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0.8℃
  • 흐림강릉 13.8℃
  • 맑음서울 13.3℃
  • 맑음대전 13.5℃
  • 맑음대구 16.0℃
  • 맑음울산 13.0℃
  • 맑음광주 13.5℃
  • 맑음부산 14.5℃
  • 맑음고창 12.0℃
  • 맑음제주 17.5℃
  • 맑음강화 13.7℃
  • 맑음보은 10.9℃
  • 맑음금산 11.5℃
  • 맑음강진군 14.4℃
  • 구름많음경주시 13.2℃
  • 맑음거제 13.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KBS ‘컴백홈’ 유재석, “아마 지금이었으면 데뷔 못했을 거다” 무명시절 셀프디스 작렬

URL복사

 

KBS 2TV ‘컴백홈’ 유재석이 30년전의 본인을 셀프 디스해 웃음을 선사한다.

 

청춘들의 서울살이를 응원하는 명랑힐링쇼 KBS 2TV ‘컴백홈’(연출 박민정) 6회가 오늘(8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가운데, 여섯 번째 집 돌아온 게스트로 KBS 공채 개그맨 듀오인 유민상과 김민경이 출연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유민상-김민경이 개그맨의 꿈을 품고 상경해 신인 시절을 보낸 서울살이 자취방을 찾아갈 예정.

 

MC 유재석의 데뷔 30주년과 맞물린 이날 녹화에서 유재석은 30년 전 시건방지던(?) 자신의 데뷔 시절을 회상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1991년 ‘제 1회 KBS 대학개그제’에서 장려상을 입상하며 데뷔한 유재석은 당시 수상자로 호명되자 귀를 후비며 시상대에 올랐던 일화로 유명하다. ‘컴백홈’ 녹화 당시 유재석은 그날의 거만함을 몸소 재연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최소한 은상 이상일 줄 알았다”며 솔직한 심경을 토로한 뒤 “아마 지금이었으면 데뷔를 못했을 것이다. 악플세례감이다. 유튜브로 사과 방송 하고 있을 수도 있다”며 철저한 자기객관화와 반성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김민경은 KBS 공채 개그맨이 되기 전 유재석에게 심쿵했던 일화를 공개해 관심을 모았다. 김민경이 ‘연예대상’에서 같은 극단에서 활동하던 신봉선이 상을 받아 꽃다발을 선물하고 돌아오는 길에 무대 아래에서 크게 넘어졌는데 멀리 있던 유재석이 한달음에 달려와 일으켜줬다는 것. 뜻밖의 미담에 쑥스러워하는 유재석 보란 듯이, 이용진은 “그때 ‘you raise me up’ 노래 들리지 않았냐”며 장난스런 우상숭배로 폭소를 자아냈다는 후문.

 

이처럼 유재석과 개그맨 후배들의 케미스트리가 유쾌한 웃음을 안길 KBS 2TV ‘컴백홈’ 6회는 오늘(8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미스트롯2’ 4월의 하트퀸 김태연, 양지은, 김다현 기부 인증샷 공개
‘미스트롯2’ 4월의 하트퀸 김태연, 양지은, 김다현이 기부 인증샷을 공개했다. ‘하트퀸’은 미스&미스터트롯 모바일 앱에서 매달 가장 많은 응원을 받은 아티스트에게 선사하는 별칭으로 1위부터 3위까지를 ‘하트퀸’ 후보로 선정해 해당 아티스트의 이름으로 기부를 진행한다. 이에 더해 1위를 한 ‘월간 하트퀸’에겐 옥외 광고가 리워드로 제공된다. 이번엔 ‘4월 하트퀸’으로 선정된 김태연과 2, 3위를 차지한 양지은, 김다현의 이름으로 기부가 이어졌다. 기부처는 아티스트의 희망에 따라 선정되는데 김태연은 장애인 단체에게, 양지은은 보육원 아이들에게, 김다현은 소아암 환우에게 기부하겠다는 뜻을 밝혀 각각 한국장애인재단, 상록보육원,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기부가 진행됐다. 김태연, 양지은, 김다현의 기부 인증 사진이 공개되자 팬들의 열띤 반응이 이어졌다. “태연이의 순수한 기부로 많은 사람들이 행복해졌으면 좋겠습니다. 우리 태연이 화이팅!”, “지은님을 통해 좋은 일에 동참할 수 있어 행복합니다.”, “마음씨 고운 다현님, 좋은 일 했네요. 팬으로서 뿌듯합니다.” 등 댓글로 기부를 축하했다. 한편 5월을 얼마 남겨두지 않은 상황에서 ‘하트퀸’ 자리를 두고 양지은



라이프

더보기
카카오페이지, 한국 무협 판타지의 전설 ‘묵향’ 신간 단독 선연재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한국 무협 판타지의 전설’로 불리는 전동조 작가의 ‘묵향’ 신간(36권)을 6월 9일까지 카카오페이지에서 단독 선연재 한다. 2년간의 휴재를 끝내고 팬들의 기대 속에 돌아온 ‘묵향’은 국내 장르 문학의 전성기를 열어젖힌 기념비적 작품으로 평가받는다. ‘묵향’이 처음 선보인 1990년대 당시는 비슷한 양산형 무협 작품이 즐비하던 때로, 평면적 이야기와 캐릭터를 벗어난 다채로운 상상력에 힘입어 PC통신에서 공개된 1999년부터 20여년간 꾸준한 사랑을 받았다. 카카오페이지에서 136만명이 읽은 대표 밀리언페이지 작품 중 하나이기도 하다. 소설의 주인공은 어릴 적부터 암살자로 길러진 살수 출신의 묵향. 무공에 대한 일념으로 궁극의 경지를 위해 매진하던 묵향은 일련의 음모에 빠지면서 무림과 서구 대륙을 넘나들게 된다. 이처럼 동양 무협 세계관과 서양 판타지의 시공간을 결합한 ‘묵향’은 현재 장르 문학의 주류 중 하나인 이세계물과 퓨전 판타지의 원조 격으로 거론된다. 대학생 시절 스트레스를 풀고자 무협과 판타지 소설을 즐겨 읽던 전동조 작가는 ‘묵향’의 줄거리를 불현듯 떠올리고 PC통신에 연재를 시작했다고 알려져 있다. ‘웹소설의 웹툰화’로 콘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