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3.2℃
  • 구름조금강릉 27.9℃
  • 구름조금서울 26.6℃
  • 흐림대전 26.2℃
  • 맑음대구 25.9℃
  • 맑음울산 25.4℃
  • 맑음광주 25.9℃
  • 맑음부산 27.0℃
  • 맑음고창 24.4℃
  • 맑음제주 26.5℃
  • 구름조금강화 23.6℃
  • 맑음보은 24.0℃
  • 구름조금금산 23.6℃
  • 맑음강진군 24.7℃
  • 맑음경주시 23.2℃
  • 맑음거제 24.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N ‘간동거’ 이혜리, 장기용에 이별 선언! 로맨스 역경 이겨낼까?

URL복사

 

tvN ‘간 떨어지는 동거’ 이혜리가 장기용에게 이별을 선언하면서 인간과 구미호라는 벽을 뛰어넘고 이들의 로맨스가 이루어질지 관심을 증폭시켰다.

 

이에 ‘간 떨어지는 동거’ 12회 시청률은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4.2%, 최고 4.6%, 전국 가구 기준 평균 3.5%, 최고 3.7%를 기록했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은 수도권 평균 2.4%, 최고 2.6%, 전국 평균 2.2%, 최고 2.5%로 수도권 기준 케이블과 종편을 포함한 동 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케이블, IPTV, 위성 통합한 유료플랫폼 기준/ 닐슨코리아 제공)

지난 1일(목) 방송된 tvN ‘간 떨어지는 동거’(이하 ‘간동거’)(연출 남성우/극본 백선우, 최보림/제작 스튜디오드래곤, JTBC스튜디오) 12회는 신우여(장기용 분)와 이담(이혜리 분)의 이별 엔딩이 안타까움을 자아내는가 하면 양혜선(강한나 분)과 도재진(김도완 분)의 캠퍼스 로맨스가 더욱 불붙으며 시청자들의 잠들어있던 연애 세포를 제대로 깨웠다.

 

이날 산신(고경표 분)에 의해 담이와 계선우(배인혁 분)의 미래를 본 우여는 인간 되고 싶다는 욕망에 사로잡혔다. 인간인 담이가 구미호인 자신과 얽혀 불안한 삶을 살지 않기를 바랬던 이전과 달리 하루 빨리 인간이 되어 담이의 일상에 스며들고 미래를 함께 하고 싶다는 욕심이 생긴 것. 이에 우여는 담이에게 “일상적이고 평범한 것들을 같이 하고 싶어요”라며 함께 김장을 담그고, 누가 주량이 더 센지 투닥거리며 같은 침대에 나란히 누워 담이의 어린 시절 사진을 보는 등 알콩달콩한 연애로 시청자들의 미소를 자아냈다.

 

그러나 우여의 불안감은 가시지 않았다. 나아가 담이로 인해 구미호가 아닌 인간의 삶을 살고 싶다고 갈망하기 시작했다. 우여는 붉은 실의 운명이 자신이 되기를 바라는 듯 담이와 선우를 잇는 붉은 실을 자신의 손에 꼭 붙들고 있는가 하면, 잠든 담이를 보며 “이제는 내가 너의 평범한 미래가 되고 싶어졌다”라고 되뇌어 우여가 인간이 될 수 있을지 관심을 높이게 했다.

 

그런 가운데 담이는 담이의 방식대로 우여를 위해 노력했다. 붉은 실의 운명에 대해 알게 된 담이는 자신의 운명을 스스로 결정짓겠다고 다짐했다. 선우와 함께 했던 아르바이트를 그만 둔 후 선우를 향해 분명하게 선을 긋는 단호박 매력을 발휘했다. 특히 담이는 선우에게 우여와 만나고 있음을 밝히며 우여가 더 이상 선우로 인해 걱정하지 않도록 마음을 썼다.

 

그런가 하면 혜선과 재진은 달달한 캠퍼스 로맨스로 시청자들의 연애 세포를 일깨웠다. 과내 학생들은 혜선과 재진의 연애가 과제 점수 때문에 벌인 가짜 연애가 아닌지 의심했다. 이후 두 사람은 의심을 피하기 위함이라는 빌미로 꽁냥꽁냥 연애를 펼쳐 설렘을 자극했다. 혜선은 재진에게 “자기야~”라는 애교 섞인 애칭을 부르는가 하면 모두에게 보란 듯이 손깍지를 꼈다. 또 ‘혜선이가 아깝다’는 최수경(박경혜 분)의 말에 “난 도재진이 더 아까운데? 이렇게 착하고 순수한 아이는 정말 오랜만에 봐”라고 말해 재진을 미소 짓게 했다. 더욱이 재진 또한 일부러 사람들이 보고 있다는 선의의 거짓말로 혜선의 손을 계속 붙잡고 있는가 하면 “널 생각하면 되게 귀엽고 멋지고 막 좋더라고. 난 너 좋아서 만나는 거니까”라는 솔직한 고백으로 보는 이들의 광대를 들썩이게 했다.

