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9.0℃
  • 흐림강릉 18.9℃
  • 서울 20.2℃
  • 대전 20.0℃
  • 대구 21.8℃
  • 울산 21.5℃
  • 흐림광주 20.0℃
  • 부산 22.3℃
  • 흐림고창 20.3℃
  • 제주 20.3℃
  • 구름많음강화 18.3℃
  • 흐림보은 19.2℃
  • 흐림금산 19.1℃
  • 흐림강진군 21.3℃
  • 흐림경주시 21.7℃
  • 흐림거제 23.6℃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조선 ‘사랑의 콜센타’ TOP6 X 박상민-김정민-홍경민-김현정-고유진-이혁, 고음신 6과 함께

URL복사

 

“시원하게 고막 샤워하세요!”

 

‘사랑의 콜센타’ TOP6 임영웅, 영탁,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가 박상민-김정민-홍경민-김현정-고유진-이혁과 함께 더욱 강력해진 ‘고음의 신’ 특집 2탄을 가동한다.

 

3일(오늘) 방송될 TV CHOSUN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 58회에서는 TOP6가 대한민국 대표 ‘고음 끝판왕’들과 만나 역대급 고음 열전을 펼치며, 소름 돋는 고음 릴레이 무대를 선보인다.

 

이와 관련 ‘상남자 고음신’ 박상민, ‘명품 허스키 보이스’ 김정민, ‘한국의 리키 마틴’ 홍경민, ‘롱다리 고음 여신’ 김현정, ‘노래방의 제왕’ 고유진, ‘최상층 고음신’ 이혁 등 대한민국 대표 고음신들은 등골이 오싹해질 정도의 오프닝을 선보이며 등장, 현장의 열기를 끌어올렸다. 특히 박상민은 무대를 마친 직후 “TOP6, 이제 한번 내려올 때도 됐다. 꼭 이기겠다”라는 결의에 찬 선전포고를 던져, TOP6를 긴장하게 했다.

 

 

무엇보다 이혁은 고음의 끝판왕을 인증하는 역대급 고음 포텐을 터트리며 무대를 뒤흔들었다. 이혁의 고음을 들은 임영웅은 무릎까지 꿇었고, ‘사콜’ 사상 최초로 TOP6 대결 상대가 “포기하겠다”라고 백기를 드는 일까지 벌어진 것. 고음6 멤버들 역시 “세계 최고”라며 칭찬을 쏟아내면서, ‘저세상 고음’으로 모두를 휘어잡은 이혁의 무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뿐만 아니라 홍경민은 노래방 번호를 줄줄이 꿰고 있는가 하면, 노래방 마스터의 성향을 파악하고 점수를 예측하는 ‘홍스트라다무스’로 빙의, TOP6를 당황시켰던 터. 또한 ‘사랑의 콜센타’ 애청자임을 강조하며 정동원의 헤어스타일이 바뀐 것까지 디테일하게 짚어낸 김현정은 고음6임에도 무대에 오르는 TOP6에게 응원을 쏟아내 같은 팀의 원성을 사기도 했다. 더욱이 TOP6 장민호가 고음6와의 대결을 앞두고 갑자기 무대 뒤로 사라져 모두를 당황케 하는 일이 발생했다. 예고 없던 장민호의 갑작스러운 돌발 행동에 모두의 관심이 집중된 가운데 장민호의 빅피쳐가 무엇이었는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런 가운데 임영웅-영탁이 오랜만에 특별 유닛 ‘웅탁’을 재결성, 범접할 수 없는 고음신들의 릴레이 무대 저지에 나섰다. ‘웅탁’은 SG 워너비의 ‘내 사람’을 부르며 화음 능력자답게 서로 화음을 쌓고 고음과 애드리브까지 폭발시키는 열정적인 무대를 선사, 현장을 감동케 했다.

