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19.6℃
  • 구름조금강릉 15.7℃
  • 구름많음서울 19.5℃
  • 구름많음대전 19.1℃
  • 흐림대구 19.2℃
  • 흐림울산 18.8℃
  • 구름많음광주 21.0℃
  • 구름많음부산 19.8℃
  • 구름많음고창 19.4℃
  • 구름조금제주 22.8℃
  • 구름조금강화 18.0℃
  • 구름많음보은 16.4℃
  • 구름많음금산 18.1℃
  • 구름많음강진군 20.5℃
  • 구름많음경주시 18.3℃
  • 구름많음거제 20.1℃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SBS ‘라켓소년단’ 김상경, ‘왕년의 멜로킹’ 포스, ‘멀끔 슈트 자태’ 포착!

URL복사

 

“그렇지, 이게 우리가 알던 김상경이지~!”

 

‘라켓소년단’ 김상경이 올블랙 슈트에 달달 멜로 눈빛을 장착하고 ‘왕년의 멜로킹’ 포스를 뽐낸, ‘멀끔 슈트 자태’가 포착됐다.

 

SBS 월화드라마 ‘라켓소년단’(극본 정보훈/ 연출 조영광/ 제작 팬엔터테인먼트)은 배드민턴계 아이돌을 꿈꾸는 ‘라켓소년단’의 소년체전 도전기이자, 땅끝마을 농촌에서 펼쳐지는 열여섯 소년 소녀들의 레알 성장 드라마다. 어른들과 아이들이 함께 성장하는 청량 담백 스토리를 감각적으로 담아낸 연출력이 더해지며, 무려 7회 연속 월화드라마 1위 자리를 수성하는 위풍당당 행보를 걷고 있다.

 

‘라켓소년단’에서 김상경은 도시에서 생활고에 시달리던 중 “돈 벌게 해준다”는 말에 지체없이 땅끝마을로 달려온 윤현종 코치 역을 맡았다. 윤현종은 극 초반 그저 자리보전을 목적으로 의욕 없이 뺀질대던 무기력 코치에서 어느덧 아이들의 배드민턴에 대한 진심과 열정을 깨닫고 점차 성장해가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뜨거운 지지를 얻고 있다.

 

이와 관련 김상경이 무려 8회 만에 문신 같던 검은색 트레이닝복을 벗어 던지고, 칼각 풀정장을 걸친 이색적인 장면으로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극중 윤현종이 새하얀 셔츠에 검은색 정장을 걸친 훤칠한 자태로 승합차 앞에 서 있는 장면. 그 순간 ‘라켓소년단’ 멤버들이 삼삼오오 숙소에서 쏟아져 나오고, 윤현종은 부드러운 미소를 머금은 채 달달한 눈빛으로 아이들을 바라본다.

 

하지만 5인의 아이들이 의문의 정장남이 윤현종임을 확인한 후, 각양각색 표정을 드리우는 모습이 포착됐던 것. 과연 아이들이 확 달라진 윤현종을 보며 어떤 반응을 보인 것일지, 윤현종이 이전과는 다른 모습을 한 채 과연 어디를 향해 가는 것일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그런가 하면 김상경은 ‘라켓소년단’ 속 허당미 가득한 윤현종 코치 역에 오롯이 빙의, 범접불가 생활 밀착 코믹 연기를 펼치며 안방극장에 유쾌한 웃음을 안기고 있는 상황. 특히 작품 내내 검은색 트레이닝복을 입었던 김상경이 이날 처음으로 슈트를 걸치고 나타나자, ‘라켓소년단’ 멤버들을 포함해 현장의 이곳저곳에서 환호와 박수가 쏟아졌다. ‘왕년의 멜로킹’ 자태를 뽐낸 김상경이 어떤 반전 활약상을 펼쳤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제작진은 “작품에 묵직한 중심추 역할 해주는 김상경 배우에게 늘 든든하고 고마운 마음”이라며 “자나깨나 트레이닝복만 입던 윤현종이 무슨 이유로 생전 입지 않던 정장을 꺼내 입었을지, 새로운 이야기가 펼쳐질 8회 이야기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라켓소년단’은 ‘겨울연가’, ‘해를 품은 달’, ‘닥터스’, ‘쌈, 마이웨이’, ‘동백꽃 필 무렵’, ‘청춘기록’ 등 수많은 히트작을 선보인 ‘드라마 명가’ 팬엔터테인먼트가 제작을 맡았다. ‘라켓소년단’ 8회는 22일(오늘) 밤 10시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예능 ‘바라던 바다’ 이지아 “‘난데없는 모임’ 같지만 환상의 호흡 기대해달라”
배우 이지아가 ‘바라던 바다’ 멤버들에 대한 애정을 고스란히 드러냈다. 오는 29일(화) 밤 9시에 첫 방송되는 JTBC ‘바라던 바다’(연출 송광종)는 신비롭고 아름다운 바다가 보이는 라이브바에서 직접 선곡한 음악과 직접 만든 요리를 선보이는 스타들과 그 곳을 찾은 손님들의 이야기를 담은 힐링 예능 프로그램이다. 뛰어난 요리 실력의 이지아는 ‘바라던 바다’에서 헤드 셰프를 맡았다. 요리에 대한 남다른 열정으로 바를 찾는 손님들을 위해 직접 개발한 신메뉴도 선보였다는 후문. 이지아는 “처음 출연 제안을 받고 이미 출연이 확정되어 있던 김고은 배우에게 전화를 걸었다. ‘너 하면 나도 할게’하고 즐거운 마음으로 빠르게 결정을 내렸다”라며 출연 계기를 밝혔다. 하지만 다른 멤버들과는 처음 만나는 상황에서 어색하지 않을까 우려하기도 했다고. “모든 멤버가 처음 보는 분들이었다. 어색하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희한하게도 모두의 호흡이 굉장히 좋았다. 우리도 촬영하면서 신기할 정도로 잘 맞는다고 종종 이야기를 나눴다”라며 멤버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특히 기억에 남는 일로 헤드 바텐더를 맡은 배우 이동욱이 막걸리를 만든 순간을 떠올렸다. “이동욱 배우가 막걸리를 만들었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인류 역사상 최악의 원전 폭발 사고, '체르노빌 1986'
체르노빌 원전 폭발 사고 35주년, 원전사고등급 최고 7등급! 인류 역사상 최악의 원전 사고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 폭발 사고 당시의 충격적인 현실과 목숨을 담보하고 용기를 내야했던 이들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무엇보다, 누구도 상상하지 못했던 인류 역사상 최악의 원전 폭발 사고라는 실화를 바탕으로 소중한 사람들을 위해 그곳을 지켜야만 했던 이들의 위대한 용기를 담아내 극장가 큰 울림과 여운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감을 모으는 작품이다. 특히 최근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로 인해 원전에 대한 안전 문제가 사회적 화두로 떠오른 가운데, 지난 5월 13일(목) 국내외 매체와 뉴스를 통해 "체르노빌 원전서 새로운 핵분열 반응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는 주장이 전해져 전 세계의 이목이 다시 한번 체르노빌에 모아지고 있다. 영화는 원전에 대해 항상 조심하고 관리하던 중 폭발하는 사건이 발생하면서 시작된다. 원전을 설계한 업체, 원전은 지었던 업체, 국민의 안전을 중시하는 군인, 그들의 방사능을 측정하며 안전을 책임지는 병원 관계자 그리고 이후 그들이 치료 받을 수 있고 대우 받을 수 있도록 조정하는 고위관계자가 모인다. 그들은 원전의 첫번째 폭발 이후 두번째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