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7.2℃
  • 흐림강릉 26.7℃
  • 구름많음서울 28.3℃
  • 구름많음대전 30.8℃
  • 구름많음대구 31.2℃
  • 구름많음울산 29.6℃
  • 구름많음광주 29.5℃
  • 흐림부산 26.7℃
  • 구름많음고창 30.8℃
  • 구름많음제주 31.3℃
  • 구름많음강화 23.8℃
  • 구름많음보은 29.5℃
  • 구름많음금산 29.8℃
  • 구름많음강진군 28.2℃
  • 구름많음경주시 32.0℃
  • 흐림거제 26.7℃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MBC '미치지 않고서야' 사내 인기 원탑 김가은, 문소리 향해 라이벌 모드 ON! 시한폭탄 대활약 예고

URL복사

 

전날(8일) 방송된 MBC 수목 미니시리즈 ‘미치지 않고서야’(극본 정도윤, 연출 최정인, 제작 아이윌미디어) 6회에서는 직무테스트를 통과시키기 위해 발로 뛰어다닌 최반석(정재영 분), 당자영(문소리 분)의 고군분투가 그려졌다. 여기에 부당함에 맞선 어해미(유정래 분) 선임의 한 방은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안겼다.

 

이날 당자영은 잔뜩 뿔이 난 연구동 개발자 설득에 나섰다. 개발자들은 선임 때 본 승급 시험을 다시 보라는 것도 자존심 상했지만, 성적을 가지고 고과에 반영한다는 것 자체가 불순한 의도라며 토로했다. 20년간 개발자로 살아온 최반석 역시 당자영을 이해하기 힘들었다. 인사팀 특성상 회사 사정에 따라 인원 감축이 불가피한 상황을 대비하는 거라고 하지만, 그동안의 인간관계와 연구동으로 돌아갈 미래를 생각하면 직무테스트에 동의할 수 없었다. 이에 당자영은 직무테스트가 무사히 끝나면 원하는 것을 들어주겠다며 최반석을 설득했다. 여전히 직무전환의 빅픽처를 그리고 있는 최반석은 밤샌 고민 끝, 당자영의 계획에 동참하기로 했다.

 

그러나 연구동 패밀리의 마음을 돌리기는 쉽지 않았다. 최반석은 전직 개발자로서 직무테스트가 필요한 이유를 호소했지만, ‘배신자’라는 낙인만 찍혔다. 좁혀지지 않는 의견 대립에 찬, 반 투표로 결정 내리기로 했다. 반대 의견이 압도적으로 우세한 상황, 인사팀은 찬성표가 절실했다. 이를 위해 최반석과 당자영은 실무자들인 선임, 책임 집중 공략에 나섰고, 스터디 모임, 동문회 등을 쫓아다니며 직무테스트의 이점을 피력했다.

 

결전의 날이 밝았다. 투표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도 직무테스트가 무산될 거라는 의견이 대다수였다. 이득도 없는 시험을 누가 보냐는 것. 이때 개발 3팀 어해미 선임의 발언이 분위기를 바꿨다. 한세권에게 ‘홈트 미러’ 아이디어를 빼앗긴 것도 모라자, TF팀에서도 제외된 어 선임. 특히, 공전(공업 전문대학) 출신과는 일 안 한다는 한세권의 태도는 비수가 되어 내리꽂혔다. 최반석은 억울함을 홀로 삭히는 어 선임에게 원하는 것을 얻기 위해서는 ‘깡’을 부려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 말에 용기를 얻은 어 선임은 직무 역량을 확인하는 테스트인 만큼, 최고점 자에게 원하는 프로젝트에 참여할 기회를 달라고 제안했다.

 

반전이 일어났다. 단 3표 차이로 안건이 통과된 것. 실무를 담당했던 선임과 책임들의 마음을 움직인 결과였다. 창인 사업부는 개발자 전체를 대상으로 직무 역량 테스트를 실시했고, 한승기(조복래 분) 사장이 격려차 방문해 사기를 북돋웠다. 문제는 한 사장이 당자영과 한세권이 이혼한 사실을 몰랐다는 것. 당자영에게 묘한 라이벌 의식을 발동시켰던 서나리(김가은 분)가 폭발했다. 서나리는 당자영에게 무슨 목적이 있어서 내려온 거냐고 끈질기게 물었다. 의심의 눈초리가 쏟아지는 가운데, 당자영은 “다시 시작하고 싶은 한 남자가 여기 있기 때문”이라고 말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당자영의 깜짝 고백 도발은 또 어떤 바람을 일으킬지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MBC 수목 미니시리즈 ‘미치지 않고서야’는 매주 수, 목요일 밤 9시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알고있지만' 채종협, 한소희만을 위한 요리사로 변신?! ‘설렘지수↑’
JTBC 토요스페셜 ‘알고있지만’(연출 김가람, 극본 정원, 제작 비욘드제이·스튜디오N·JTBC스튜디오/원작 네이버웹툰 <알고있지만>(작가 정서)) 측은 9일, 유나비(한소희 분)와 ‘감자 청년’ 양도혁(채종협 분)의 달콤한 분위기를 포착했다. 아슬아슬하고 짜릿한 연애 게임에 텐션을 높일 뉴 페이스의 등장이 어떤 변화를 가져올지 기대를 높인다. ‘알고있지만’은 박재언(송강 분)의 전 여자친구 윤설아(이열음 분)와 ‘유나비 바라기’ 양도혁의 등장으로 또 한 번의 지각변동을 예고했다. 지난 3회에서는 서로를 향한 강렬한 끌림으로 짙은 키스를 나누는 유나비, 박재언의 모습이 그려졌다. 다른 속도의 감정을 가진 두 사람이 변화를 예고한 가운데, 시청자들의 열띤 반응도 이어졌다. 굿데이터코퍼레이션이 발표한 7월 1주 차(6월 28일부터 7월 4일까지) 드라마 TV 검색 반응에서 3주 연속 1위를 차지했고, 출연자 키워드에서는 한소희와 송강이 나란히 1위와 3위에 올라 이목을 끌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한밤의 데이트를 즐기는 유나비, 양도혁의 달달한 분위기가 궁금증을 유발한다. 손님들이 모두 떠난 늦은 시각, 소담한 식당 안에는 오직 단둘뿐이다.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