 

그런가 하면 임영웅과 영탁은 고음6를 향해 찐한 팬심을 드러내 이목을 끌었다. 임영웅은 고유진을 “우리 형”이라고 부르며 “저런 가수가 되고 싶다고 생각하며 연습했다”고 팬심을 고백한 후 고유진 앞에서 고유진의 명곡을 열창하는, 의미 있는 무대를 펼쳤다. 영탁 역시 김정민의 덕후를 자처 “김정민 선배님 나오신다는 얘기를 듣고 설레서 잠도 못 잤다”라며 “가수 꿈을 포기하지 않길 잘했다”라고 김정민과의 첫 만남에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두 사람은 ‘마지막 약속’ 듀엣 무대를 선보였고, “최고의 듀엣이었다”라는 극찬이 쏟아졌다.

 

제작진은 “속을 뻥 뚫어줄 시원한 고음들의 향연이 머리와 마음을 정화시켜주는 시간을 선사할 것”이라며 “오롯이 노래와 무대에 집중하게 해줄 TOP6와 고음신들의 무대를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TV CHOSUN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 58회는 3일(오늘) 밤 10시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TV조선 ‘사랑의 콜센타’ 임영웅-영탁-이찬원-정동원-장민호-김희재, 전국 방방곡곡 찾아가는 콜센타! ‘눈높이 맞춤’ 힐링 프로젝트!
“지금까지 받은 사랑 돌려드리기 위해 달려갑니다!” ‘사랑의 콜센타’ TOP6 임영웅-영탁-이찬원-정동원-장민호-김희재가 ‘사랑의 콜센타’ 1주년을 맞아 특급 출장 서비스 ‘찾아가는 콜센타’를 오픈한다. 10일(오늘) 방송될 TV CHOSUN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 59회에서는 TOP6가 1년간 사랑해주신 시청자들을 직접 찾아가 받은 사랑을 그대로 돌려드리는 특급 팬 서비스를 실시한다. TOP6가 예상치 못한 난관 속에서도 전국 방방곡곡 팬들이 있는 곳이라면 어디든 찾아가 일상에 지친 팬들에게 노래로 힘을 전하며, 동시에 다양한 맞춤 팬서비스를 선물하는 것. 무엇보다 임영웅은 이전에 ‘사랑의 콜센타’를 통해 인연을 맺었던 초등학생 고객님을 만나기에 앞서 “꼭 한번 만나고 싶었다”라고 큰 설렘을 드러내며, 초등학생 맞춤 눈높이 서비스로 곰돌이 탈을 쓰고 고객님 앞에 등장했다. 하지만 일명 ‘곰 인형 침투 작전’으로 고객님 앞에 선 임영웅은 전혀 생각지 못했던 고객님의 반응에 당황, 작전 실패 위기에 놓이게 됐던 터. 과연 임영웅이 곰 인형 침투작전에 성공해 초등학생 팬과 극적인 만남을 이어갈 수 있을지 궁금증을 높이고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12년만에 돌아온 '여고괴담6, 모교' 김서형 교감 쓰앵님
영화 <여고괴담 여섯번째 이야기: 모교>는 과거의 기억을 잃은 채 모교의 교감으로 부임한 ‘은희(김서형)’가 학교 내 문제아 ‘하영(김현수)’을 만나 오랜 시간 비밀처럼 감춰진 장소를 발견하게 되고 잃어버렸던 충격적인 기억의 실체를 마주하는 이야기다. 영화 '악녀', 드라마 'SKY캐슬' 등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장르 불문,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해내는 김서형과 최근 드라마 '펜트하우스' 시리즈에서 ‘배로나’ 역으로 강한 인상을 준 김현수가 주연을 맏은 올여름 미스터리 공포 영화다. 김서형을 자신을 쫓아다니는 알 수 없는 존재를 어린시절 절친으로 생각한다. 어떤 이유때문인지 그녀에게 미안한 죄스러운 마음은 있지만 정확안 이유를 알 수가 없고, 예전 학교로 돌아가면 그 이유를 알 수 있을 것 같아 모교에 교감으로 부임하면서 이야기는 시작된다. 학교에는 담임 선생님을 너무 좋아하는 다수의 아이들과 원망하는 눈빛을 보여주는 학생, 피하는 듯한 몸짓을 보이는 학생이 있다. 상담사가 있으면 아이들의 진학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은희는 상담사를 자청한다. 처음 찾아 온 하영은 담임을 험담한다. 모든 선생님이 그녀의 담임은 그럴턱이 없다고 얘기하고 은희 역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