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6.0℃
  • 구름많음강릉 22.2℃
  • 구름많음서울 26.9℃
  • 흐림대전 26.4℃
  • 구름많음대구 24.8℃
  • 구름많음울산 21.3℃
  • 구름많음광주 25.5℃
  • 구름많음부산 22.0℃
  • 구름많음고창 21.2℃
  • 구름많음제주 22.3℃
  • 구름많음강화 19.9℃
  • 구름많음보은 25.3℃
  • 흐림금산 25.3℃
  • 구름조금강진군 24.1℃
  • 구름많음경주시 22.9℃
  • 구름많음거제 21.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기아, 신형 스포티지 내·외장 디자인 공개

URL복사

 

 

기아는 대표 준중형 SUV 신형 스포티지의 내,외장 디자인을 어제(8일)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한 신형 스포티지는 2015년 출시 이후 6년 만에 새롭게 선보이는 5세대 모델로, 미래 지향적 디자인과 차급을 뛰어넘는 혁신적인 실내 공간을 갖춰 기아의 새로운 브랜드 방향성인 '영감을 주는 움직임(Movement that inspires)'을 전달하고자 했다.

기아는 신형 스포티지에 새로운 디자인 철학 '오퍼짓 유나이티드(Opposites United, 상반된 개념의 창의적 융합)'를 반영해 자연의 대담함과 현대적인 감성이 조화를 이루는 역동적이면서도 심플한 디자인으로 완성했다.

◇ 자연의 대담함과 모던함이 조화를 이루는 외장 디자인

신형 스포티지의 외관은 자연의 역동적인 감성을 바탕으로 과감하고 도전적인 디자인 요소를 적용해 존재감을 강조했다.

차량 전면은 블랙 컬러의 테크니컬 패턴을 적용한 타이거 노즈 대형 라디에이터 그릴과 날렵한 LED 헤드램프를 연결해 당당하고 미래지향적인 이미지를 구현했다.

측면은 웅장하고 스포티한 바디 실루엣에 입체적인 볼륨을 더해 전체적으로 균형감이 느껴지며 유니크한 크롬 벨트라인 몰딩으로 역동적인 분위기를 연출했다.

후면은 스포티하고 와이드한 숄더에 좌우로 연결된 수평형 가니시와 날렵한 리어램프를 통해 심플하고 안정적인 이미지를 연출했다. 또 대면적의 블랙 리어 범퍼에 독창적인 스키드 플레이트를 적용, 전면부와 통일감을 줬다.

기아는 이날 신형 스포티지의 디자인 차별화 모델인 '그래비티'도 공개했다. 그래비티는 볼륨감 있는 라디에이터 그릴을 비롯해 한층 단단한 인상의 전,후면 범퍼, 블랙 유광의 도어 가니쉬, 상향된 루프랙 등을 통해 더욱 강인한 인상을 구현했다.

◇ 사용자 중심 설계에 최첨단 사양 더해 고급스럽고 개성 있는 실내 공간

실내는 사용자 중심의 설계에 최첨단 사양과 독창적인 디자인 요소들을 더해 고급스럽고 개성 있는 공간으로 거듭났다.

기아는 신형 스포티지에 12.3인치 계기반과 12.3인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화면을 부드럽게 곡면으로 연결한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를 국내 준중형 SUV 최초로 적용했다.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는 시야각에 따른 화면 왜곡을 줄여 정보를 더 쉽게 인지할 수 있게 해주며 운전자의 시선 분산을 최소화한다.

신형 스포티지는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공조 기능을 통합해 조작할 수 있는 터치 방식의 전환 조작계를 적용, 실내 중앙부 스위치 공간을 축소하고 최신형 전자기기 같은 혁신적 이미지를 구현했다. 이외에도 다이얼 타입의 전자식 변속기(SBW)를 장착하고 콘솔 위치를 높여 사용성을 강화하는 동시에 첨단적이고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구현했으며 회전형 컵 홀더를 적용해 콘솔의 수납 공간을 넓혔다.

기아의 신형 스포티지는 우수한 시계 영역도 갖췄다. 사이드미러의 접합부를 A필러에서 도어로 내리고 계기반을 아래로 30㎜ 내려 운전자의 시야를 넓혀주고 우수한 개방감을 제공한다.

카림 하비브 기아 디자인담당 전무는 '이번 신형 스포티지는 새로운 디자인 철학을 바탕으로 진보적 디자인과 혁신적 실내 공간으로 한 차원 높은 수준의 SUV로 완성했다'며 '앞으로도 도전적이고 독창적인 디자인을 통해 기아 고객들에게 영감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연예&스타

더보기
SBS ‘라켓소년단’ 탕준상 VS 손상연, “주장 말 좀 들어야~!”VS “니가 주장이지, 여기 1등은 아니거든?!”
“너나 잘해, 뭘 이래라 저래라야?!” ‘라켓소년단’ 탕준상과 손상연이 불꽃 튀는 날선 대치 기류에 휩싸인, ‘팽팽 기싸움 투샷’이 포착됐다. SBS 월화드라마 ‘라켓소년단’(극본 정보훈/ 연출 조영광/ 제작 팬엔터테인먼트)은 배드민턴계 아이돌을 꿈꾸는 ‘라켓소년단’의 소년체전 도전기이자, 땅끝마을 농촌에서 펼쳐지는 열여섯 소년 소녀들의 레알 성장 드라마다. 생활 밀착형 에피소드를 유쾌한 상상력과 기발한 재치로 그려내며, 중장년층과 MZ세대 모두를 아우른 웰메이드 스포츠물이라는 호평을 받고 있다. ‘라켓소년단’에서 탕준상은 천부적인 운동 능력의 소유자로 배드민턴 초등학교 국가대표로 활약했던 윤해강 역, 손상연은 해남서중 배드민턴부 주장으로 리더십과 실력을 겸비한 방윤담 역을 맡았다. 배드민턴에 관한 한 자타가 공인한 실력파인 두 사람은 팀 내 에이스 자리를 양분해가며 엎치락뒤치락 선의의 경쟁을 벌이고 있다. 이와 관련, 14일(오늘) 밤 10시 방송되는 ‘라켓소년단’ 5회에서는 탕준상과 손상연이 심상찮은 대립 기류에 휩싸여 팽팽한 기싸움을 벌이는 모습으로 긴장감을 높인다. 극중 윤해강(탕준상)과 방윤담(손상연)이 복식조로 한 팀을 이뤄 호흡을 맞추는 장면.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