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19.6℃
  • 구름조금강릉 15.7℃
  • 구름많음서울 19.5℃
  • 구름많음대전 19.1℃
  • 흐림대구 19.2℃
  • 흐림울산 18.8℃
  • 구름많음광주 21.0℃
  • 구름많음부산 19.8℃
  • 구름많음고창 19.4℃
  • 구름조금제주 22.8℃
  • 구름조금강화 18.0℃
  • 구름많음보은 16.4℃
  • 구름많음금산 18.1℃
  • 구름많음강진군 20.5℃
  • 구름많음경주시 18.3℃
  • 구름많음거제 20.1℃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N ‘간 떨어지는 동거’ 제 2막, 장기용-이혜리 로맨스 향방(feat.인간되기)

URL복사

 

tvN ‘간 떨어지는 동거’의 2막 관전 포인트가 공개됐다.

 

‘간 떨어지는 동거’(이하 ‘간동거’)(연출 남성우/극본 백선우, 최보림/제작 스튜디오드래곤, JTBC 스튜디오)는 999살 구미호 어르신 신우여와 쿨내나는 99년생 요즘 인간 이담이 구슬로 인해 얼떨결에 한집살이를 하며 펼치는 비인간적 로맨틱 코미디. 생동감 넘치는 캐릭터들의 향연과 케미스트리로 안방극장을 매료시키고 있는 ‘간동거’가 2막에 돌입한다. 지난 방송에서 신우여(장기용 분)는 이담(이혜리 분)을 향한 사랑을 깨달았고, 양혜선(강한나 분)과 도재진(김도완 분) 사이에는 핑크빛 기류가 흐르기 시작하면서 향후 전개에 관심이 한껏 고조됐다. 이에 앞으로 더욱 달달하고 깊어질 ‘간동거’ 2막 관전 포인트를 짚어본다.

 

1. 신우여-이담, ‘여우담 커플’ 로맨스 이룰 수 있을까? (ft. 우여 인간되기)

우여가 담이를 향한 마음을 각성하면서 둘의 로맨스가 본격 시작된다. 첫사랑을 잃은 뒤 마음에 문을 닫고 산 999살 구미호 우여와 99년생 모태솔로 담이의 로맨스가 어떻게 담길지 기대를 모은다.

 

특히 우여가 구슬을 푸르게 물들여 인간이 될 수 있을지 관심을 증폭시킨다. 산신(고경표 분)이 내린 천 년의 기한 중 단 1년도 채 시간이 남지 않았지만, 우여는 담이가 정기를 빼앗겨 목숨을 잃을 것을 염려해 구슬을 환원했다. 이에 우여가 인간이 되기 위해서는 다른 이를 통해 정기를 모으거나 혹은 또 다시 담이에게 구슬을 넘겨야 하는 상황. 둘이 이 난관을 어떻게 극복할지, 나아가 우여가 기한내 인간이 되어 해피 엔딩을 이룰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2. 양혜선-도재진, 본격 싹튼 핑크빛 로맨스! 흐뭇 미소 유발할 커플 성사기!

혜선과 재진 커플의 로맨스가 무르익으며 더욱 몽글몽글한 설렘을 선사할 예정이다. 앞서 인간 5년차 전직 구미호 혜선은 여태껏 만나본 적 없는 재진의 순수함에 관심을 기울이며 그를 눈 여겨 보기 시작했다. 재진 또한 도도할 줄로만 알았던 혜선의 반전 허당 매력에 관심을 드러내 시청자들의 광대를 들썩이게 했다.

 

그런 가운데 2막에서는 두 사람의 커플 성사기가 담긴다고 해 기대감을 높인다. 서로를 향한 관심이 호감으로 바뀌기 시작하면서 깊어질 두 사람의 연애 과정이 풋풋하고 사랑스러운 설렘을 자아낼 예정이다. 특히 계산 없는 재진의 순수한 돌직구가 혜선의 마음을 파고들면서 보는 이들의 흐뭇한 미소를 터트릴 것이라고 해 기대를 더욱 증폭시킨다.

 

3. 이담 짝사랑 계선우, 시작부터 틀어진 인연! 관계의 끝은?

담이와 계선우(배인혁 분)의 관계가 어떻게 변화될지도 관심이 쏠린다. 선우는 다른 이성들과 다르게 철벽을 치는 담이에게 호기심을 갖고 접근했지만 점차 마음이 진심이 되기 시작하면서 짝사랑으로 속앓이 중이다. 특히 앞서 선우가 담이를 두고 친구들과 돈내기를 한 사실까지 밝혀지면서 담이와의 관계가 완전히 어긋나게 됐다.

