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3.1℃
  • 구름조금강릉 28.3℃
  • 맑음서울 26.3℃
  • 구름많음대전 27.8℃
  • 맑음대구 27.5℃
  • 구름조금울산 25.7℃
  • 맑음광주 26.6℃
  • 맑음부산 27.5℃
  • 맑음고창 24.7℃
  • 구름조금제주 28.8℃
  • 맑음강화 24.2℃
  • 구름많음보은 24.4℃
  • 구름많음금산 25.5℃
  • 맑음강진군 24.2℃
  • 맑음경주시 24.3℃
  • 맑음거제 25.3℃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N '멸망' 박보영, 서인국 입맞춤에 돌아온 기억→서인국 찾아 간절한 직진!

URL복사


tvN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박보영과 서인국이 서로에 대한 모든 기억을 되찾았다. 다시는 서로를 놓지 않겠다는 듯 강렬하게 포옹하며 굳건한 사랑을 확인하는 두 사람의 모습이 시선을 떼지 못하게 했다.

 

지난 21일(월)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이하 ‘멸망’)(연출 권영일/극본 임메아리/기획&제작 스튜디오앤뉴, 스튜디오드래곤) 13화에서는 돌고 돌아 다시 마주한 동경(박보영 분)과 멸망(서인국 분)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동경과 멸망은 서로의 존재에 대한 궁금증에 휩싸였다. 특히 멸망은 자신의 휴대전화에서 동경과 함께 찍은 사진을 본 뒤, 자신과 동경이 무슨 관계인지 알아내기 위해 그의 주변을 맴돌기 시작했다. 이에 멸망은 동경의 휴대전화까지 확인해보았지만, 그 어디에서도 자신의 흔적을 찾을 수 없었다.

 

그런가 하면 주익(이수혁 분)은 현규(강태오 분)에게 10년 전 지나(신도현 분)와의 일을 솔직하게 털어놓으며, 마음의 짐을 덜어냈다. 이후 주익은 지나가 언제부터 자신을 좋아했냐고 묻자 “처음부터”라고 답하며 미소 지어 설렘을 자아냈다. 이후 지나는 다시 시작하자는 현규를 향해 “내가 상관 있는 거 같아”라며 오랜 첫사랑을 청산한 뒤, 술기운에 주익에게 입을 맞춰 심장을 떨리게 했다. 이에 주익과 지나가 연인으로 발전하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동경과 멸망은 서로를 기억하지 못함에도 불구하고 자연스레 이끌리는 마음을 멈출 수 없었다. 동경은 자신의 장례식장에서 서글프게 눈물을 떨구는 멸망의 꿈을 꾸며, 그가 우는 것이 마음 아파 함께 눈물지었다. 이때 잠자는 동경의 곁을 지키고 있던 멸망은 그가 눈물을 흘리자 고통 때문일까 싶어 손을 잡아줬고, 둘만 모르는 동경과 멸망의 애틋한 감정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더욱 아프게 했다.

 

이후 멸망은 계속해서 머릿속을 스치는 동경과의 추억과 그를 향한 알 수 없는 감정에 궁금증을 더해갔다. 이에 멸망은 동경을 자신의 꿈으로 소환해 다시금 색을 잃고 황폐해진 정원을 보여주며 정말 자신을 모르냐고 물었지만, 동경은 기억하지 못했다. 그러나 이내 멸망은 정원에서 환하게 웃던 동경이 떠올랐고, 홀린 듯 동경에게 입을 맞춰 숨을 멎게 했다. 그 순간 입을 맞추는 동경과 멸망의 모습 뒤로 추억 속 장소들이 주마등처럼 스쳐 지나갔고, 동경은 모든 기억을 되찾으며 잠에서 깼다. 멸망 또한 동경이 사라지고 다시금 생기를 되찾는 정원을 보며 동경과의 기억을 상기시켰고, 동경과 멸망은 서로를 만나기 위해 절박하게 발걸음을 옮겨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윽고 방송 말미 다시 마주한 동경과 멸망의 투샷이 시청자들의 심장을 저릿하게 했다. 동경과 멸망은 눈물이 그렁그렁 차오른 슬픈 눈으로 서로를 마주한 뒤, 다시는 잃지 않겠다는 듯 간절하게 껴안아 시선을 떼지 못하게 했다. 이와 함께 멸망을 뜻하는 소녀신의 화분 속에서 시들어가던 식물이 생기를 되찾고 꽃망울을 터트리는 모습이 담긴 바. 사랑하기에 누군가는 죽음을 맞이해야 하는 운명으로 회귀한 이들의 로맨스가 어떻게 이어질지 궁금증이 고조된다.

 

이에 ‘멸망’ 13화 방송 이후 각종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박보영-서인국 연기 진심 1초 단위로 다 좋다”, “동경-멸망 케미에 웃다가, 눈물에 함께 울었다. 절대 해피길만 걷길”, “동경-멸망 껴안는데 울컥했다. 엔딩 장면 무한 재생 중” 등 다양한 반응이 쏟아졌다.

 

한편, ‘멸망’ 13화는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3.5%, 최고 4.7%, 전국 가구 기준 평균 2.9%, 최고 3.8%를 기록했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은 수도권 평균 2.1%, 최고 2.7%, 전국 평균 1.9%, 최고 2.5%를 기록, 수도권과 전국 모두 케이블과 종편을 포함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케이블, IPTV, 위성 통합한 유료플랫폼 기준/ 닐슨코리아 제공)

 

tvN 월화드라마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는 사라지는 모든 것들의 이유가 되는 존재 ‘멸망’과 사라지지 않기 위해 목숨을 건 계약을 한 인간 ‘동경’의 아슬아슬한 목숨담보 판타지 로맨스. 오늘(22일) 밤 9시에 14화가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MBC '미치지 않고서야' 웃음과 공감 게이지 파워 업! 창인 사업부 꿀케미 TOP3
'미치지 않고서야’가 웃음과 공감 게이지를 끌어 올린 관계성 맛집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MBC 수목 미니시리즈 ‘미치지 않고서야’(극본 정도윤, 연출 최정인, 제작 아이윌미디어)가 뭉칠수록 강력한 시너지를 발산하는 배우들의 열연에 호평이 쏟아지고 있다. 특히, 롤러코스터와 같은 오피스 정글을 헤쳐나가는 현실적인 캐릭터와 흥미로운 관계성은 극의 재미를 더하고 있다. 으르렁거리다가도 예기치 못한 위기 앞에서 전략적 공생을 맺기도 하고, 동고동락한 동료들과 짧은 수다로 위안을 얻기도 하는 평범한 직장인들의 모습은 격한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여기에 웃음을 쥐락펴락하는 ‘신’ 남매의 활약까지, 창인 사업부에서 절대 빼놓을 수 없는 인물들의 케미스트리를 짚어봤다. # ‘이 조합 옳다’ 베테랑들의 바람직한 의기투합! 최반석X당자영 전략적 공생관계 ‘불굴의 승부사’인 최반석(정재영 분)과 당자영(문소리 분)은 각자의 빅픽처를 위해 전략적 공생을 선택한 파트너다. 임원 승진을 위해 사업부 매각이라는 비밀 미션을 성공시켜야 하는 당자영. 매각 조건 중 하나인 핵심 인력은 무조건 잡으라는 상부의 지시에 문제적 ‘인사 초보’ 최반석이 뜻밖의 찬스가 됐다. 개발자의 입장을 알고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