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19.6℃
  • 구름조금강릉 15.7℃
  • 구름많음서울 19.5℃
  • 구름많음대전 19.1℃
  • 흐림대구 19.2℃
  • 흐림울산 18.8℃
  • 구름많음광주 21.0℃
  • 구름많음부산 19.8℃
  • 구름많음고창 19.4℃
  • 구름조금제주 22.8℃
  • 구름조금강화 18.0℃
  • 구름많음보은 16.4℃
  • 구름많음금산 18.1℃
  • 구름많음강진군 20.5℃
  • 구름많음경주시 18.3℃
  • 구름많음거제 20.1℃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조선 '백반기행' 허재X허웅, 먹방에 진심! "배고프다고 막 먹지 말고 '음미'를 해~"

URL복사

 

오늘(18일) 밤 8시 방송되는 TV CHOSUN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이하 '백반기행')에서는 '대세 농구 부자(父子)!' 허재, 허웅과 함께 바다 내음 가득한 '인천'으로 떠난다. '바다의 맛'을 품은 인천의 부두 밥상이 공개된다.

 

특히 오늘 방송에서는 '대세 방송인'으로 떠오른 허재와 훈훈한 외모를 자랑하는 그의 첫째 아들 허웅의 솔직 담백한 토크가 펼쳐진다. 허재와 허웅은 <백반기행>에서 국가대표 선발 논란의 오해와 진실(?)을 고백한다. 아시안게임 당시 허웅과 허훈, 두 아들의 선발 이슈로 홍역을 치렀던 당시 허재 감독이 그 당시의 논란에 대해 입을 연다. 허재와 허웅이 직접 밝히는 국가대표 선발전의 전말이 방송에서 공개된다.

 

이뿐만 아니라 허재부터 허웅, 허훈 형제까지 '삼 부자'를 위해 '산전수전 공중전'까지 겪은(?) 아내 이야기도 빼놓을 수 없다. 허재가 "우리 집에는 여자는 없고 '남자만 넷'이다!"라고 말할 정도라고. 허재가 직접 밝히는 아내 이야기도 공개될 예정이어서 기대감을 높인다.

 

한편 허재, 허웅 부자는 전·현직 운동선수답게 "한 '육식'한다"며 폭풍 먹방도 선보인다. 특히 허웅은 식객 허영만이 이끈 한 고깃집에서 '3끼니'가 끝났음에도 '폭풍 먹방'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먹방'에 진심(?)인 아들의 모습에 허재는 "난리났다. 난리났어~ 배고프다고 막 먹지 말고 음미를 해!"라며 귀여운 잔소리를 펼쳐 웃음을 자아냈다. 이뿐만 아니라 연안 부두 근처에 인천식 해장국을 맛보러 가서도 허웅은 '해장국 먹방'을 선보이며 "운동선수들이 시합 전에 먹으면 딱! 좋을 음식"이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식객 허영만을 깜짝 놀라게 한 허웅의 놀라운 먹성이 공개될 예정이다. 

 

본업에 복귀한 허웅을 두고 식객 허영만과 허재가 단둘이 인천의 한 선술집도 찾는다. 대청도에서 매일 공수하는 해산물로 음식을 차려내는 이 집에서 '다시 농구 감독직 제안이 온다면 (어떻게 하겠냐)'이라는 가정에 허재는 솔직하게 속내를 내비쳤다고. 과연 '예능인'과 '농구 감독직' 중 허재가 더욱 욕심나는 자리는 무엇일지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대세 농구 부자' 허재와 허웅의 '찐 밥상머리' 토크는 오늘(18일) 밤 8시 TV CHOSUN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인천 편에서 확인할 수 있다.오늘(18일) 밤 8시 방송되는 TV CHOSUN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이하 '백반기행')에서는 '대세 농구 부자(父子)!' 허재, 허웅과 함께 바다 내음 가득한 '인천'으로 떠난다. '바다의 맛'을 품은 인천의 부두 밥상이 공개된다.

 

'대세 농구 부자' 허재와 허웅의 '찐 밥상머리' 토크는 오늘(18일) 밤 8시 TV CHOSUN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인천 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예능 ‘바라던 바다’ 이지아 “‘난데없는 모임’ 같지만 환상의 호흡 기대해달라”
배우 이지아가 ‘바라던 바다’ 멤버들에 대한 애정을 고스란히 드러냈다. 오는 29일(화) 밤 9시에 첫 방송되는 JTBC ‘바라던 바다’(연출 송광종)는 신비롭고 아름다운 바다가 보이는 라이브바에서 직접 선곡한 음악과 직접 만든 요리를 선보이는 스타들과 그 곳을 찾은 손님들의 이야기를 담은 힐링 예능 프로그램이다. 뛰어난 요리 실력의 이지아는 ‘바라던 바다’에서 헤드 셰프를 맡았다. 요리에 대한 남다른 열정으로 바를 찾는 손님들을 위해 직접 개발한 신메뉴도 선보였다는 후문. 이지아는 “처음 출연 제안을 받고 이미 출연이 확정되어 있던 김고은 배우에게 전화를 걸었다. ‘너 하면 나도 할게’하고 즐거운 마음으로 빠르게 결정을 내렸다”라며 출연 계기를 밝혔다. 하지만 다른 멤버들과는 처음 만나는 상황에서 어색하지 않을까 우려하기도 했다고. “모든 멤버가 처음 보는 분들이었다. 어색하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희한하게도 모두의 호흡이 굉장히 좋았다. 우리도 촬영하면서 신기할 정도로 잘 맞는다고 종종 이야기를 나눴다”라며 멤버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특히 기억에 남는 일로 헤드 바텐더를 맡은 배우 이동욱이 막걸리를 만든 순간을 떠올렸다. “이동욱 배우가 막걸리를 만들었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인류 역사상 최악의 원전 폭발 사고, '체르노빌 1986'
체르노빌 원전 폭발 사고 35주년, 원전사고등급 최고 7등급! 인류 역사상 최악의 원전 사고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 폭발 사고 당시의 충격적인 현실과 목숨을 담보하고 용기를 내야했던 이들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무엇보다, 누구도 상상하지 못했던 인류 역사상 최악의 원전 폭발 사고라는 실화를 바탕으로 소중한 사람들을 위해 그곳을 지켜야만 했던 이들의 위대한 용기를 담아내 극장가 큰 울림과 여운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감을 모으는 작품이다. 특히 최근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로 인해 원전에 대한 안전 문제가 사회적 화두로 떠오른 가운데, 지난 5월 13일(목) 국내외 매체와 뉴스를 통해 "체르노빌 원전서 새로운 핵분열 반응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는 주장이 전해져 전 세계의 이목이 다시 한번 체르노빌에 모아지고 있다. 영화는 원전에 대해 항상 조심하고 관리하던 중 폭발하는 사건이 발생하면서 시작된다. 원전을 설계한 업체, 원전은 지었던 업체, 국민의 안전을 중시하는 군인, 그들의 방사능을 측정하며 안전을 책임지는 병원 관계자 그리고 이후 그들이 치료 받을 수 있고 대우 받을 수 있도록 조정하는 고위관계자가 모인다. 그들은 원전의 첫번째 폭발 이후 두번째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