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2.1℃
  • 흐림강릉 17.0℃
  • 구름조금서울 14.7℃
  • 흐림대전 15.0℃
  • 흐림대구 15.5℃
  • 흐림울산 15.9℃
  • 흐림광주 16.9℃
  • 흐림부산 16.5℃
  • 흐림고창 16.0℃
  • 흐림제주 18.5℃
  • 구름많음강화 15.3℃
  • 구름많음보은 9.6℃
  • 흐림금산 10.9℃
  • 흐림강진군 11.9℃
  • 흐림경주시 13.4℃
  • 흐림거제 15.0℃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 '마.피.아. In the morning‘으로 컴백한 ITZY, 리아를 향한 화끈한 폭로전

URL복사

 

'마.피.아. In the morning‘으로 컴백해 글로벌 팬심 저격수로 돌아온 ITZY가 ’주간아이돌‘에 출연한다.

 

ITZY는 5일(수) 오후 5시 MBC 에브리원과 MBC M에서 방송된 ‘주간아이돌’에서 화끈한 폭로전과 함께 그동안 숨겨둔 입담을 과시할 예정이다.

 

이날 ITZY는 무대 위에서의 파워풀한 모습과 달리, 허당기 있는 모습을 보여 보는 이로 하여금 미소를 띠게 했다. 특히 화제의 중심에 선 멤버는 리아였다. 멤버들은 리아의 출근 준비 과정에 대해 “한 시간 내내 비효율적으로 움직인다”라며 입을 모아 폭로했다.

 

그러자 리아는 눈을 뜨자마자 나갈 수 있게 모든 짐을 넣고 다닐 캐리어를 살까 고민 중이라고 반박했다. 이에 MC가 “그럴 거면 차에서 자라”고 타박했으나 오히려 좋은 아이디어인 것 같다고 평해 웃음을 자아냈다. 리아의 출근 루틴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본방송에서 공개된다.

 

이후 계속된 토크에서도 ITZY의 텐션이 점점 고조되어, MC들이 두 손, 두 발을 다 드는 사태가 벌어졌다. 그러자 “평소에 말할 상대가 없었는데 지금 새로운 사람과 대화해 행복해서 그렇다”라고 답해 웃음을 더했다.

 

ITZY 멤버들의 업그레이드 된 토크 실력은 5일 방송되는 ‘주간아이돌’과 넷플릭스(Netflix)에서 공개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MBC ‘나 혼자 산다’ 8주년 특집 ‘어머나 반갑습니다’ 4탄! 사이먼 도미닉(쌈디) 힙합 조기 교육 나선 큰아빠!
‘나 혼자 산다’ 8주년 맞이 ‘어머나 반갑습니다’ 4탄의 주인공으로 사이먼 도미닉(쌈디)이 찾아온다. ‘조카 바라기’가 된 큰아빠 쌈디는 일일 육아에 도전, 장난감 플렉스에 조카 ‘채채’의 눈물샘까지 폭발(?)시켰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오는 7일 밤 11시 5분에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기획 안수영 / 연출 허항 김지우)에서는 ‘어머나 반갑습니다’ 4탄의 주인공으로 2년 8개월 만에 돌아온 쌈디의 일일 육아 도전기를 공개한다. 오랜만에 ‘나 혼자 산다’에 돌아온 쌈디는 조카 채채와 함께 하는 일상을 공개할 예정이다. 한 톨의 먼지도 용납하지 않던 ‘깔끔남’의 쌈디는 채채의 쌀 놀이에 난장판이 된 거실 광경을 보고도 ‘청결 레이더’를 가동하지 않는 ‘조카 바보’의 면모를 뽐낸다. 채채에게 고급 전자 음악 악기를 선물하며 힙합 조기 교육에 나선 큰아빠 쌈디는 자신의목소리와 채채의 목소리를 녹음해 즉석에서 ‘채채 비트’를 완성했다고 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쌈디는 최고급 전자 음악 악기 뿐만 아니라 채채의 취향을 저격하는 최신 유행 장난감, 럭셔리 드림카까지 조카를 위한 선물 플렉스를 펼친다. 쌈디에 통큰 선물에 채채의 반응은 어땠을지 관심이 집중되는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그날 밤, 그 불길 속에 모두가 있었다,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
영화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은 화재 진압 실패의 트라우마를 지닌 소방대원 한나가 두 명의 킬러에게 쫓기는 거대 범죄의 증거를 가진 소년을 구하기 위해 산불 속에서 벌이는 필사의 추격을 그린 범죄 스릴러 영화다. 영미 스릴러 문학 최고의 명성을 자랑하는 작가의 작품을 원작으로, '시카리오' '윈드 리버'의 테일러 쉐리던 감독이 연출과 각본을 맡고 안젤리나 졸리와 니콜라스 홀트, 에이단 길렌 등 막강 배우진이 출연했다. 영화는 유능했던 공수소방대원 한나(안젤리나 졸리)가 지난해 팀장으로써 큰 산불에 배정되었었는데, 바람의 방향을 잘못읽어 팀원을 다치게하고 불길 속에서 살려달라고 외치던 세명의 아이들을 구하지 못하는 모습으로 시작된다. 그녀는 그들을 구하지 못한 죄책감과 트라우마로 심리평가에서 좋지 못한 성적을 받고 감시탑에 배정된다. 또 다른 장면에서는 경찰복은 입은 이(에이단 길렌)와 안전 요원(니콜라스 홀트)이 등장한다. 그들은 집에서 가스가 샌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집안으로 들어가서 집에 있던 모든 이들을 가스 폭발로 죽여 버린다. 이 소식을 접한 법의학 회계사는 아들(핀 리틀)을 데리고 도망을 간다. 이들을 마저 죽이기 위해 집을 찾은 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