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8.3℃
  • 구름조금강릉 15.3℃
  • 맑음서울 18.8℃
  • 박무대전 18.9℃
  • 흐림대구 19.0℃
  • 구름많음울산 18.0℃
  • 구름많음광주 20.2℃
  • 구름많음부산 19.1℃
  • 구름많음고창 20.1℃
  • 구름조금제주 22.1℃
  • 구름조금강화 18.8℃
  • 구름많음보은 15.8℃
  • 구름많음금산 18.3℃
  • 구름많음강진군 20.0℃
  • 흐림경주시 18.2℃
  • 구름많음거제 19.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KBS ‘오케이 광자매’ 최대철-하재숙, “나 좀 여자로 봐주면 안 돼요?” 눈물의 백허그

URL복사

 

“복뎅이 엄마, 오늘은 작정하고 말았다!”

 

KBS 2TV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 하재숙이 최대철에게 애절한 호소와 함께 ‘눈물의 백허그’를 시도, 안방극장을 집중시킨다.

 

지난달 30일(일)에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극본 문영남/연출 이진서/제작 초록뱀 미디어, 팬엔터테인먼트) 22회는 닐슨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1부 27.5% 2부 30.5%를 기록하며 거듭 30%를 돌파하는 기염을 토했다. 더불어 이날 방송된 전 채널, 전 프로그램을 통틀어 시청률 1위를 수성, 9주 연속으로 ‘주말극 왕좌’를 흔들림 없이 유지하는 위엄을 드러냈다.

 

특히 지난 방송에서는 신마리아(하재숙)가 이광남(홍은희)에게 미련이 남은 듯한 배변호(최대철)에 대해 의심을 떨치지 못하는 모습이 담겼다. 신마리아는 이광남이 알바하는 생맥주집에서 따귀를 맞은 배변호를 목격, 집으로 끌고 와 속상함을 드러냈던 상황. 더욱이 배변호가 출장을 갔다는 말을 들은 신마리아는 이광남과 배변호가 몰래 만나는 상상을 한 데 이어 배변호의 차 내비게이션을 훑어보다 이광남의 집 주소가 찍혀 있는 것을 보고 충격을 받았다. 급기야 신마리아가 출장에서 돌아온 배변호의 트렁크를 뒤지다 이를 배변호에게 들키면서 긴장감을 자아냈다.

 

그런 가운데 하재숙이 최대철을 뒤에서 꽉 끌어안은 채 오열을 쏟아내는 ‘애절한 백허그’ 현장이 포착됐다. 극중 배변호와 신마리아가 팽팽하게 대립하던 중 눈물을 쏟는 장면. 신경이 곤두선 배변호는 신마리아에게 여러 가지 말을 폭풍처럼 쏟아내고, 신마리아가 요지부동으로 냉랭하게 대답하자, 배변호는 더는 못 참겠다는 듯 돌아선다. 이때 신마리아가 뒤에서 배변호의 허리를 와락 안아버리는 것. “나 좀 여자로 봐주면 안 돼요?”라고 흐느끼는 신마리아와 이내 울컥하는 배변호의 모습이 겹쳐지면서 두 사람이 복뎅이 아빠-엄마로서의 관계를 회복하게 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두 사람은 최대철과 하재숙의 ‘오열 속 백허그’ 장면 촬영에서 남다른 연기합을 발산, 현장을 몰입시켰다. 격하게 맞서다가 애절한 속마음을 드러내며 백허그를 하는 장면의 특성상, 진폭이 큰 감정선을 어떻게 조절하는지가 무엇보다 중요했던 상태. 하재숙은 지금껏 참아왔던 속상함을 화산처럼 한꺼번에 터트리며 분출시켰고, 최대철은 동상이몽처럼 다른 생각을 지닌 신마리아를 결국 이해하게 되는 배변호를 흡인력 넘치는 연기력으로 표현, 감탄을 이끌어냈다.

 

제작진은 “최대철과 하재숙은 복잡다단한 감정선을 지닐 수밖에 없는 배변호와 신마리아 캐릭터를 혼을 갈아 넣은 열연으로 완성시키고 있다”며 “신마리아의 절절한 속마음 토로가 배변호와 신마리아 간 관계의 판도를 바꿀 변곡점이 될 수 있을지, 23회 방송에서 확인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KBS 2TV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 23회는 오는 5일(토) 저녁 7시 55분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예능 ‘바라던 바다’ 이지아 “‘난데없는 모임’ 같지만 환상의 호흡 기대해달라”
배우 이지아가 ‘바라던 바다’ 멤버들에 대한 애정을 고스란히 드러냈다. 오는 29일(화) 밤 9시에 첫 방송되는 JTBC ‘바라던 바다’(연출 송광종)는 신비롭고 아름다운 바다가 보이는 라이브바에서 직접 선곡한 음악과 직접 만든 요리를 선보이는 스타들과 그 곳을 찾은 손님들의 이야기를 담은 힐링 예능 프로그램이다. 뛰어난 요리 실력의 이지아는 ‘바라던 바다’에서 헤드 셰프를 맡았다. 요리에 대한 남다른 열정으로 바를 찾는 손님들을 위해 직접 개발한 신메뉴도 선보였다는 후문. 이지아는 “처음 출연 제안을 받고 이미 출연이 확정되어 있던 김고은 배우에게 전화를 걸었다. ‘너 하면 나도 할게’하고 즐거운 마음으로 빠르게 결정을 내렸다”라며 출연 계기를 밝혔다. 하지만 다른 멤버들과는 처음 만나는 상황에서 어색하지 않을까 우려하기도 했다고. “모든 멤버가 처음 보는 분들이었다. 어색하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희한하게도 모두의 호흡이 굉장히 좋았다. 우리도 촬영하면서 신기할 정도로 잘 맞는다고 종종 이야기를 나눴다”라며 멤버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특히 기억에 남는 일로 헤드 바텐더를 맡은 배우 이동욱이 막걸리를 만든 순간을 떠올렸다. “이동욱 배우가 막걸리를 만들었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인류 역사상 최악의 원전 폭발 사고, '체르노빌 1986'
체르노빌 원전 폭발 사고 35주년, 원전사고등급 최고 7등급! 인류 역사상 최악의 원전 사고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 폭발 사고 당시의 충격적인 현실과 목숨을 담보하고 용기를 내야했던 이들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무엇보다, 누구도 상상하지 못했던 인류 역사상 최악의 원전 폭발 사고라는 실화를 바탕으로 소중한 사람들을 위해 그곳을 지켜야만 했던 이들의 위대한 용기를 담아내 극장가 큰 울림과 여운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감을 모으는 작품이다. 특히 최근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로 인해 원전에 대한 안전 문제가 사회적 화두로 떠오른 가운데, 지난 5월 13일(목) 국내외 매체와 뉴스를 통해 "체르노빌 원전서 새로운 핵분열 반응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는 주장이 전해져 전 세계의 이목이 다시 한번 체르노빌에 모아지고 있다. 영화는 원전에 대해 항상 조심하고 관리하던 중 폭발하는 사건이 발생하면서 시작된다. 원전을 설계한 업체, 원전은 지었던 업체, 국민의 안전을 중시하는 군인, 그들의 방사능을 측정하며 안전을 책임지는 병원 관계자 그리고 이후 그들이 치료 받을 수 있고 대우 받을 수 있도록 조정하는 고위관계자가 모인다. 그들은 원전의 첫번째 폭발 이후 두번째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