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5.0℃
  • 구름많음강릉 19.3℃
  • 맑음서울 15.0℃
  • 흐림대전 12.0℃
  • 흐림대구 11.7℃
  • 흐림울산 15.6℃
  • 구름많음광주 16.3℃
  • 흐림부산 15.9℃
  • 구름많음고창 15.2℃
  • 흐림제주 18.7℃
  • 구름많음강화 16.3℃
  • 구름많음보은 7.7℃
  • 구름많음금산 9.6℃
  • 구름많음강진군 12.5℃
  • 흐림경주시 10.4℃
  • 흐림거제 15.4℃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김호중, 오는 6월 미디어 아트 전시회 오픈 예정

URL복사

 

‘트바로티’ 김호중이 팬들을 위한 특별 전시회를 준비했다.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측은 “오는 6월 갤러리아포레 더 서울라이티움 제1전시장에서 국내외 유명 작가들이 김호중을 담은 작품을 전시하는 ‘김호중 미디어 아트 전시회’를 개최한다.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이번 전시회는 세계적 팝 아티스트인 알레한드로 비질란테((Alejandro Vigilante) 뿐만 아니라 십여 명의 TOP(톱) 작가들이 참여해 그림과 더불어 미디어 아트 등 다채로운 작품들로 꾸며진다.

 

특히 ‘김호중 미디어 아트 전시회’는 박물관이나 미술관 등에서 관람객들에게 전시물을 설명하는 안내인인 도슨트(docent)와 함께해 보는 재미와 작품에 대한 팬들의 이해까지 도울 예정이다.

 

다채로운 공간과 콘텐츠로 꾸며질 이번 전시회에는 ‘트바로티’ 김호중과 ‘미스터트롯’ 김호중, ‘아리스’와 김호중은 물론, ‘김호중의 인생 스토리’까지 다양한 형태의 작품으로 담아 팬들에게 잊지 못할 시간도 선물할 계획이다.

 

‘김호중 미디어 아트 전시회’는 김호중의 공식 팬카페 트바로티의 ‘아리스’ 회원들 요청으로 기획됐으며, ‘아리스’는 지난 2020년 8월부터 11월까지 서울과 일산, 대구 등 전국 릴레이 사진전을 개최해 군 복무 중인 김호중에 대한 꾸준한 사랑을 보낸 바 있다.

 

현재 김호중은 ‘군백기’임에도 팬들의 뜨거운 사랑과 관심으로 여전한 영향력을 자랑하는가 하면, 군 입대 전 준비한 클래식 미니앨범으로 K-클래식의 세계화에 앞장서고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MBC ‘나 혼자 산다’ 8주년 특집 ‘어머나 반갑습니다’ 4탄! 사이먼 도미닉(쌈디) 힙합 조기 교육 나선 큰아빠!
‘나 혼자 산다’ 8주년 맞이 ‘어머나 반갑습니다’ 4탄의 주인공으로 사이먼 도미닉(쌈디)이 찾아온다. ‘조카 바라기’가 된 큰아빠 쌈디는 일일 육아에 도전, 장난감 플렉스에 조카 ‘채채’의 눈물샘까지 폭발(?)시켰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오는 7일 밤 11시 5분에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기획 안수영 / 연출 허항 김지우)에서는 ‘어머나 반갑습니다’ 4탄의 주인공으로 2년 8개월 만에 돌아온 쌈디의 일일 육아 도전기를 공개한다. 오랜만에 ‘나 혼자 산다’에 돌아온 쌈디는 조카 채채와 함께 하는 일상을 공개할 예정이다. 한 톨의 먼지도 용납하지 않던 ‘깔끔남’의 쌈디는 채채의 쌀 놀이에 난장판이 된 거실 광경을 보고도 ‘청결 레이더’를 가동하지 않는 ‘조카 바보’의 면모를 뽐낸다. 채채에게 고급 전자 음악 악기를 선물하며 힙합 조기 교육에 나선 큰아빠 쌈디는 자신의목소리와 채채의 목소리를 녹음해 즉석에서 ‘채채 비트’를 완성했다고 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쌈디는 최고급 전자 음악 악기 뿐만 아니라 채채의 취향을 저격하는 최신 유행 장난감, 럭셔리 드림카까지 조카를 위한 선물 플렉스를 펼친다. 쌈디에 통큰 선물에 채채의 반응은 어땠을지 관심이 집중되는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그날 밤, 그 불길 속에 모두가 있었다,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
영화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은 화재 진압 실패의 트라우마를 지닌 소방대원 한나가 두 명의 킬러에게 쫓기는 거대 범죄의 증거를 가진 소년을 구하기 위해 산불 속에서 벌이는 필사의 추격을 그린 범죄 스릴러 영화다. 영미 스릴러 문학 최고의 명성을 자랑하는 작가의 작품을 원작으로, '시카리오' '윈드 리버'의 테일러 쉐리던 감독이 연출과 각본을 맡고 안젤리나 졸리와 니콜라스 홀트, 에이단 길렌 등 막강 배우진이 출연했다. 영화는 유능했던 공수소방대원 한나(안젤리나 졸리)가 지난해 팀장으로써 큰 산불에 배정되었었는데, 바람의 방향을 잘못읽어 팀원을 다치게하고 불길 속에서 살려달라고 외치던 세명의 아이들을 구하지 못하는 모습으로 시작된다. 그녀는 그들을 구하지 못한 죄책감과 트라우마로 심리평가에서 좋지 못한 성적을 받고 감시탑에 배정된다. 또 다른 장면에서는 경찰복은 입은 이(에이단 길렌)와 안전 요원(니콜라스 홀트)이 등장한다. 그들은 집에서 가스가 샌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집안으로 들어가서 집에 있던 모든 이들을 가스 폭발로 죽여 버린다. 이 소식을 접한 법의학 회계사는 아들(핀 리틀)을 데리고 도망을 간다. 이들을 마저 죽이기 위해 집을 찾은 두