부정, 그리고 그가 자꾸만 신경 쓰이는 강재의 인연이 어떻게 흘러갈지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그런 가운데 강재의 심상치 않은 행보에 이목이 집중된다. 스스로 목숨을 끊은 정우가 지내던 고시원을 찾은 강재. 온기를 잃은 좁고 허름한 방안을 둘러보는 강재의 눈빛에서 담담한 슬픔이 전해진다. 곳곳에 남겨진 흔적들은 정우의 녹록지 않은 삶을 짐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