 

그러나 선우는 담이에게 진실 어린 사과를 전하는가 하면 담이의 이상형인 ‘좋은 사람’이 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그런 가운데, 지난 8회 선우는 담이에게 ‘좋아한다’는 고백을 전했고 담이 또한 그런 선우에게 마음이 조금 풀어진 듯한 모습을 보인 바.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떻게 마무리 될지, 선우의 짝사랑이 우여와 담이의 로맨스에 영향을 끼칠지 관심을 자아낸다.

 

‘간동거’ 제작진은 “’간동거’가 이제 딱 반환점을 돌았다. 우여와 담이, 혜선과 재진, 담이와 선우 등 각 커플 모두 전환점을 맞게 되면서 때로는 달달하고 때로는 가슴 찌릿한 로맨스가 펼쳐질 예정이다. 특히 후반부에서는 커플마다 각기 다른 매력이 더욱 폭발하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것이니 끝까지 애정을 갖고 시청해 달라”고 전했다.

 

tvN ‘간 떨어지는 동거’는 매주 수목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예능 ‘바라던 바다’ 이지아 “‘난데없는 모임’ 같지만 환상의 호흡 기대해달라”
배우 이지아가 ‘바라던 바다’ 멤버들에 대한 애정을 고스란히 드러냈다. 오는 29일(화) 밤 9시에 첫 방송되는 JTBC ‘바라던 바다’(연출 송광종)는 신비롭고 아름다운 바다가 보이는 라이브바에서 직접 선곡한 음악과 직접 만든 요리를 선보이는 스타들과 그 곳을 찾은 손님들의 이야기를 담은 힐링 예능 프로그램이다. 뛰어난 요리 실력의 이지아는 ‘바라던 바다’에서 헤드 셰프를 맡았다. 요리에 대한 남다른 열정으로 바를 찾는 손님들을 위해 직접 개발한 신메뉴도 선보였다는 후문. 이지아는 “처음 출연 제안을 받고 이미 출연이 확정되어 있던 김고은 배우에게 전화를 걸었다. ‘너 하면 나도 할게’하고 즐거운 마음으로 빠르게 결정을 내렸다”라며 출연 계기를 밝혔다. 하지만 다른 멤버들과는 처음 만나는 상황에서 어색하지 않을까 우려하기도 했다고. “모든 멤버가 처음 보는 분들이었다. 어색하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희한하게도 모두의 호흡이 굉장히 좋았다. 우리도 촬영하면서 신기할 정도로 잘 맞는다고 종종 이야기를 나눴다”라며 멤버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특히 기억에 남는 일로 헤드 바텐더를 맡은 배우 이동욱이 막걸리를 만든 순간을 떠올렸다. “이동욱 배우가 막걸리를 만들었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인류 역사상 최악의 원전 폭발 사고, '체르노빌 1986'
체르노빌 원전 폭발 사고 35주년, 원전사고등급 최고 7등급! 인류 역사상 최악의 원전 사고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 폭발 사고 당시의 충격적인 현실과 목숨을 담보하고 용기를 내야했던 이들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무엇보다, 누구도 상상하지 못했던 인류 역사상 최악의 원전 폭발 사고라는 실화를 바탕으로 소중한 사람들을 위해 그곳을 지켜야만 했던 이들의 위대한 용기를 담아내 극장가 큰 울림과 여운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감을 모으는 작품이다. 특히 최근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로 인해 원전에 대한 안전 문제가 사회적 화두로 떠오른 가운데, 지난 5월 13일(목) 국내외 매체와 뉴스를 통해 "체르노빌 원전서 새로운 핵분열 반응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는 주장이 전해져 전 세계의 이목이 다시 한번 체르노빌에 모아지고 있다. 영화는 원전에 대해 항상 조심하고 관리하던 중 폭발하는 사건이 발생하면서 시작된다. 원전을 설계한 업체, 원전은 지었던 업체, 국민의 안전을 중시하는 군인, 그들의 방사능을 측정하며 안전을 책임지는 병원 관계자 그리고 이후 그들이 치료 받을 수 있고 대우 받을 수 있도록 조정하는 고위관계자가 모인다. 그들은 원전의 첫번째 폭발 이후 두번째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