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1.5℃
  • 흐림강릉 23.5℃
  • 흐림서울 21.0℃
  • 대전 21.4℃
  • 대구 21.6℃
  • 울산 21.8℃
  • 광주 22.7℃
  • 부산 22.6℃
  • 흐림고창 23.5℃
  • 구름많음제주 26.7℃
  • 흐림강화 20.8℃
  • 흐림보은 20.5℃
  • 흐림금산 21.3℃
  • 흐림강진군 24.3℃
  • 흐림경주시 20.6℃
  • 흐림거제 23.6℃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MBC '선을 넘는 녀석들 : 마스터-X' 2021 여름 서울 인사동에서 쏟아진 국보급 보물들 발굴 현장 출동

URL복사

 

‘선을 넘는 녀석들’이 전 세계가 주목한 역사 발굴 현장을 ‘예능 최초’로 공개한다.

 

8월 22일 방송되는 MBC ‘선을 넘는 녀석들 : 마스터-X’(연출 한승훈/이하 ‘선녀들’)은 ‘선녀뉴스! 역사가 뒤집혔다’ 편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서 불과 두 달 전, 세상에 공개되며 세계를 놀라게 했던 실제 뉴스의 현장을 찾는 배움 여행이 펼쳐진다. 한국을 넘어 세계사를 뒤흔들 유물들이 우르르 쏟아진 역사 발굴 현장에 직접 ‘선녀들’이 출동한 것.

 

먼저 전현무, 김종민, 유병재는 150년 만에 모습을 드러낸 경복궁 대형 화장실 발굴 현장을 찾는다. 경복궁 대형 화장실은 기록으로만 전해졌을 뿐, 발굴을 통해 실체를 확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선녀들’은 상상도 못한 대형 화장실 사이즈에 놀라는가 하면, 정화조 시설까지 갖춘 조선시대 화장실의 과학적 설계에 감탄을 터뜨린다고 해, 그 현장을 궁금하게 만든다.

 

뿐만 아니라 ‘선녀들’은 늘 다니던 종로 한복판에 엄청난 유물들이 잠들어 있었다는 사실에 깜짝 놀란다. 두 달 전 서울 인사동 골목길에서 조선시대 국보급 보물들이 무더기로 발굴된 것. 특히 이번에 발견된 유물은 세계 활자 역사를 뒤집을 가능성이 있어, ‘선녀들’이 실제 발굴 현장에서 밝혀낼 유물의 미스터리에 관심이 집중된다. 과연 역사는 어떻게 뒤집힐까.

 

그 역사적 현장을 찾은 전현무는 “우리가 예능 최초 공개다”라고 자부심을 드러낸다. 김종민은 자신의 발 밑에도 유물이 있을 거라는 생각에 “이 근처 다 파봐야 하는 거 아니에요?”라고 말하며 흥분을 감추지 못한다고. 고고학자에 빙의한 김종민은 시선을 아래에 고정한 채, 유물 발굴에 진심인 모습을 보여 웃음을 안길 전망이다.

 

오직 ‘선녀들’에서만 볼 수 있는 핫한 유물 발굴 현장은 실제 발굴 작업에 참여한 마스터들과 함께해 더 생생함을 전할 예정이다. 8월 22일 밤 9시 5분 방송되는 MBC ‘선을 넘는 녀석들 : 마스터-X’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E채널 ‘노는언니2’ 올림픽 선수들 출격! 솔직함 200% 사이다 원샷! 도쿄올림픽 후기 대방출!
‘노는언니’가 오는 9월 7일 시즌2 첫 방송을 전격 확정 지은 가운데 박세리-한유미-정유인-서효원-김자인이 직접 ‘올림픽 뒷이야기’를 밝힌 첫 녹화분이 깜짝 선공개됐다. 오는 9월 7일(화) 첫 방송 예정인 티캐스트 E채널 ‘노는언니2’는 여성 스포츠 스타들이 그동안 놓치고 살았던 것들에 도전하며 ‘놀아보는’ ‘세컨드 라이프’ 프로그램이다. 이와 관련 지난 20일(금) 유튜브 E채널과 ‘노는언니’ 공식 인스타그램에 오픈된 ‘노는언니2’ 첫 녹화 선공개 영상에는 박세리-한유미-정유인-서효원-김자인이 200% 솔직함으로 중무장한 ‘2020 도쿄올림픽’ 사이다 후기와 ‘도쿄올림픽’에서 열심히 싸운 선수들과의 훈훈한 만남이 담겨 관심을 자아내고 있다. ‘노는언니동’으로 시즌2의 첫 시작을 알린 언니들은 ‘도쿄올림픽’에서 고생한 선수들이 오기 전 ‘도쿄올림픽’에 대한 허심탄회한 이야기를 나눴다. 먼저 ‘믿고 보는 해설위원’으로 등극한 한유미는 여자배구 4강전 당일, 도핑이 적발돼 본국으로 돌아간 브라질 대표팀 선수로 인해 나머지 브라질팀 선수들이 도핑 검사를 받았고, 아직 결과가 나오지 않았음을 알려 현장을 초토화 시켰다. 특히 “추후 브라질팀 선수 0명 이상 추가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중소벤처기업부, 위기 소상공인에 1조 특례보증, 1인당 최대 2000만원 대출
중소벤처기업부가 코로나19 장기화로 매출과 신용이 하락한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총 1조원 규모의 특례보증을 실시한다. 그동안 집합금지,영업제한 등 행정명령을 이행한 특별업종에 대한 피해지원 프로그램에 비해 상대적으로 일반업종에는 지원이 부족하다는 의견이 있었다. 이에 따라 중기부는 2차 추경을 통해 지원 예산을 확보하고 금융기관 협약 등을 거쳐 이번 특례보증 상품을 출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지원 대상은 매출 감소로 '버팀목자금플러스'를 지급받은 일반업종의 중,저신용(신용평점 839점, 옛 4등급 이하) 소상공인이다. 다만, 특별피해업종(집합금지,영업제한,경영위기업종) 요건으로 버팀목자금플러스를 지급받은 소상공인은 제외한다. 이들 소상공인은 지역신용보증재단의 보증 심사를 통해 5년 동안(1년 거치 4년 상환) 1인당 최대 2000만원을 빌릴 수 있다. 기존에 대출금 연체 이력이 있어도 보증심사일 기준 연체 사실이 해소된 경우에는 보증 지원이 가능하도록 특례를 적용한다. 또 대상자는 신용등급과 관계없이 연 2.3% 수준의 낮은 대출금리를 적용받을 수 있다. 지역신보에 납부하는 보증수수료 0.8%는 1년차에는 면제하고 2∼5년차에는 0.2%포인트 감면해 0.6%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