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5.1℃
  • 구름많음강릉 23.4℃
  • 흐림서울 27.8℃
  • 흐림대전 28.0℃
  • 구름많음대구 25.4℃
  • 울산 23.3℃
  • 흐림광주 26.6℃
  • 구름많음부산 25.9℃
  • 흐림고창 25.1℃
  • 구름많음제주 27.5℃
  • 구름조금강화 26.7℃
  • 구름많음보은 23.6℃
  • 구름많음금산 25.3℃
  • 흐림강진군 26.4℃
  • 구름많음경주시 23.6℃
  • 흐림거제 27.1℃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MBC ‘선을 넘는 녀석들 : 마스터-X’ 조선 소프라노 윤심덕, ‘사의 찬미’에 남긴 죽음 메시지는?

URL복사

 

‘선을 넘는 녀석들’ 전현무, 김종민, 유병재가 역사 속 ‘원조 슈퍼스타’를 찾는 배움 여행을 떠난다.

 

8월 8일 방송되는 MBC ‘선을 넘는 녀석들 : 마스터-X’(연출 한승훈/이하 ‘선녀들’)에서는 코로나19로 지친 국민들에게 힘이 되어준 올림픽 스타들처럼, 일제강점기 핍박받는 조선인들의 마음을 노래로 위로한 ‘원조 슈퍼스타’ 조선의 소프라노 윤심덕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1920년대 일제강점기에 활동한 윤심덕은 그녀의 일거수일투족이 기사화될 정도로 핫한 조선의 스타였다. 기록에 따르면, 윤심덕은 노래를 부르면 ‘구름 위를 나는 기분이 든다’는 감탄이 터질 정도로 천상의 목소리를 지녔다고. 듣는 이들의 심금을 울린 윤심덕은 일제강점기에도 전국 투어를 돌만큼 조선인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는 후문이다.

 

이렇게 조선을 들썩이게 했던 슈퍼스타 윤심덕의 최후는 상상도 못한 비극으로 ‘선녀들’을 충격에 빠뜨린다. 무슨 이유에서인지, 사랑하는 연인과 함께 바다에 빠져 투신 자살을 한 것이다.

 

이날 전현무, 김종민, 유병재는 윤심덕이 죽기 전 마지막으로 남긴 곡 ‘사의 찬미’를 감상하고, 이 곡에 얽힌 소름 돋는 비하인드를 살핀다. 윤심덕이 극단적 선택을 한 이유는 우울증 때문이었다고. 그녀를 허망하게 한 것은 무엇일지, 스스로 죽음을 선택한 윤심덕의 이야기에 궁금증을 더한다.

 

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삶을 산 조선의 슈퍼스타 윤심덕이 ‘사의 찬미’에 남긴 죽음의 메시지는 과연 무엇일까. 화려하지만 비참했던 윤심덕의 이야기가 공개될 MBC ‘선을 넘는 녀석들 : 마스터-X’는 도쿄 올림픽 중계 여파로 8월 8일 일요일 밤 10시 15분 시청자를 찾아온다.


연예&스타

더보기
SBS ‘라켓소년단’ 권유리-이재인, “국대 여신 임서현, 천재 소녀 앞에 나타나다!”
배우 권유리가 ‘라켓소년단’에 ‘국대 여신’ 임서현으로 특별 출연, 이재인과 호흡을 맞추며 인상 깊은 연기를 펼친 현장이 공개됐다. SBS 월화드라마 ‘라켓소년단’(극본 정보훈/ 연출 조영광/ 제작 팬엔터테인먼트)은 배드민턴계 아이돌을 꿈꾸는 ‘라켓소년단’의 소년체전 도전기이자, 땅끝마을 농촌에서 펼쳐지는 열여섯 소년 소녀들의 레알 성장 드라마다. 청량하고 무해한 스토리와 감각적이고 신선한 연출력으로 안방극장의 원앤온리 힐링 드라마로 등극, 무려 15회 연속 월화드라마 1위 자리를 지키는 파죽지세 행보를 이어갔다. 이와 관련 권유리가 9일(오늘) 밤 10시 방송되는 ‘라켓소년단’ 최종회에 특별 출연해 명품 카메오 연기를 펼치며 화려한 마침표를 찍는다. 극중 임서현이 경기 유니폼을 입은 채 ‘라켓소년단’ 멤버들 앞에 등장한 장면. 임서현은 자타공인 ‘국대 여신’다운 도도한 자태로 카리스마를 풍기며 나타나 멤버들을 바라보고, 임서현의 실물을 영접한 멤버들은 좋아서 어쩔 줄 모르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낸다. 이어 임서현은 자신을 롤모델로 꼽아온 한세윤(이재인)과 나란히 벤치에 앉아 대화를 나누고, 잠시 후 한세윤을 바라보더니 환하게 미소를 짓는 따뜻한 선배의 면모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중소벤처기업부, 위기 소상공인에 1조 특례보증, 1인당 최대 2000만원 대출
중소벤처기업부가 코로나19 장기화로 매출과 신용이 하락한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총 1조원 규모의 특례보증을 실시한다. 그동안 집합금지,영업제한 등 행정명령을 이행한 특별업종에 대한 피해지원 프로그램에 비해 상대적으로 일반업종에는 지원이 부족하다는 의견이 있었다. 이에 따라 중기부는 2차 추경을 통해 지원 예산을 확보하고 금융기관 협약 등을 거쳐 이번 특례보증 상품을 출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지원 대상은 매출 감소로 '버팀목자금플러스'를 지급받은 일반업종의 중,저신용(신용평점 839점, 옛 4등급 이하) 소상공인이다. 다만, 특별피해업종(집합금지,영업제한,경영위기업종) 요건으로 버팀목자금플러스를 지급받은 소상공인은 제외한다. 이들 소상공인은 지역신용보증재단의 보증 심사를 통해 5년 동안(1년 거치 4년 상환) 1인당 최대 2000만원을 빌릴 수 있다. 기존에 대출금 연체 이력이 있어도 보증심사일 기준 연체 사실이 해소된 경우에는 보증 지원이 가능하도록 특례를 적용한다. 또 대상자는 신용등급과 관계없이 연 2.3% 수준의 낮은 대출금리를 적용받을 수 있다. 지역신보에 납부하는 보증수수료 0.8%는 1년차에는 면제하고 2∼5년차에는 0.2%포인트 감면해 0.6%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