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1.6℃
  • -강릉 22.4℃
  • 구름많음서울 26.2℃
  • 구름조금대전 25.1℃
  • 구름많음대구 22.6℃
  • 흐림울산 23.2℃
  • 맑음광주 25.5℃
  • 흐림부산 24.3℃
  • -고창 24.7℃
  • 제주 24.1℃
  • -강화 26.1℃
  • -보은 22.1℃
  • -금산 23.8℃
  • -강진군 24.6℃
  • -경주시 22.0℃
  • -거제 24.3℃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MBC ‘두 번째 남편’ 한기웅, 엄현경 제외한 가족 앞 결혼 파토 통보! 시청자 분노 유발!

URL복사

 

MBC ‘두 번째 남편’ 한기웅이 오승아의 임신 고백과 함께 엄현경과의 결혼을 파토 낼 결심을 하는 등 쉼없이 몰아친 매운맛 전개로 긴장감을 치솟게 했다.

 

전날(12일)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두 번째 남편’(극본 서현주/연출 김칠봉/제작 MBC C&I, 팬 엔터테인먼트) 4회에서는 문상혁(한기웅 분)의 아이를 임신한 윤재경(오승아 분)과, 남편의 외도 사실을 모른 채 신혼 살림 준비에 박차를 가하는 봉선화(엄현경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봉선화는 문상혁의 외도를 모른 채 결혼 준비를 이어갔다. 특히 봉선화는 시어머니 양말자(최지연 분)가 초호화 예단 목록을 건네며 아들과의 수준 차이를 운운하자, 서러움에 눈물을 떨구면서도 문상혁과의 결혼을 저버리지 않는 모습으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러나 문상혁은 자신의 집 앞에서 윤재경과 달콤한 시간을 보내고 있던 중 봉선화가 나오는 것을 보고, 외도 현장을 들키지 않기 위해 윤재경을 감싸 안고 몸을 숨겨 분노를 유발했다.

 

그런 가운데 윤재경이 문상혁의 아이를 임신했다고 고백해 충격을 선사했다. 이에 문상혁은 아들 새벽을 생각하며 난감해 했지만, 그도 잠시 뿐이었다. 문상혁은 봉선화를 찾아가 “나 없이 새벽이 혼자 잘 키울 수 있지?”라고 말해 그녀를 떠날 것임을 암시케 했다. 더욱이 남편이 불치병에 걸렸다고 오해하며 눈물을 글썽이는 봉선화의 손을 매몰차게 뿌리쳐 분노를 치밀게 했다.

 

무엇보다 방송 말미 문상혁은 자신의 가족들에게 봉선화와의 결혼을 다시 생각해보겠다고 통보해 시청자들을 경악케 했다. 반면 봉선화는 그런 문상혁의 변심을 추호도 알지 못한 채, 신혼 살림을 마련하며 행복해하는 모습으로 안타까움을 더했다. 뿐만 아니라 이날 방송 말미에는 봉선화가 자신의 엄마 이야기를 꺼내자, 버럭 화를 내는 할머니 한곱분(성병숙 분)의 모습이 담겨 궁금증을 자극했다. 이에 과연 봉선화가 윤재경과 문상혁의 불륜 사실을 알게 될지, 봉선화에게 숨겨진 가족사가 있는 것일지 향후 전개에 관심이 증폭된다.

 

이처럼 ‘두 번째 남편’은 윤재경의 임신과 함께 파국으로 치닫기 시작한 봉선화와 문상혁의 관계를 중심으로 충격적인 전개가 휘몰아치며 시선을 떼지 못하게 했다. 이에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에서는 “4회만에 윤재경 임신이라니? 첫 주부터 전개 장난 아니다”, “문상혁 때문에 치가 떨린다. 봉선화랑 새벽이 어떡해”, “할머니 왜 갑자기 화내는 거지? 궁금해” 등 다양한 반응이 쏟아졌다.

 

이 가운데 ‘두 번째 남편’ 측이 14일(토) 오전 8시 15분부터 MBC를 통해 1-5회 몰아보기를 편성해 관심을 높인다. 무엇보다 앞서 1-5회 방송을 놓쳐 아쉬워하는 시청자들에게는 본격적으로 얽히고 설키기 시작한 ‘두 번째 남편’의 첫 주 스토리를 확인할 수 있는 특별한 시간이 될 것이다.

 

한편 MBC 일일드라마 ‘두 번째 남편’은 멈출 수 없는 욕망이 빚은 비극으로 억울하게 가족을 잃은 한 여인이 엇갈린 운명과 사랑 속에서 복수에 나서게 되는 격정 로맨스 드라마로 평일 저녁 7시 5분에 방송되며, 내일(14일, 토) 오전 8시 15분 1-5회 몰아보기가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프로미스나인,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소속사에서 새 출발
그룹 프로미스나인(이새롬, 송하영, 장규리, 박지원, 노지선, 이서연, 이채영, 이나경, 백지헌)이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와 함께한다.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는 16일 오전 공식 SNS를 통해 “프로미스나인이 데뷔 앨범부터 지금까지 프로듀싱을 맡아 온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로 이적해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라고 알렸다.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는 “프로미스나인의 기존 소속사인 오프더레코드 엔터테인먼트의 레이블 통합 과정에서 프로미스나인과 오프더레코드,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는 아티스트의 향후 방향성과 성장 가능성 등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한 끝에 프로미스나인의 소속사 이적을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는 이어 “당사는 프로미스나인과 함께하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 앞으로 프로미스나인이 더욱 활발하고 다채로운 활동으로 팬 여러분을 만나고 아티스트로서 한층 성장할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프로미스나인은 지난 2018년 1월 정식 데뷔한 9인조 그룹으로, 밝고 건강한 매력이 넘치는 음악과 매력으로 전 세계 리스너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특히, 지난 5월 두 번째 싱글 앨범 ‘9 WAY TICKET’의 타이틀곡 ‘WE GO’로 자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중소벤처기업부, 위기 소상공인에 1조 특례보증, 1인당 최대 2000만원 대출
중소벤처기업부가 코로나19 장기화로 매출과 신용이 하락한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총 1조원 규모의 특례보증을 실시한다. 그동안 집합금지,영업제한 등 행정명령을 이행한 특별업종에 대한 피해지원 프로그램에 비해 상대적으로 일반업종에는 지원이 부족하다는 의견이 있었다. 이에 따라 중기부는 2차 추경을 통해 지원 예산을 확보하고 금융기관 협약 등을 거쳐 이번 특례보증 상품을 출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지원 대상은 매출 감소로 '버팀목자금플러스'를 지급받은 일반업종의 중,저신용(신용평점 839점, 옛 4등급 이하) 소상공인이다. 다만, 특별피해업종(집합금지,영업제한,경영위기업종) 요건으로 버팀목자금플러스를 지급받은 소상공인은 제외한다. 이들 소상공인은 지역신용보증재단의 보증 심사를 통해 5년 동안(1년 거치 4년 상환) 1인당 최대 2000만원을 빌릴 수 있다. 기존에 대출금 연체 이력이 있어도 보증심사일 기준 연체 사실이 해소된 경우에는 보증 지원이 가능하도록 특례를 적용한다. 또 대상자는 신용등급과 관계없이 연 2.3% 수준의 낮은 대출금리를 적용받을 수 있다. 지역신보에 납부하는 보증수수료 0.8%는 1년차에는 면제하고 2∼5년차에는 0.2%포인트 감면해 0.6%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