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0.7℃
  • 구름조금강릉 16.6℃
  • 구름많음서울 11.2℃
  • 구름많음대전 11.3℃
  • 구름많음대구 11.6℃
  • 구름많음울산 12.9℃
  • 구름조금광주 13.3℃
  • 구름많음부산 15.4℃
  • 구름조금고창 11.6℃
  • 구름많음제주 13.8℃
  • 구름많음강화 10.5℃
  • 구름많음보은 9.8℃
  • 구름많음금산 11.2℃
  • 흐림강진군 12.9℃
  • 흐림경주시 12.2℃
  • 구름많음거제 13.3℃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N ‘나빌레라’ 박인환, ‘송강 발레’로 알츠하이머도 이긴 ‘발레 사제듀오’

URL복사

 

tvN ‘나빌레라’ 송강이 자신을 알아보지 못하는 박인환을 위해 길거리 발레 독무를 선보였다. 이에 박인환이 송강의 발레를 통해 잃었던 기억을 되찾으며 안방극장에 감동을 안겼다.

 

지난 13일(화)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나빌레라’(연출 한동화/극본 이은미/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더그레이트쇼) 8회 방송에서는 채록(송강 분)이 덕출(박인환 분)의 알츠하이머를 알게 돼 충격에 빠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후 채록은 덕출이 집에 가는 길을 헤매지 않을까 하는 걱정에 곧바로 덕출의 집으로 달려갔고, 얼떨결에 성관(조복래 분)의 생일파티에 참석하게 됐다. 채록은 덕출 가족의 화목한 집안 분위기에 부러움을 느끼는 것도 잠시, 덕출의 알츠하이머를 전혀 모르는 가족들의 모습에 마음이 무거워졌다. 채록은 자신을 배웅해주는 덕출의 뒷모습을 바라보며 “아직은 괜찮은 거죠? 혹시 내가 누군지 기억 안 날 때도 있는 거예요?”라고 혼잣말을 삼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다음날부터 채록은 덕출의 모든 말과 행동을 예의주시하기 시작했다. 못이기는 척 덕출과 함께 목욕탕에 간 채록은 덕출의 등을 밀어주며 자신을 손자로 생각하라고 말해 덕출을 기쁘게 했다. 채록은 가족의 정을 느끼게 해주는 덕출에게 “정말 너무 미웠는데 다시는 보고 싶지 않았는데 생각나요”라며 아버지 무영(조성하 분)에 대한 진심을 털어놓았다. 이에 덕출은 과거 자신의 발레 꿈을 반대했지만 마음 속으로는 미안해했던 아버지를 떠올리며 “나만 발레를 못한 게 미련이고 한인 줄 알았는데 우리 아버지도 그랬다는 걸 그때 깨달았어. 채록이 아버지도 그럴 거야”라며 채록을 따뜻하게 위로했다.

 

이후로도 채록은 덕출의 일거수일투족에서 시선을 떼지 못하는가 하면, 덕출이 집으로 들어가는 것까지 확인하고 나서야 안심하고 돌아서는 등 덕출을 향한 진심 어린 걱정을 내비쳤다. 또한 은호(홍승희 분)에게 이 사실을 알릴까 거듭 고민했지만 결국 입을 떼지 못했다. 이에 세종(김현목 분)은 “스트라이커는 할아버지야. 숨이 차고, 태클이 들어와도, 그거 다 제치고 골을 넣어야 하는 건 할아버지라고”라며 덕출이 직접 전할 때까지 그를 응원하면서 기다리자고 채록을 다독였다.

 

그런 가운데 덕출의 치매 증상은 날이 갈수록 심해졌다. 병원 내방을 뒤늦게 떠올린 덕출은 채록에게 해남(나문희 분)이 아프다고 둘러댔고, 병원에서 검사를 받던 중 간단한 질문에도 횡설수설해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이 폭발하게 만들었다.

 

급기야 방송 말미 덕출이 순식간에 기억을 잃은 채 길거리를 방황하는 모습이 담겨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다. 여기가 어디인지, 나는 누구인지조차 잊게 된 덕출의 시간이 정지된 것. 때마침 호범(김권 분)이 덕출을 발견했지만 자신을 알아보지 못하는 것에 이상함을 느꼈고, 덕출의 수첩에서 “내 이름은 심덕출. 나는 알츠하이머다”라는 글귀를 발견하며 충격을 받았다.

