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9.1℃
  • 맑음강릉 19.2℃
  • 맑음서울 17.8℃
  • 맑음대전 19.1℃
  • 구름조금대구 19.4℃
  • 맑음울산 16.4℃
  • 맑음광주 16.7℃
  • 맑음부산 15.4℃
  • 맑음고창 14.1℃
  • 맑음제주 15.4℃
  • 맑음강화 15.3℃
  • 맑음보은 18.1℃
  • 구름조금금산 17.7℃
  • 맑음강진군 17.2℃
  • 구름조금경주시 18.3℃
  • 구름조금거제 16.4℃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JTBC ‘팬텀싱어 올스타전’ 마지막 7차전 미션 ‘귀호강 끝판왕전’ 우승팀 공개

URL복사

 

기립 박수 연속의 마지막 미션 무대가 공개된다.
 
오는 13일(화) 밤 9시에 방송되는 JTBC ‘팬텀싱어 올스타전’에서는 마지막 7차전 미션인 ‘귀호강 끝판왕전’의 우승팀이 공개된다. 올스타즈는 그동안 9팀의 색깔을 보여준 ‘총출동전’을 시작으로 ‘팀 지목전’, ‘솔로 대표전’을 거쳐 ‘시즌 대항전’, ‘장르전’, ‘올스타 가요대전’까지 매회 신선하고 색다른 미션에 따라 무대를 보여줬다. 이번 7차전 미션은 마지막 팀 미션인 만큼 각 팀별로 가장 강력한 무기들을 장착한 무대를 선보인다. 
 
이날 방송에서는 모든 팀이 한순간도 눈을 뗄 수 없는 황홀한 무대를 선사한다. 세련되면서 클래식함이 돋보이는 성악 어벤져스의 영화 같은 무대는 물론 6개월간 야심차게 준비해온 곡으로 소름 돋는 무대를 선사한 팀, 올스타즈 무대를 축제의 무대로 만든 팀 등 그 어느 때보다도 각 팀의 색깔이 잘 보이는 다채로운 무대들이 기다리고 있다.
 
이들의 모습에 현장에서는 ‘세계로 진출했으면 좋겠다’, ‘어안이 벙벙한 무대였다’, ‘다른 세계로 빨려 들어갔다’ 등의 훈훈한 호평이 이어졌다. 특히 현장 응원단으로 함께 한 손혜수는 한 팀의 무대가 끝나자 본인을 “제5의 멤버로 영입해 달라”며 적극 어필을 했다.
 
김문정 음악 감독은 “기립 박수를 칠 수 밖에 없었다”고 말하며 거듭된 역대급 무대들에 기립박수로 환호했고, 윤상은 무대에서의 에너지와 함께 “진짜 이게 올스타전이지. 다시 한 번 깨달았다”라고 평하며 “9팀 모두 팀으로서 마지막 무대인만큼 팀들의 가치관이 느껴지는 무대들이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팀으로서의 마지막 미션인 7차전 ‘귀호강 끝판왕전’에서는  세 팀의 MVP 후보 중에서 우승팀이 선정된다. 마지막 MVP를 차지하게 될 팀은 13일(화) 밤 9시에 방송되는 JTBC ‘팬텀싱어 올스타전’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1호가 될 순 없어' 강력한 17호 후보 신봉선, 지상렬 커플! 설렘 가득한 핑크빛 무드 조성
강력한 '17호 부부' 후보인 신봉선, 지상렬 커플이 설렘 가득한 핑크빛 무드를 조성했다. 2일(일) 밤 10시 방송되는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신봉선, 지상렬과 함께 청평 벚꽃 데이트에 나선 팽락 부부의 모습이 공개된다. 청평에서 진행된 '1호가 될 순 없어' 촬영에서, 팽락 부부는 "봉지 커플의 결혼 욕구를 불러일으키겠다"라며 맥락 없는 애정행각을 남발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둘만의 시간을 위해 자리를 피해주며 '17호 조작단(?)' 역할에 몰입했다. 봉지 커플은 벚꽃이 만개한 강가에서 서로의 '인생 샷'을 찍어주고 자연스러운 스킨십을 하며 부쩍 가까워진 모습을 보였다. 이어 팽락 부부와 봉지 커플은 청평 데이트의 하이라이트인 나룻배에 탑승했다. 지난 방송 후 주변의 반응을 얘기하던 신봉선은 "혹시 지상렬이 부담을 느낄까 걱정됐다"라며 속마음을 털어놨다. 지상렬은 “주위에서 둘이 잘 어울린다고 하더라. 부담스럽지 않다"라고 답해 지켜보던 이들을 '심쿵'하게 했다. 지상렬은 신봉선에게 적극적으로 호감을 드러내며 핑크빛 분위기를 조성하기도 했다. 그리고 봉지 커플은 마지막 데이트 코스로 '팽락 하우스'를 찾았다. 팽락 부부는 17호 부부 만들


영화&공연

더보기
[소식 쓰윽] 영화는 계속된다!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드디어 개막
팬데믹 시대의 새로운 영화제 표준을 제시할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집행위원장 이준동)가 4월 29일부터 5월 8일까지 열흘간의 영화 축제를 시작됐다 배우 권해효와 박하선의 사회로 문을 여는 개막식은 전주국제영화제 김승수 조직위원장의 개막 선언과 악단광칠의 축하 공연으로 이어졌다다. 또 배종옥 배우, 박흥식 감독, 최수영 배우 등 국내 심사위원들이 무대 위에 올라 소개되며, 국제경쟁 심사위원 바냐 칼루제르치치 로테르담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 등 해외 게스트들은 영상 메시지로 영화제 관객에게 인사를 전했다. 개막식 이후에는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작 <아버지의 길>이 상영되었다. <아버지의 길>은 세르비아의 스르단 고루보비치 감독의 네 번째 작품으로, 가난의 굴레에 허덕이는 일용직 노동자인 니콜라가 사회복지기관에 의해 빼앗긴 아이들을 되찾기 위해 중앙정부의 장관을 만나러 수도 베오그라드까지 떠나는 여정을 담은 영화다. 정의와 권리가 사라진 부패한 사회에 던지는 묵직한 메시지를 담고 있는 <아버지의 길>은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 등 세계 유수의 영화제에서 상영되며 호평받은 바 있다. 전주국제영화제는 개막식을 시작으로 세계 독립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