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2.1℃
  • 흐림강릉 17.0℃
  • 구름조금서울 14.7℃
  • 흐림대전 15.0℃
  • 흐림대구 15.5℃
  • 흐림울산 15.9℃
  • 흐림광주 16.9℃
  • 흐림부산 16.5℃
  • 흐림고창 16.0℃
  • 흐림제주 18.5℃
  • 구름많음강화 15.3℃
  • 구름많음보은 9.6℃
  • 흐림금산 10.9℃
  • 흐림강진군 11.9℃
  • 흐림경주시 13.4℃
  • 흐림거제 15.0℃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SKY, 채널A ‘강철부대’ SDT, ‘어깨 부상’ 이정민의 눈물부터 김민수-강준-강원재의 감동의 팀원 구출 작전까지!

URL복사

 

‘강철부대’가 승패를 넘어선 도전과 완주의 의미를 전하며 안방극장에 뜨거운 감동을 안겼다. 

 

4일(어제) 밤 10시 30분 방송된 SKY, 채널A의 예능프로그램 ‘강철부대’(연출 이원웅 / 제작 SKY, 채널A) 7회가 채널A 자체 최고 시청률 6.48%(닐슨코리아 제공, 수도권 기준)를 기록하며 가파른 상승세를 이어갔다. 2049 또한 채널A 3.16%(닐슨코리아 제공, 수도권 기준)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 지상파를 포함한 전체 1위를 차지하며 폭발적인 인기를 입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UDT(해군특수전전단), SDT(군사경찰특임대), SSU(해난구조전대)가 참가한 ‘40kg 군장 산악 행군’ 데스매치의 승부가 판명 나며 두 번째 탈락 부대가 결정됐다. 

 

먼저 UDT가 첫 번째 생존자로 확정됐다. 미션 코스의 전반부부터 선두를 유지했던 UDT는 가장 먼저 반환점에 도달했고, 20kg 무게의 탄약통이 추가되는 고전에도 불구하고 꾸준한 페이스 조절로 뜀걸음까지 선보였다. 그 결과 당당히 1등으로 승전보를 알리며 유일무이한 실력을 드러냈다.

 

그런가 하면 SSU는 팀의 막내 김민수의 활약이 두드러졌다. 그는 군장뿐만 아니라 부대 깃발과 탄약통까지 모두 감당하는가 하면 팀원들을 향한 독려의 말을 아끼지 않았다. 특히 체력 저하로 난관에 부딪힌 정성훈이 울분을 터트리자 “업어서라도 갈게요”라며 침착하게 대응, 오르막길에서는 뒤에서 힘을 실어주며 진정한 전우애를 그려냈다. 이에 모든 팀원이 포기하지 않고 완주에 성공하며 진한 여운을 남겼다. 

 

한편, 유독 변수가 잦았던 SDT가 끝내 두 번째 탈락 부대로 결정됐다. 팀원 간 위치가 극명히 분리된 상황, 반환점에 도달한 강준과 강원재는 후미의 김민수와 이정민을 위해 왔던 길을 되돌아가며 끈끈한 형제애를 입증했다. 그러나 이정민의 어깨 부상이 악화되고 강준의 다리에 쥐가 나는 등 반복적인 고비로 인해 전력이 쇠퇴하며 순위권에서 밀려났다. 이에 이정민이 동료들을 향한 미안함과 자책감의 눈물을 훔치는 모습으로 안타까움을 불러 모았다. 

 

그럼에도 SDT는 완주라는 목표를 향해 사력을 다하며 부대의 명예를 굳건히 지켜냈다. 김민수가 이정민을 대신해 도합 80kg의 군장을 앞뒤로 짊어 멨고, 강준과 강원재가 앞장서 걸으며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 단 한 명의 낙오자 없는 결과를 이뤄낼 수 있었다. 특히 이정민이 김민수의 군장을 머리로 받치려 애쓰는 모습으로 뭉클함을 안겼고, 이들을 지켜보던 UDT와 SSU가 페이스메이커가 되어주는 등 승패를 초월한 존경심을 표해 훈훈한 분위기가 형성됐다. 