 

그런 가운데 방송 말미 우여와 담이의 로맨스에 위기가 찾아왔다. 담이는 우여와 서교수(손성윤 분)가 만난다는 소문 뿐만 아니라 재진이 우여와 서교수가 함께 있는 모습을 목격했다는 말에 우여를 찾았다. 마침 우여는 서교수와 교수실에서 함께 나오다 담이와 맞대면했고, 당황한 나머지 서교수에게 도술을 부려 상황을 모면했다. 그러나 담이는 오히려 우여가 도술까지 쓰며 상황 모면에 급급하자 실망을 금치 못했다. 더욱이 우여가 자신을 대신해 다른 이의 정기를 빼앗아 위험에 빠뜨리고 자신에게 모든 사실을 숨겼다는 사실에 눈물을 흘렸다. 이어 “우리 그만해요”라며 이별을 선언하는 담이의 모습이 엔딩을 장식해 긴장감을 폭발시켰다.

 

방송 이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서는 “우여랑 담이 둘 다 이해되서 너무 짠하다”, “우여 김장도 했는데 이제 인간이라고 하면 안 되나요?”, “어르신한테 시간이 없어. 담이야”, “담이랑 선우 붉은 실 끊으러 같이 가실 분”, “혜선이랑 재진이 진짜 너무 사랑스럽다고~”, “재진이 아직도 안 갔다면서 손 계속 잡고 있는 것 봐! 도재진 구미호설” 등 뜨거운 반응이 이어졌다.

 

tvN ‘간 떨어지는 동거’는 매주 수목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SBS '홍천기' 안효섭X김유정, 판타지 로맨스 서로를 향한 애틋한 손길 ‘첫 티저부터 기대 폭발’
‘홍천기’ 안효섭, 김유정의 운명적 사랑의 대서사시가 시작된다. 8월 30일 첫 방송을 확정한 SBS 새 월화드라마 ‘홍천기’(연출 장태유/극본 하은/제작 스튜디오S, 스튜디오태유)가 첫 티저를 공개하며 폭발적 관심을 모으고 있다. ‘홍천기’는 신령한 힘을 가진 여화공 홍천기(김유정 분)와 하늘의 별자리를 읽는 붉은 눈의 남자 하람(안효섭 분)이 그리는 한 폭의 판타지 로맨스 사극이다. ‘해를 품은 달’, ‘성균관 스캔들’의 원작자 정은궐 작가의 동명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하는 ‘홍천기’는 안효섭, 김유정 등 대세 청춘 스타들의 만남으로 단숨에 화제작으로 떠올랐다. 여기에 ‘하이에나’, ‘별에서 온 그대’, ‘뿌리깊은 나무’, ‘바람의 화원’에서 감각적 연출을 선보인 장태유 감독까지 가세해 드라마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런 가운데 공개된 ‘홍천기’ 1차 티저는 극중 안효섭, 김유정이 펼칠 운명적 사랑의 대서사시를 담아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들을 덮칠 심상치 않은 사건이 암시되고, 폭풍 같은 스토리가 예고돼 기대감을 치솟게 했다. (영상 URL: https://www.youtube.com/watch?v=bYIwqq2coEo) 티저 영상은 두 사람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중소벤처기업부, 위기 소상공인에 1조 특례보증, 1인당 최대 2000만원 대출
중소벤처기업부가 코로나19 장기화로 매출과 신용이 하락한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총 1조원 규모의 특례보증을 실시한다. 그동안 집합금지,영업제한 등 행정명령을 이행한 특별업종에 대한 피해지원 프로그램에 비해 상대적으로 일반업종에는 지원이 부족하다는 의견이 있었다. 이에 따라 중기부는 2차 추경을 통해 지원 예산을 확보하고 금융기관 협약 등을 거쳐 이번 특례보증 상품을 출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지원 대상은 매출 감소로 '버팀목자금플러스'를 지급받은 일반업종의 중,저신용(신용평점 839점, 옛 4등급 이하) 소상공인이다. 다만, 특별피해업종(집합금지,영업제한,경영위기업종) 요건으로 버팀목자금플러스를 지급받은 소상공인은 제외한다. 이들 소상공인은 지역신용보증재단의 보증 심사를 통해 5년 동안(1년 거치 4년 상환) 1인당 최대 2000만원을 빌릴 수 있다. 기존에 대출금 연체 이력이 있어도 보증심사일 기준 연체 사실이 해소된 경우에는 보증 지원이 가능하도록 특례를 적용한다. 또 대상자는 신용등급과 관계없이 연 2.3% 수준의 낮은 대출금리를 적용받을 수 있다. 지역신보에 납부하는 보증수수료 0.8%는 1년차에는 면제하고 2∼5년차에는 0.2%포인트 감면해 0.6%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