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4.9℃
  • 흐림강릉 27.5℃
  • 흐림서울 25.3℃
  • 흐림대전 26.1℃
  • 구름많음대구 26.8℃
  • 흐림울산 25.7℃
  • 구름많음광주 27.1℃
  • 구름많음부산 26.5℃
  • 구름조금고창 25.0℃
  • 구름조금제주 27.7℃
  • 흐림강화 24.3℃
  • 흐림보은 23.4℃
  • 흐림금산 24.5℃
  • 구름조금강진군 25.0℃
  • 구름많음경주시 25.7℃
  • 흐림거제 26.3℃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MBC ‘나 혼자 산다’ 성훈, 반려견 양희를 위한 '개캉스'에 설렘 가득! 성훈이 준비한 신박한 커플템은?

URL복사

 

‘나 혼자 산다’에서 성훈이 반려견 양희와 함께 ‘개캉스(개+바캉스)’를 떠난다. 휴게소에서 운명처럼 인형 뽑기 기계를 마주하고 승부욕이 발동한 성훈이 과연 인형 뽑기에 성공할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오는 4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기획 안수영 / 연출 허항 김지우)에서는 성훈이 반려견 양희와 함께 바닷가로 ‘개캉스’를 떠난다.

 

바쁜 드라마 촬영 스케쥴로 반려견 양희와 시간을 함께 하지 못했다는 성훈은 양희를 위해 ‘개캉스’를 준비한다. 양희와 함께 강릉 바닷가로 향하는 성훈의 설렘 가득한 표정이 포착돼 기대를 모은다.

 

여행의 필수 코스인 휴게소에 잠시 들른 성훈은 홀린 듯 매점으로 향한다. 주전부리를 산 성훈은 벤치에 자리를 잡고 가방 속에서 양희를 위한 신박한 커플템(?)을 꺼내 관심을 집중시킨다.

 

행복했던 간식 시간을 마치고 다시 목적지를 향해 출발하려는 성훈의 눈에 들어온 것은 인형 뽑기. 지난 번 즉흥 여행에서 인형 뽑기에 2만원을 탕진했던 성훈은 “이것은 운명이다”라며 자석에 이끌리듯 인형 뽑기 기계로 향한다.

 

운명처럼 마주한 인형 뽑기 기계 앞에서 승부욕이 발동한 성훈은 만원을 걸고 인형 뽑기에 재도전해 과연 이번에는 인형 뽑기에 성공할 수 있을지 이목을 집중시킨다.

 

강릉 바닷가에 도착한 성훈은 본격적인 캠핑 준비를 시작한다. 성훈은 양희를 위해 깜찍한 파라솔과 선글라스, 모자까지 준비했지만 이를 거부하는 양희의 고집에 결국 “안 해도 돼”라며 해탈한 모습을 보였다는 전언이다.

 

여행 길 내내 쏟아지던 비에 걱정을 했던 성훈은 거짓말처럼 맑게 갠 날씨에 양희와의 바닷가 데이트를 만끽했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반려견 양희와 함께 한 성훈의 ‘개캉스’는 오는 4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SBS ‘라켓소년단’ 콩닥콩닥 여름밤, 싱그러운‘달빛 응원 데이트’현장!
‘라켓소년단’ 탕준상과 이재인, 손상연과 이지원이 모두가 기다렸던, 설렘 가득한 ‘달빛 응원 데이트’ 현장을 선보이며 안방극장 시청자의 마음을 간질인다. SBS 월화드라마 ‘라켓소년단’(극본 정보훈/ 연출 조영광/ 제작 팬엔터테인먼트)은 배드민턴계 아이돌을 꿈꾸는 ‘라켓소년단’의 소년체전 도전기이자, 땅끝마을 농촌에서 펼쳐지는 열여섯 소년 소녀들의 레알 성장 드라마다. 재미와 깊이를 고루 갖춘 흥미로운 스토리와 연출력, 다양한 연령과 캐릭터의 출연진이 앙상블을 이룬 웰메이드 힐링물로 13회 연속 월화드라마 1위를 차지하는 저력을 발휘하고 있다. 무엇보다 지난 방송에서는 극중 윤해강(탕준상)이 한세윤(이재인)에게 소년체전 우승 후 고백하겠다는 ‘돌직구 고백’을 전해 보는 이의 심박수를 높였던 상황. 방윤담(손상연) 역시 소년체전에서 고군분투하는 이한솔(이지원)에게 힘내라는 말 대신 따뜻한 응원의 포옹을 전하는 등 소년 소녀들의 무르익은 청춘 로맨스가 안방극장의 흐뭇한 미소를 끌어냈다. 이와 관련 19일(오늘) 밤 10시 방송되는 ‘라켓소년단’ 14회에서는 네 사람의 급진전된 로맨스 스토리가 담기면서 초여름 밤 청량한 설렘을 전달한다. 윤해강과 한세윤, 방윤담과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스릴 넘치는 유쾌한 액션 어드벤처, 정글 크루즈
영화 <정글 크루즈>는 <캐리비안의 해적>의 디즈니가 전설의 어트랙션과 미지의 세계 아마존을 스크린으로 옮긴 작품이다. 1955년 7월 18일, 미국 캘리포니아에 문을 연 디즈니랜드와 함께 탄생한 어트랙션 정글 크루즈는 가보지 않았던 미지의 세계, 상상만으로 가능한 놀라운 여행을 통째로 디즈니랜드에 가져오자는 창업자 월트 디즈니의 아이디어에서 시작되었다. 그의 바람처럼 어트랙션 정글 크루즈는 반세기가 훌쩍 넘는 기간 동안 관광객들을 평범한 일상에서는 상상조차 어려운 탐험가와 원주민들의 환상적인 세상으로 안내해왔다. 특히, 정글 크루즈의 묘미 중 하나는 크루즈를 직접 운항하며 관광객들을 미지의 세계로 안내하는 가이드 역할을 하는 선장, 스키퍼(Skipper)라는 존재. 스키퍼는 숨 막히는 긴장감과 스릴 속에서도 재치와 위트로 여행을 지루할 틈 없게 이끌며 디즈니랜드를 방문한 관광객들에게 특별한 추억을 선물한다. '달의 눈물'을 가지면 모든 사람이 아프지 않아도 되는 '치유의 나무'를 만날 수 있다는 전설을 쫓아 '지구의 허파'인 아마존으로 떠난다. 그들은 '치유의 나무'를 찾아 정확하지는 않지만 막연하게 갈 수 있다고 믿으며 우연히 동생을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