 

이어진 팀 대항전으로는 토너먼트 형식의 육탄전인 ‘참호격투 대장전’이 진행됐다. 데스매치에서 1위를 한 UDT에게 대진결정권이 주어졌고, 피지컬 차이가 큰 특전사와 SSU가 1라운드에서 맞붙을 부대로 결정되며 시선을 끌어모았다. 각 팀의 대장을 먼저 참호 밖으로 퇴출시켜야 하는 룰이 핵심인 가운데, 특전사는 빠른 속력과 지략을 지닌 박준우(박군)를 대장으로 선정했다. 반면 SSU는 압도적인 힘과 피지컬을 자랑하는 황충원을 대장으로 선별하는 정반대의 전략을 펼쳐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방송 말미, 특전사는 극명한 체격 차이를 극복하기 위한 전략을 펼쳐, SSU 황충원을 제외한 모든 SSU 부대원들을 탈락시키는 반전을 일으켰다. SSU 황충원은 탈락의 위기가 코앞으로 다가온 시점에도 빈틈을 파고들어 특전사 박준우(박군)에게 달려들었고, 순식간에 그를 제압해 예측 불가의 전개를 예고했다. 

 

과연, 방어 전략을 선보인 특전사와 공격 전략을 펼친 SSU 중 승리의 기쁨을 맞이할 부대는 어디가 될지, 치열한 신경전을 선보였던 707(제707특수임무단)과 UDT의 육탄전은 또 어떤 카타르시스를 안길지 다음 주 방송이 더욱 기다려진다. 

 

강력한 베네핏을 거머쥘 ‘참호격투 대장전’ 1라운드의 승리 부대는 다음 주 화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SKY, 채널A의 예능프로그램 ‘강철부대’에서 공개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MBC ‘나 혼자 산다’ 8주년 특집 ‘어머나 반갑습니다’ 4탄! 사이먼 도미닉(쌈디) 힙합 조기 교육 나선 큰아빠!
‘나 혼자 산다’ 8주년 맞이 ‘어머나 반갑습니다’ 4탄의 주인공으로 사이먼 도미닉(쌈디)이 찾아온다. ‘조카 바라기’가 된 큰아빠 쌈디는 일일 육아에 도전, 장난감 플렉스에 조카 ‘채채’의 눈물샘까지 폭발(?)시켰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오는 7일 밤 11시 5분에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기획 안수영 / 연출 허항 김지우)에서는 ‘어머나 반갑습니다’ 4탄의 주인공으로 2년 8개월 만에 돌아온 쌈디의 일일 육아 도전기를 공개한다. 오랜만에 ‘나 혼자 산다’에 돌아온 쌈디는 조카 채채와 함께 하는 일상을 공개할 예정이다. 한 톨의 먼지도 용납하지 않던 ‘깔끔남’의 쌈디는 채채의 쌀 놀이에 난장판이 된 거실 광경을 보고도 ‘청결 레이더’를 가동하지 않는 ‘조카 바보’의 면모를 뽐낸다. 채채에게 고급 전자 음악 악기를 선물하며 힙합 조기 교육에 나선 큰아빠 쌈디는 자신의목소리와 채채의 목소리를 녹음해 즉석에서 ‘채채 비트’를 완성했다고 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쌈디는 최고급 전자 음악 악기 뿐만 아니라 채채의 취향을 저격하는 최신 유행 장난감, 럭셔리 드림카까지 조카를 위한 선물 플렉스를 펼친다. 쌈디에 통큰 선물에 채채의 반응은 어땠을지 관심이 집중되는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그날 밤, 그 불길 속에 모두가 있었다,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
영화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은 화재 진압 실패의 트라우마를 지닌 소방대원 한나가 두 명의 킬러에게 쫓기는 거대 범죄의 증거를 가진 소년을 구하기 위해 산불 속에서 벌이는 필사의 추격을 그린 범죄 스릴러 영화다. 영미 스릴러 문학 최고의 명성을 자랑하는 작가의 작품을 원작으로, '시카리오' '윈드 리버'의 테일러 쉐리던 감독이 연출과 각본을 맡고 안젤리나 졸리와 니콜라스 홀트, 에이단 길렌 등 막강 배우진이 출연했다. 영화는 유능했던 공수소방대원 한나(안젤리나 졸리)가 지난해 팀장으로써 큰 산불에 배정되었었는데, 바람의 방향을 잘못읽어 팀원을 다치게하고 불길 속에서 살려달라고 외치던 세명의 아이들을 구하지 못하는 모습으로 시작된다. 그녀는 그들을 구하지 못한 죄책감과 트라우마로 심리평가에서 좋지 못한 성적을 받고 감시탑에 배정된다. 또 다른 장면에서는 경찰복은 입은 이(에이단 길렌)와 안전 요원(니콜라스 홀트)이 등장한다. 그들은 집에서 가스가 샌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집안으로 들어가서 집에 있던 모든 이들을 가스 폭발로 죽여 버린다. 이 소식을 접한 법의학 회계사는 아들(핀 리틀)을 데리고 도망을 간다. 이들을 마저 죽이기 위해 집을 찾은 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