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2.0℃
  • 구름많음강릉 30.2℃
  • 흐림서울 21.3℃
  • 흐림대전 27.9℃
  • 구름많음대구 31.1℃
  • 맑음울산 27.8℃
  • 구름조금광주 29.6℃
  • 구름조금부산 24.4℃
  • 구름많음고창 30.2℃
  • 맑음제주 23.3℃
  • 흐림강화 20.1℃
  • 흐림보은 24.5℃
  • 흐림금산 29.0℃
  • 흐림강진군 26.5℃
  • 구름많음경주시 31.7℃
  • 구름조금거제 25.1℃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KBS ‘슈퍼맨이 돌아왔다’ 사유리와 젠의 좌충우돌 첫 외출! 2주 연속 최고 시청률 주인공 '눈길'

URL복사

 

‘슈퍼맨이 돌아왔다’ 사유리 아들 젠이 시청률과 화제성을 동시에 잡고 있다.

 

5월 10일 시청률 조사 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5월 9일 방송된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381회 '아버지를 위한 세레나데' 편의 분당 최고 시청률이 13.1%(수도권 기준)로 집계됐다.

 

이날 방송 최고의 1분은 지난주에 이어 사유리와 젠이 차지했다. 공감과 웃음을 당시에 잡은 이들 가족의 매력에 시청자들이 푹 빠져든 것이다. 특히 이날은 사유리와 젠의 좌충우돌 첫 외출이 그려져 모두의 시선을 끌었다.

 

젠의 이유식 용품과 장난감을 사기 위해 외출을 시도한 사유리. 자신의 물건은 대충 사는 사유리지만, 젠이 쓸 물건은 꼼꼼히 살펴보고 사야 했기에 어려울 줄 알면서도 함께 집을 나섰다.

 

사유리는 외출 전 꼼꼼하게 짐을 체크했다. 분유와 기저귀 등 젠을 위한 물품만으로도 무거운 가방이 완성됐다. 여기에 젠까지 안아들고 집을 나서는 사유리의 모습이 아기를 키우는 부모들의 공감을 자아냈다. 이어 택시에 탑승한 사유리는 혹시나 젠이 울까 계속해서 아이를 살폈다.

 

그러나 사유리의 걱정과 달리 젠은 금세 새로운 환경에 적응했다. 차 밖으로 보이는 낯선 풍경을 바라보며 이를 즐기기도. 이내 차 안에 흐르는 음악과 따사로운 햇볕에 나른해진 젠이 스르륵 잠이 들었다. 이때 햇빛을 가리려 쓰고 있던 모자를 쓱 내리는 젠의 모습이 '소라게'를 연상시키며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아련한 '소라젠'이 된 젠의 귀여움에 시청자들도 모두 빠져들었다. 이 장면에서는 시청률이 13.1%까지 치솟으며 이날 방송 최고의 1분을 기록했다.

 

한편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매주 일요일 밤 9시 15분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TV조선 ‘골프왕’ 이상우, 순백한 골린이에서 ‘어프로치의 신’으로 변신
“더 이상의 미스 샷은 없다! 진짜 승부는 이제부터!” TV CHOSUN ‘골프왕’ 이상우가 각고의 노력 끝에 ‘순백한 골린이’에서 이전과는 확연히 다른 ‘어프로치의 신’으로 변신, 기대감을 드높인다. TV CHOSUN ‘골프왕’은 ‘골프의 전설’ 김국진과 ‘슈퍼땅콩’ 김미현, 각양각색 매력을 가진 ‘골프왕’팀 이동국-이상우-장민호-양세형의 신박한 조합과 초특급 게스트들의 짜릿한 골프 대결이 펼쳐지며 시청자들의 폭발적인 지지를 받았다. 골프를 몰라도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전 세대를 아우르는 재미와 신선함이 가득한 신개념 스포츠 예능으로, 차원이 다른 리얼 100% 스포츠 예능의 탄생을 알리며 새로운 예능의 미래가 보인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와 관련 7일(오늘) 방송되는 TV CHOSUN ‘골프왕’ 3회에서는 제주도 전지훈련을 마치고 돌아온 ‘골프왕’ 멤버 이동국-이상우-장민호-양세형과 ‘도합 230세 골프 마니아’ 김태원-이봉원-서경석-홍서범의 ‘멋있는 녀석들’팀이 한판 대결을 펼친다. 무엇보다 ‘순백한 골린이’로 불리는 이상우가 미스 샷을 연발하던 이전과 달리 환상의 어프로치 실력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발전된 이상우의 실력에 ‘멋있는 녀석들’팀 홍서범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카카오페이지, 한국 무협 판타지의 전설 ‘묵향’ 신간 단독 선연재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한국 무협 판타지의 전설’로 불리는 전동조 작가의 ‘묵향’ 신간(36권)을 6월 9일까지 카카오페이지에서 단독 선연재 한다. 2년간의 휴재를 끝내고 팬들의 기대 속에 돌아온 ‘묵향’은 국내 장르 문학의 전성기를 열어젖힌 기념비적 작품으로 평가받는다. ‘묵향’이 처음 선보인 1990년대 당시는 비슷한 양산형 무협 작품이 즐비하던 때로, 평면적 이야기와 캐릭터를 벗어난 다채로운 상상력에 힘입어 PC통신에서 공개된 1999년부터 20여년간 꾸준한 사랑을 받았다. 카카오페이지에서 136만명이 읽은 대표 밀리언페이지 작품 중 하나이기도 하다. 소설의 주인공은 어릴 적부터 암살자로 길러진 살수 출신의 묵향. 무공에 대한 일념으로 궁극의 경지를 위해 매진하던 묵향은 일련의 음모에 빠지면서 무림과 서구 대륙을 넘나들게 된다. 이처럼 동양 무협 세계관과 서양 판타지의 시공간을 결합한 ‘묵향’은 현재 장르 문학의 주류 중 하나인 이세계물과 퓨전 판타지의 원조 격으로 거론된다. 대학생 시절 스트레스를 풀고자 무협과 판타지 소설을 즐겨 읽던 전동조 작가는 ‘묵향’의 줄거리를 불현듯 떠올리고 PC통신에 연재를 시작했다고 알려져 있다. ‘웹소설의 웹툰화’로 콘텐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