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8.3℃
  • 구름조금강릉 15.3℃
  • 맑음서울 18.8℃
  • 박무대전 18.9℃
  • 흐림대구 19.0℃
  • 구름많음울산 18.0℃
  • 구름많음광주 20.2℃
  • 구름많음부산 19.1℃
  • 구름많음고창 20.1℃
  • 구름조금제주 22.1℃
  • 구름조금강화 18.8℃
  • 구름많음보은 15.8℃
  • 구름많음금산 18.3℃
  • 구름많음강진군 20.0℃
  • 흐림경주시 18.2℃
  • 구름많음거제 19.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KBS '슈퍼맨이 돌아왔다' 찐건나블리, 나은이 생일 기념 즐거운 물놀이! '찐 신난 Day'

URL복사

 

‘슈퍼맨이 돌아왔다’ 유니콘 공주 나은이가 특별한 생일을 맞는다.

 

6월 13일 방송되는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386회는 ‘원하는 대로 다 이뤄줄게’라는 부제로 꾸며진다. 그중 박주호는 나은이를 위한 이벤트를 준비한다. 특별한 이벤트를 위해 건후, 진우 형제도 힘을 보탰다고 전해져 기대를 더한다.

 

이날 찐건나블리는 수원에서 이튿날을 맞이했다. 그중 가장 먼저 일어난 모닝 요정 진우는 혼자서 과자 먹기, 물 마시기, 셀프 양치하기 등에 도전하며 활기찬 하루를 시작했다고. 이때 진우의 의도와 달리 점점 난장판이 되어 가는 숙소 풍경에 프로 수습러 건나블리가 등판, 폭풍 청소에 나섰다고 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이어 박주호는 곧 생일이 다가오는 나은이 생일맞이 이벤트를 펼쳤다. 건후와 진우는 케이크 오픈을 담당하며 이벤트에 함께 했다고. 언제나 세 남자를 챙겨주는 나은이를 위해 이들이 처음으로 합심해서 서프라이즈 이벤트를 마련한 것.

 

또한 박주호는 유니콘을 좋아하는 나은이 맞춤형 선물도 준비했다. 그러나 박주호의 예상과 달리 선물을 본 나은이는 당황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는 전언. 이에 세 남자의 서프라이즈 이벤트가 성공했을지, 박주호가 준비한 선물은 무엇이었을지 궁금해진다.

 

이와 함께 찐건나블리 삼 남매는 즐거운 물놀이도 즐겼다고 한다. 플로팅 주스까지 마시며 신나게 물장구를 치는 아이들의 모습이 귀여워 현장을 힐링으로 물들였다는 후문이다. 이처럼 찐웃음 가득했던 나은이의 생일 파티 현장은 오는 6월 13일 일요일 밤 9시 15분 방송되는 ‘슈돌’ 386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예능 ‘바라던 바다’ 이지아 “‘난데없는 모임’ 같지만 환상의 호흡 기대해달라”
배우 이지아가 ‘바라던 바다’ 멤버들에 대한 애정을 고스란히 드러냈다. 오는 29일(화) 밤 9시에 첫 방송되는 JTBC ‘바라던 바다’(연출 송광종)는 신비롭고 아름다운 바다가 보이는 라이브바에서 직접 선곡한 음악과 직접 만든 요리를 선보이는 스타들과 그 곳을 찾은 손님들의 이야기를 담은 힐링 예능 프로그램이다. 뛰어난 요리 실력의 이지아는 ‘바라던 바다’에서 헤드 셰프를 맡았다. 요리에 대한 남다른 열정으로 바를 찾는 손님들을 위해 직접 개발한 신메뉴도 선보였다는 후문. 이지아는 “처음 출연 제안을 받고 이미 출연이 확정되어 있던 김고은 배우에게 전화를 걸었다. ‘너 하면 나도 할게’하고 즐거운 마음으로 빠르게 결정을 내렸다”라며 출연 계기를 밝혔다. 하지만 다른 멤버들과는 처음 만나는 상황에서 어색하지 않을까 우려하기도 했다고. “모든 멤버가 처음 보는 분들이었다. 어색하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희한하게도 모두의 호흡이 굉장히 좋았다. 우리도 촬영하면서 신기할 정도로 잘 맞는다고 종종 이야기를 나눴다”라며 멤버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특히 기억에 남는 일로 헤드 바텐더를 맡은 배우 이동욱이 막걸리를 만든 순간을 떠올렸다. “이동욱 배우가 막걸리를 만들었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인류 역사상 최악의 원전 폭발 사고, '체르노빌 1986'
체르노빌 원전 폭발 사고 35주년, 원전사고등급 최고 7등급! 인류 역사상 최악의 원전 사고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 폭발 사고 당시의 충격적인 현실과 목숨을 담보하고 용기를 내야했던 이들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무엇보다, 누구도 상상하지 못했던 인류 역사상 최악의 원전 폭발 사고라는 실화를 바탕으로 소중한 사람들을 위해 그곳을 지켜야만 했던 이들의 위대한 용기를 담아내 극장가 큰 울림과 여운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감을 모으는 작품이다. 특히 최근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로 인해 원전에 대한 안전 문제가 사회적 화두로 떠오른 가운데, 지난 5월 13일(목) 국내외 매체와 뉴스를 통해 "체르노빌 원전서 새로운 핵분열 반응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는 주장이 전해져 전 세계의 이목이 다시 한번 체르노빌에 모아지고 있다. 영화는 원전에 대해 항상 조심하고 관리하던 중 폭발하는 사건이 발생하면서 시작된다. 원전을 설계한 업체, 원전은 지었던 업체, 국민의 안전을 중시하는 군인, 그들의 방사능을 측정하며 안전을 책임지는 병원 관계자 그리고 이후 그들이 치료 받을 수 있고 대우 받을 수 있도록 조정하는 고위관계자가 모인다. 그들은 원전의 첫번째 폭발 이후 두번째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