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7.5℃
  • 구름많음강릉 23.6℃
  • 흐림서울 17.3℃
  • 황사대전 20.3℃
  • 황사대구 23.8℃
  • 구름많음울산 22.5℃
  • 구름많음광주 22.1℃
  • 구름조금부산 19.5℃
  • 구름많음고창 20.7℃
  • 맑음제주 19.1℃
  • 구름많음강화 12.9℃
  • 흐림보은 19.1℃
  • 흐림금산 19.4℃
  • 구름많음강진군 23.1℃
  • 구름많음경주시 24.0℃
  • 구름많음거제 21.3℃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JTBC '1호가 될 순 없어' 팽락 부부 영어 회화에 도전? 떡 사업 미국 진출?

URL복사

 

팽락 부부가 영어 회화에 도전했다.
 
18일(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미국과 수출 계약을 체결한 팽현숙이 영어 수업을 듣는 현장이 공개된다. 

 

최근 '1호가 될 순 없어' 녹화에서 팽현숙은 "내가 만든 떡이 미국과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출연진은 “입버릇처럼 세계진출을 말하시더니 진짜 이루셨다”라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팽현숙은 "본격적으로 미국 진출을 위해 영어를 해야 한다" “나는 영어를 잘하는데 당신이 못하니 같이 배우자”며 최양락과 함께 영어 학원을 찾았다. 레벨 테스트가 시작되자, 줄곧 자신 없어 하던 최양락은 반전 영어 실력을 뽐냈다. 반면 원어민 급(?) 자신감을 자랑하던 팽현숙은 동문서답은 물론 유치원생 수준의 문장 구사력을 보여 폭소를 자아냈다. 이를 본 김민경은 앞서 과거 12년 동안 시드니를 왔다 갔다 했다는 팽현숙에 대해 “12년 동안 무슨 일이 있으셨던 거냐”라며 '팩트 폭력'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수업이 시작됐다. 자신감을 충전한 팽현숙은 엉터리 영어로 끝없는 자기소개를 하고, 신개념 일방통행 영어를 선보여 원어민 선생님과 학생들을 당황시켰다. 또한 선생님은 팽락 부부를 알아보며 "최양락이 가출했던 편을 재밌게 시청했다"라고 놀라는 모습을 보여 팽락 부부의 글로벌 인기(?)를 증명했다.

 

이어 팽현숙은 집에 돌아와 영어로만 말하기를 제안했다. 팽현숙은 정체불명의 외계어를 구사했다. 심지어 영어로 욕설까지 내뱉으며 폭주해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
 
팽락 부부의 포복절도 영어 도전기는 18일(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영화&공연

더보기
서현철, ‘스페셜 라이어’ 흥행 이끈 ‘美친 연기력’
배우 서현철이 연극 ‘스페셜 라이어’에서 완벽한 캐릭터 소화력으로 관객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서현철은 오는 25일 막을 내리는 ‘스페셜 라이어’에서 존 스미스의 거짓말을 함께 감싸주다 자신이 덫에 걸리는 스탠리 가드너로 열연했다. 그는 귀엽고 엉뚱한 매력이 있는 백수 스탠리를 찰떡 같이 소화하며 극의 흥미를 책임졌다. 특히 서현철은 믿고 보는 배우답게 웃음이 빵빵 터지는 연기로 관객의 박수갈채를 받았다. 공개된 현장 사진 속 그는 스탠리의 웃음기 가득한 행동을 표현하며 눈길을 끈다. 친구 존 스미스를 연기하는 배우 테이와의 친근한 호흡도 시선을 사로잡는다. 서현철은 영화, 드라마, 공연을 넘나들며 다양한 작품에서 다양한 캐릭터로 옷을 갈아입는 팔색조 배우다. 그는 믿고 보는 연기력과 함께 친근하고 호감 가득한 입담으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제약, 앱마켓 등의 광고모델로 활동하는 등 광고계의 러브콜이 끊이지 않는 배우이기도 하다. 한편 서현철이 활약한 ‘스페셜 라이어’는 하나의 거짓말을 시작으로 서로 속고 속이는 상황과 자신의 거짓말에 스스로 걸려드는 폭소유발 캐릭터들이 펼치는 해프닝을 그린 작품으로 오는 25일까지 백암아트홀에서 공연한다.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