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2.0℃
  • 구름많음강릉 21.9℃
  • 맑음서울 23.5℃
  • 구름많음대전 24.4℃
  • 구름많음대구 22.8℃
  • 구름조금울산 22.1℃
  • 구름조금광주 22.2℃
  • 구름많음부산 21.7℃
  • 구름많음고창 18.5℃
  • 흐림제주 19.7℃
  • 구름조금강화 16.9℃
  • 구름조금보은 21.9℃
  • 구름조금금산 23.3℃
  • 맑음강진군 22.3℃
  • 구름많음경주시 22.5℃
  • 구름많음거제 20.5℃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N '마인' 김서형, 해외까지 홀린 연기神 저력 '매 순간이 명장면' '갓벽한 연기의 힘'

URL복사

 

김서형이 클래스가 다른 명품 연기로 '마인'의 완성도를 높이고 있다.

 

전작 'SKY 캐슬', '아무도 모른다' 등을 통해 최고의 연기력과 카리스마로 폭발적 신드롬을 일으켰던 김서형이 tvN 토일드라마 '마인(Mine)'(극본 백미경, 연출 이나정)에서도 매 순간을 명장면으로 만드는 저력을 과시하며 국내외 뜨거운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이에 뭉클한 감동과 짜릿한 전율을 선사하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은 ‘갓서형’의 명장면과 명대사를 살펴봤다.

 

◆ "마인(Mine). 내 거요" - 6화 
김서형(정서현 역)은 저마다 '내 것'을 지키기 위한 다양한 분투가 그려지는 '마인'에서 효원가를 통솔하는 중심축 역할로서 막강한 존재감을 발휘하고 있다. 그런 냉철한 서현이 속마음을 유일하게 털어놓는 단 한 사람 엠마수녀(예수정 분)에게 옛 연인 최수지(김정화 분)에 대해 "마인(Mine). 내 거요"라고 눈물로 고백했다. 간절함이 그대로 느껴지는 김서형의 섬세한 감정 연기가 강해 보이던 인물의 여린 이면을 고스란히 담아내 짙은 여운을 남긴 장면이다.
 

◆ "효원 내가 지켜" - 7화
모든 진실을 마주한 서현의 분노가 마침내 폭발했다. 한지용(이현욱 분)의 거짓말에 깊은 분노와 책임감을 느낀 서현이 지용을 찾아가 뺨세례와 함께 "그러다 너 내가 죽인다", "효원, 내가 지켜"라는 날카로운 경고로 응징했다. 그동안 상류층 세계에서 군림하며 감정 섞인 결정을 하지 않던 서현이기에, 이날의 선전포고는 그 어느 때보다 시원한 사이다를 안겼다.

 

◆ "내가 동서 편인 거 잊지 마" - 8화
이후 서현은 효원가를 벗어나겠다는 희수(이보영 분)의 아픔에 공감하며 든든한 지원을 약속했다. 두 눈 가득 눈물을 머금은 채 이보영에게 "내가 동서 편인 거 잊지 마", "그 벽을 넘는 방법, 내가 알려줄게"라고 건네는 김서형의 따뜻하고 묵직한 위로가 깊어진 연대감을 고스란히 보여주며 더욱 뜨거운 감동을 느끼게 했다. 

 

◆ "행복하면 된 거야", "내가 어떻게든 엎을 테니까" - 10화 
또한 그룹 승계권을 포기하고 자신이 하지 못한 선택을 해낸 수혁(차학연 분)을 끝내 존중하기로 한 서현의 결심은 극의 감동을 증폭시켰다. "다행이네. 행복하면 된 거야"라며 홀로 입을 틀어막은 채 눌러왔던 슬픔을 터트리는 김서형의 절제된 오열 연기가 그만의 또다른 모성을 보여주며 안방극장을 눈물바다로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10화 마지막 엔딩에서 서현이 한지용이 효원의 차기 회장에 올라섰단 소식을 듣고 희수에게 "내가 어떻게든 엎을 테니까"라고 단단한 각오를 전해 짜릿한 전율을 선사하기도 했다. 걸크러쉬 매력이 폭발한 김서형의 강인한 눈빛과 목소리는 앞으로 펼쳐질 통쾌한 반격에 대한 기대감을 치솟게 하기에 충분했다.

 

이처럼 기존에 맡아온 역할과는 결이 다른 부드러운 카리스마로 냉철한 리더의 품격을 드러내면서도, 감정선을 세밀하게 묘사하는 절제된 연기로 독보적인 내공을 보여준 김서형. 남은 6회를 채워나갈 그의 활약이 기대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KBS '슈퍼맨이 돌아왔다' 찐건나블리, 나은이 생일 기념 즐거운 물놀이! '찐 신난 Day'
‘슈퍼맨이 돌아왔다’ 유니콘 공주 나은이가 특별한 생일을 맞는다. 6월 13일 방송되는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386회는 ‘원하는 대로 다 이뤄줄게’라는 부제로 꾸며진다. 그중 박주호는 나은이를 위한 이벤트를 준비한다. 특별한 이벤트를 위해 건후, 진우 형제도 힘을 보탰다고 전해져 기대를 더한다. 이날 찐건나블리는 수원에서 이튿날을 맞이했다. 그중 가장 먼저 일어난 모닝 요정 진우는 혼자서 과자 먹기, 물 마시기, 셀프 양치하기 등에 도전하며 활기찬 하루를 시작했다고. 이때 진우의 의도와 달리 점점 난장판이 되어 가는 숙소 풍경에 프로 수습러 건나블리가 등판, 폭풍 청소에 나섰다고 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이어 박주호는 곧 생일이 다가오는 나은이 생일맞이 이벤트를 펼쳤다. 건후와 진우는 케이크 오픈을 담당하며 이벤트에 함께 했다고. 언제나 세 남자를 챙겨주는 나은이를 위해 이들이 처음으로 합심해서 서프라이즈 이벤트를 마련한 것. 또한 박주호는 유니콘을 좋아하는 나은이 맞춤형 선물도 준비했다. 그러나 박주호의 예상과 달리 선물을 본 나은이는 당황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는 전언. 이에 세 남자의 서프라이즈 이벤트가 성공했을지, 박주호가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