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30.7℃
  • 구름많음강릉 34.9℃
  • 구름많음서울 32.6℃
  • 구름많음대전 33.8℃
  • 구름조금대구 34.2℃
  • 맑음울산 32.6℃
  • 구름많음광주 31.8℃
  • 맑음부산 32.5℃
  • 구름많음고창 33.2℃
  • 구름많음제주 33.1℃
  • 구름많음강화 30.0℃
  • 구름조금보은 31.8℃
  • 구름많음금산 32.9℃
  • 구름많음강진군 32.4℃
  • 구름조금경주시 35.1℃
  • 맑음거제 31.0℃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JTBC '월간 집' 채정안X안창환, 입체적 캐릭터 구축하며 매회 웃음사냥꾼 등극!

URL복사


JTBC ‘월간 집’이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둔 가운데, 채정안과 안창환이 펼쳐온 애증 서사의 결말이 시청자들이 기다리는 엔딩 포인트 중 하나로 떠오르고 있다. 

 

JTBC 수목드라마 ‘월간 집’(극본 명수현 연출 이창민 제작 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 JTBC스튜디오)에서 13년 차 에디터 여의주(채정안)과 남상순(안창환)에게 묘한 ‘썸’의 분위기가 시작됐다. 아무렇지 않던 의주의 스킨십에 불쑥 심장이 뛰는 위험(?)을 느낀 상순은 결국 그녀를 좋아하는 마음을 인정했다. 게다가 사전 공개된 15회 예고 영상(https://tv.naver.com/v/21604232)에서 의주와 상순의 깜짝 키스가 포착되며, 급물살을 타게 된 두 사람의 로맨스에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같은 직장에 다니면서도 럭셔리 월세로 자취 중인 부동산 하락론자 의주와 달리 상순은 집을 결혼 필수품이라 생각했고, 그래서 인생 최대 목표가 청약 당첨이었다. 이처럼 달라도 너무 다른 두 사람은 눈만 마주쳤다 하면 사소한 일들로 유치한 공방을 주고 받으며 티격태격했다. 하지만 미운 정이 더 무섭다고, 그 안에서 서로의 연애사는 물론이고 흑역사까지 공유하는 등 직장 동료보단 마치 오래된 여사친, 남사친 같았고, 자연스럽게 가장 힘든 순간에도 함께하며 서로에게 의지했다. 

 

이렇게 차곡차곡 쌓아 올린 두 사람의 서사에 채정안과 안창환의 매력적인 연기가 더해지니 더할 나위 없는 케미가 나왔다. 먼저, 언제나 당당한 걸크러시의 이미지로 많은 사랑을 받은 배우 채정안은 그간 보여준 적 없는 유쾌한 오지랖 연기로 극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안창환은 ‘집’에 대한 현실적인 고민이란 공감대로 시청자들을 웃기고 울렸고, 특히 청약 조울증과 뮤직 패러디 등 그가 선보인 코믹 연기는 압권이었다. 신선하면서도 어딘가 존재할 것만 같은 친근한 직장인을 그려 낸 두 사람은 존재 자체로 시청자들의 웃음을 책임졌다. 

 

제작진은 “종영까지 남은 단 2회분의 방송에서 더 이상 직장 동료도, 친구도 아닌 연인이 된 의주와 상순의 이야기가 펼쳐질 예정”이라고 귀띔하며,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떻게 달라질지, 지난밤 이들 사이에 어떤 일이 있었는지, 또한 이들의 사내 연애는 ‘대빵이들’과 어떻게 다를지, 본 방송을 통해 함께 즐겨달라”고 당부했다. ‘월간 집’은 매주 수, 목 밤 9시 JTBC에서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MBC '미치지 않고서야' 웃음과 공감 게이지 파워 업! 창인 사업부 꿀케미 TOP3
'미치지 않고서야’가 웃음과 공감 게이지를 끌어 올린 관계성 맛집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MBC 수목 미니시리즈 ‘미치지 않고서야’(극본 정도윤, 연출 최정인, 제작 아이윌미디어)가 뭉칠수록 강력한 시너지를 발산하는 배우들의 열연에 호평이 쏟아지고 있다. 특히, 롤러코스터와 같은 오피스 정글을 헤쳐나가는 현실적인 캐릭터와 흥미로운 관계성은 극의 재미를 더하고 있다. 으르렁거리다가도 예기치 못한 위기 앞에서 전략적 공생을 맺기도 하고, 동고동락한 동료들과 짧은 수다로 위안을 얻기도 하는 평범한 직장인들의 모습은 격한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여기에 웃음을 쥐락펴락하는 ‘신’ 남매의 활약까지, 창인 사업부에서 절대 빼놓을 수 없는 인물들의 케미스트리를 짚어봤다. # ‘이 조합 옳다’ 베테랑들의 바람직한 의기투합! 최반석X당자영 전략적 공생관계 ‘불굴의 승부사’인 최반석(정재영 분)과 당자영(문소리 분)은 각자의 빅픽처를 위해 전략적 공생을 선택한 파트너다. 임원 승진을 위해 사업부 매각이라는 비밀 미션을 성공시켜야 하는 당자영. 매각 조건 중 하나인 핵심 인력은 무조건 잡으라는 상부의 지시에 문제적 ‘인사 초보’ 최반석이 뜻밖의 찬스가 됐다. 개발자의 입장을 알고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