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9.3℃
  • 구름조금강릉 28.0℃
  • 구름많음서울 31.7℃
  • 구름조금대전 29.7℃
  • 구름조금대구 27.5℃
  • 맑음울산 25.9℃
  • 구름조금광주 28.3℃
  • 구름조금부산 27.2℃
  • 구름많음고창 27.6℃
  • 흐림제주 27.0℃
  • 구름조금강화 27.1℃
  • 구름조금보은 26.0℃
  • 구름많음금산 27.2℃
  • 흐림강진군 27.1℃
  • 구름조금경주시 25.3℃
  • 구름많음거제 26.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MBC '미치지 않고서야' ‘한씨 패밀리’ 부심 있던 이상엽, 역대급 굴욕 후 잠수

URL복사


전날(22일) 방송된 MBC 수목 미니시리즈 ‘미치지 않고서야’(극본 정도윤, 연출 최정인, 제작 아이윌미디어) 10회에서는 폭풍전야의 창인 사업부 모습이 그려졌다. 최반석(정재영 분), 당자영(문소리 분)은 이상 감지 시스템을 사용해 식기 세척기 결함 문제 수습에 나섰지만, 징계 조사를 피할 순 없었다. 특히, 매각이 불투명해진 가운데, 희망퇴직 신청을 받는다는 공고문은 사업부의 위기를 짐작게 했다.

 

이날 당자영은 상사 노재열(강주상 분) 상무에게 배신당했다는 것을 알았다. 임원 추천리스트는 물론, 창인 사업부 문제를 모두 당자영의 탓으로 돌렸기 때문. 자신에 대한 평가보고서를 본 당자영은 살아남기 위해 강력한 승부수를 던졌다. 식기 세척기 결함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최반석의 기술을 믿고, 한승기(조복래 분) 사장을 직접 설득하는 방법을 택한 것. 비록 은폐사건의 주동자와 관련자로 조사를 받을지도 모르는 무모한 방법이었지만, 문제를 해결할 가장 투명한 결정이기도 했다.

 

당자영은 불량 부품에 대해 보고할 게 있다며 한승기 사장을 붙잡았다. 결함은 있지만 해결할 수 있다는 당자영의 말에 한승기 사장은 한 번의 기회를 주기로 했다. 계속된 오류에 한승기 사장의 분노가 폭발한 찰나, 이상 동작을 감지한 센서가 움직이기 시작했다. 안도의 한숨을 돌린 최반석과 당자영. 한승기 사장은 시판된 식기 세척기에 해당 기술을 도입해 문제를 해결하라고 지시했다.

 

무사히 해결되는 듯했지만, 불똥은 한세권(이상엽 분)에게로 튀었다. 당자영을 포함해 이번 은폐사건에 개입된 사람 모두 징계 조사를 받게 된 것. 이대로 무너질 수 없었던 한세권은 ‘한씨 집안’ 찬스를 이용해 위기를 탈출하려 했다. 하지만 이 방법은 오히려 한승기 사장을 자극했고, 괘씸한 한세권에게 징계해고를 내렸다. 한세권은 무릎까지 꿇어가며 살려 달라 애원했지만, 인생에서 겪어보지 못한 굴욕만 맛봐야만 했다.

 

조사에서 살아남은 사람은 최반석 뿐이었다. 당자영과 노 상무는 대기발령을 받았고, 한세권은 서나리(김가은 분)에게 잠시 시간을 갖자는 연락을 남긴 뒤 감감무소식이었다. 창인 사업부 매각은 잠정 보류가 됐다. 그 사이 경영진은 창인 사업부의 희망퇴직을 결정짓고, 당자영에게 대대적인 인력정리를 시작하라고 지시했다.

 

창인 사업부에는 5년 차 이상부터 희망퇴직 신청을 받겠다는 시행 공고문이 붙었다. 이를 본 최반석은 또다시 벼랑 끝에 몰린 느낌에 심란해졌다. 여기에 칼잡이로 복귀를 예고한 당자영까지, 폭풍 전야의 위태로운 분위기가 감도는 창인 사업부의 운명은 어떻게 될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22일) 방송된 ‘미치지 않고서야’ 10회는 분당 최고 시청률 4.6%, 수도권 가구 시청률 3.4%를 기록했다.

 

한편, MBC 수목미니시리즈 ‘미치지 않고서야’는 도쿄올림픽 중계방송으로 인해 일주일간(28일, 29일) 결방한 뒤, 오는 8월 4일(수) 밤 9시 11회를 방송한다. 
 


연예&스타

더보기
MBC 새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 맛보기 스페셜 방송 ‘검은 태양:데이브레이크’ 오늘 밤 11시 30분 편성!
MBC의 첫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이 본 방송을 앞두고 오늘 밤 본편을 살짝 엿볼 수 있는 '검은 태양:데이브레이크'를 전격 공개한다. 오는 9월 시청자와 만날 MBC의 첫 금토 드라마 ‘검은 태양’(연출 김성용 / 극본 박석호)은 박석호 작가의 2018년 MBC 드라마 극본 공모전 수상작으로, 일 년 전 실종됐던 국정원 최고의 현장 요원이 자신을 나락으로 떨어뜨린 내부 배신자를 찾아내기 위해 조직으로 복귀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공개된 단 한 편의 트레일러 영상만으로도 시청자의 기대감이 수직 상승한 가운데 '검은 태양'의 예측불허 스토리와 다채로운 등장인물들의 케미스트리, 긴장감을 선사하는 하이라이트 장면들을 미리 만나볼 수 있는 스페셜 방송 ‘검은 태양:데이브레이크’가 25일(오늘) 밤 11시 30분에 방송된다. 특히 방송인 김경식이 스토리텔러로 출격, ‘검은 태양’의 짜릿한 전개와 배경, 인물 관계를 설명한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그의 입으로 전해 듣는 목소리로 드라마의 주목 포인트와 흥미진진한 해설은 물론, 궁금증을 유발하는 주요 장면들이 베일을 벗으며 첫 방송 사수 욕구를 드높일 예정이다. 오늘 방송에서는 남궁민(한지혁 역)과 박하선(서수연 역)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