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7.7℃
  • 구름많음강릉 20.7℃
  • 황사서울 16.8℃
  • 황사대전 19.7℃
  • 황사대구 24.1℃
  • 구름조금울산 23.2℃
  • 황사광주 18.5℃
  • 흐림부산 18.1℃
  • 구름많음고창 16.5℃
  • 구름많음제주 20.5℃
  • 맑음강화 15.1℃
  • 맑음보은 18.2℃
  • 구름많음금산 16.7℃
  • 구름많음강진군 18.6℃
  • 구름많음경주시 23.9℃
  • 구름많음거제 20.0℃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N ‘마우스’ 이승기-이희준, 위기일발 ‘멱살 대치 투샷’ 공개! 이승기 정체, 결국 들통날까?!

URL복사

 

‘마우스’ 이승기와 이희준이 또다시 날 선 반목 모드로 돌아선, 위기일발 ‘멱살 대치 투샷’이 공개됐다.

 

tvN 수목드라마 ‘마우스’(극본 최란/연출 최준배/제작 하이그라운드, 스튜디오 인빅투스) 지난 15회에서는 정바름(이승기 분)이 자신이 공격했던 나치국(이서준 분)으로부터 “자수하라”는 권유를 듣고 충격을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후 나치국은 갑작스런 쇼크 상태에 빠졌고, 현장에 도착한 고무치(이희준 분)가 황급히 병실을 빠져나가는 정바름을 발견, 날카로운 목소리로 멈춰 세우는 엔딩이 전해져 긴장감을 높였다.

 

이와 관련 5일(오늘) 밤 10시 30분 방송되는 ‘마우스’ 16회에서는 이승기와 이희준이 깊어지는 의심과 불안을 품고 서로를 대면하게 된 일촉즉발 순간이 전해져 극한의 긴장감을 선사한다. 극 중 정바름은 흔들리는 눈빛으로 넋이 나간 듯 멍하니 서 있고, 고무치는 다급함이 느껴지는 표정으로 차에서 내린다. 무엇보다 고무치는 정바름을 발견한 후 거칠게 다가가 멱살을 움켜쥐고, 정바름 역시 지지 않겠다는 듯 강렬한 눈빛으로 쏘아보며 팽팽한 대치 국면이 형성된다. 고무치가 끝내 정바름의 진짜 정체를 알게 된 것일지, 두 남자의 서슬 퍼런 멱살 대치 결과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그런가하면 이승기와 이희준은 매회 열과 성을 다하는 연기 투혼으로 현장을 압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장면에서 역시 극도로 고조된 캐릭터의 감정을 돌변한 눈빛과 격앙된 말투 등에 오롯이 담아냈고, 오차 없는 연기 호흡을 주고받으며 매끄럽게 장면을 완성 시켰던 것. 또한 두 사람은 최준배 감독의 컷 소리가 떨어지자 언제 그랬냐는 듯 나란히 모니터로 달려가 분량을 체크한 후 친밀하게 어깨동무를 하고 함박웃음을 짓는 등 친분을 과시해 현장에 훈훈함을 드리웠다는 후문이다.

 

제작진은 “이승기와 이희준이 이제는 척하면 척인 찰떡 호흡으로, 서로 날을 세우는 장면 역시 긴장감 넘치게 표현했다”고 칭찬하며 “누구도 상상하지 못한, 거대한 진실이 민낯을 드러낼 16회 스토리를 기대해 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tvN 수목드라마 ‘마우스’ 16회는 5일(오늘)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MBC ‘볼빨간 신선놀음’ 내일은 미스트롯2 우승자 양지은, 레시피 검증을 위한 일일신선으로 출격 화려한 입담 선보여
‘미스트롯2’ 우승자 양지은이 MBC ‘볼빨간 신선놀음’에 출연, 예능감을 뽐낸다. ​ 7일(금) 방송되는 ‘볼빨간 신선놀음’에는 떠오르는 ‘트롯 퀸’ 양지은이 ‘저 세상 맛’ 레시피 검증을 위한 일일신선으로 출격해 화려한 입담을 선보인다. ​ 최근 제주에서 경기도로 거주지를 옮길 만큼 바쁜 근황을 전한 그는 “스타가 된 게 실감이 나느냐”는 질문에 “나보다는 일을 그만두고 육아 중인 남편이 더 실감한다”고 답했다. 치과 의사인 남편이 현재 전업 주부생활 중임을 밝힌 것. 이어 “본인의 꿈은 이미 이뤘으니 지금은 나를 도와줄 시기인 것 같다더라”며 사랑꾼 남편의 특급 외조를 자랑했다. ​ 또한 아버지를 위해 신장이식 수술을 한 뒤 느꼈던 감정을 솔직하게 털어놓기도 했다. 수술 뒤 2년간 노래를 하지 못해 슬럼프를 겪었던 시기에 대해 “노래를 아예 못 하게 되니 실력이 퇴보하더라. 판소리 전공을 바꿀까 고민 했다”며 당시 겪었던 어려움을 고백했다. 이에 성시경은 “그래도 열심히 한 덕에 대중가요를 섬세하게 노래할 수 있는 것 같다”며 자신감을 북돋웠고 양지은 역시 “그래서 (미스트롯2 우승이라는)복도 받은 것 같다”고 답하며 훈훈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 솔직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그날 밤, 그 불길 속에 모두가 있었다,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
영화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은 화재 진압 실패의 트라우마를 지닌 소방대원 한나가 두 명의 킬러에게 쫓기는 거대 범죄의 증거를 가진 소년을 구하기 위해 산불 속에서 벌이는 필사의 추격을 그린 범죄 스릴러 영화다. 영미 스릴러 문학 최고의 명성을 자랑하는 작가의 작품을 원작으로, '시카리오' '윈드 리버'의 테일러 쉐리던 감독이 연출과 각본을 맡고 안젤리나 졸리와 니콜라스 홀트, 에이단 길렌 등 막강 배우진이 출연했다. 영화는 유능했던 공수소방대원 한나(안젤리나 졸리)가 지난해 팀장으로써 큰 산불에 배정되었었는데, 바람의 방향을 잘못읽어 팀원을 다치게하고 불길 속에서 살려달라고 외치던 세명의 아이들을 구하지 못하는 모습으로 시작된다. 그녀는 그들을 구하지 못한 죄책감과 트라우마로 심리평가에서 좋지 못한 성적을 받고 감시탑에 배정된다. 또 다른 장면에서는 경찰복은 입은 이(에이단 길렌)와 안전 요원(니콜라스 홀트)이 등장한다. 그들은 집에서 가스가 샌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집안으로 들어가서 집에 있던 모든 이들을 가스 폭발로 죽여 버린다. 이 소식을 접한 법의학 회계사는 아들(핀 리틀)을 데리고 도망을 간다. 이들을 마저 죽이기 위해 집을 찾은 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