 

이후 호범의 연락을 받고 한걸음에 달려온 채록이 덕출의 상태를 살폈지만 덕출이 자신을 알아보지 못하자 큰 충격에 휩싸였다. 이에 채록은 덕출의 수첩에 적혀 있던 “그 청년의 발레를 보자 기억이 돌아왔다”는 글귀를 떠올렸고, 그가 기억을 되찾을 때까지 발레 독무를 이어갔다. 복장도, 장소도 제대로 갖추지 않았지만 길거리 한복판에서 흩날리는 눈발을 맞으며 ‘단 한 명의 관객’ 덕출을 위해 선보이는 채록의 발레에서 깊은 진심이 묻어나오며 감동지수를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이와 함께 덕출은 과거 채록 덕분에 기억을 되찾았던 순간을 떠올렸다. 지금처럼 갑자기 기억을 잃고 방황하던 덕출은 노랫소리에 이끌려 간 발레 스튜디오에서 채록을 목격했고, 그를 보는 순간 어렸을 때 봤던 발레 공연이 떠오르며 파노라마처럼 옛 기억이 스쳐 지나갔던 것. 혼란에 휩싸였던 덕출은 채록의 독무를 본 뒤 기억을 되찾았고, 마침내 “채록아”라고 그의 이름을 부르며 안방극장을 감동으로 물들였다. 이에 더욱 애틋해진 발레 사제듀오 우정에 힘입어 덕출이 발레의 꿈을 계속 이어갈 수 있을지, 그의 도약에 시청자들의 응원이 폭발하고 있다.

 

‘나빌레라’ 8회 방송 직후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서는 “매회 눈물샘 갱신”, “안구건조증 처방전이네요”, “눈 내리는 거리에서 발레로 기억 찾아주는 엔딩 진짜 역대급 감동입니다”, “엔딩장면에서 저도 모르게 기립박수 쳤네요”, “간만에 너무 따뜻한 드라마가 나왔네요. 이런 드라마에 목말랐었는데”, “등장인물 누구의 말이든 귀 기울이게 하는 정말 마법 같은 따뜻한 드라마예요”, “한 마디 한 마디가 모두 명언입니다. 매 회마다 대단한 인생 명언들이 쏟아지네요” 등의 폭발적인 반응이 쏟아졌다.

 

한편 ‘나빌레라’ 8회는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 시청률에서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2.4%, 최고 3.0%를, 전국 가구 기준 평균 2.5%, 최고 3.0%를 기록했다. (닐슨코리아 제공)

 

tvN 월화드라마 ‘나빌레라’는 나이 일흔에 발레를 시작한 ‘덕출’과 스물셋 꿈 앞에서 방황하는 발레리노 ‘채록’의 성장을 그린 사제듀오 청춘기록 드라마. 매주 월화 밤 9시 방송.


연예&스타

더보기
JTBC ‘서울엔 우리집이 없다’ 성시경 발라드 왕자의 커버송 ‘우리 집’ 홈 콘서트 선보여
성시경이 홈 투어 도중 커버송을 선보였다. 14일(수) 방송되는 JTBC ‘서울엔 우리집이 없다’에서는 성시경과 박하선이 경기도 고양시의 반전 리모델링 하우스로 홈 투어를 떠난다. 경기도 고양시에 도착한 박하선은 파트너 없이 혼자 오프닝을 시작하자 게스트가 있는지를 확인하며 설렘과 기대감에 부풀었다. 하지만, 박하선은 성시경을 발견하곤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한편, 성시경은 한껏 폼을 잡으며 등장하려 했으나 난데없이 물벼락을 맞아 의도치 않게 웃음을 자아냈다. 구옥의 외관을 그대로 유지한 고양 ‘우리집’은 안과 밖의 분위기가 전혀 다른 반전 하우스였다. 홈 투어를 시작한 성시경은 내부를 보자마자 놀라워했고 박하선은 “눈이 돌아간다”는 한 마디로 ‘우리집’을 설명했다. 특히 코로나 시국에 안전하게 놀이를 즐길 수 있는 공간은 박하선의 부러움을 한 몸에 받았다. 두 사람은 추억의 자동차 게임기를 발견하고 마치 어린 시절로 돌아간 듯 들뜬 모습을 보였다. 성시경은 박하선에게 내기를 하자며 진 사람이 ‘롤리폴리 댄스’를 추는 것을 벌칙으로 제안했다. 절대 지지 않겠다며 열의를 보인 박하선은 현란한 핸들링을 선보이며 게임을 시작했다. 반면에 성시경은 엄청난 집중력을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